독일, K5 포함 질소산화물 과배출 차량 명단 공개

지난 4월이었죠. 독일 연방환경청(Umweltbundesamt)이 유로5와 유로6에 해당하는 자동차 수십 대를 테스트한 결과를 발표했고 그 소식을 4월 말쯤 여러분께 소개해드린 바 있습니다. 실제 도로를 달릴 때 자동차가 얼마나 질소산화물(NOx)을 내뿜는지 확인했더니 너무 기준치를 많이 넘어섰다는 내용이었고, 거기까지만 큰 틀에서 공개가 됐었는데요.


그런데 5월 말, 독일 시사 주간지 슈피겔은 당시 독일 환경청이 테스트한 차량 중 유독 많은 질소산화물을 배출한 차들이라며 그 명단을 공개해버렸(?)습니다. 디젤 게이트가 터진 2015년 전후로 관련한 소식을 정말 여러 차례 전달해드렸기 때문에 이쯤 되면 별 느낌도 없고 그럴 줄 알았는데 매번 그 심각성이 새롭게 다가오네요.


긴말 필요 없이 지난 테스트에서 질소산화물을 많이 배출한 12 종의 자동차가 어떤 것들인지 바로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유로5 모델의 경우는 총 27대, 유로6 모델은 25개가 실험에 참여됐고, 9월부터 유럽에서 실시되는 실제도로 주행 테스트(RDE)를 통해 나온 결과임을 한 번 더 알려드리겠습니다. 슈피겔이 공개한 차들, 뭐였는지 볼까요?


<유로5 모델> 

(질소산화물 배출 기준 : 180mg/km, 테스트 평균 배출량 : 906mg/km)


피아트 Doblo 1.6 Multijet (2010년 판매 모델)

사진=피아트

질소산화물 테스트 배출량 : 1483mg/km


기아 1.7 CRDi ISG (2012년 판매 모델)

사진=기아


테스트 배출량 : 1383mg/km


메르세데스 C 220 CDI T모델 (2010년 판매 모델)

사진=다임러


테스트 배출량 : 990mg/km


폴크스바겐 파사트 2.0 TDI BMT (2009년 판매 모델)

사진=폴크스바겐


테스트 배출량 : 965mg/km


스코다 옥타비아 왜건 1.6 TDI Greenline (2009년 판매 모델)

사진=스코다


테스트 배출량 : 913mg/km


BMW 118d (2009년 판매 모델)

사진=BMW


테스트 배출량 : 908mg/km


<유로6 모델들>

(질소산화물 배출 기준 : 80mg/km, 테스트 평균 배출량 : 507mg/km)


르노 그랑세닉 1.6 dCi130 (2013년 판매 모델)

사진=르노


테스트 배출량 : 937mg/km


마쯔다 CX-5 D LP 4WD (2012년 판매 모델)

사진=마쯔다


테스트 배출량 : 498mg/km


포르쉐 마칸 S 디젤 (2015년 판매 모델)

사진=포르쉐


테스트 배출량 : 482mg/km


푸조 508 SW BlueHDi 120 FAP STOP und START (2016년 판매 모델)

사진=푸조


테스트 배출량 : 469mg/km


메르세데스 A 220 CDI (2014년 판매 모델)

사진=다임러


테스트 배출량 : 441mg/km


BMW X3 xDrive 20d (2014년 판매 모델)

사진=BMW


테스트 배출량 : 383mg/km


최근 EU는 배출가스와 관련해 관리감독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래저래 앞으로 나올 모델들은 이런 말도 안 되는 수준의 질소산화물 배출은 없을 겁니다. 결국 규제를 통해서만 변화를 이끌 수 있다는 것인데, 이런 부분은 참 아쉽네요.


현재 독일 정부는 이 테스트 결과를 토대로 몇몇 제조사에 대한 배출가스 조사를 심도 있게 하고 있습니다. 메르세데스, 르노, 피아트크라이슬러, 푸조가 그 대상이라고 합니다. 아시다시피 독일 검찰은 다임러 본사는 물론 폴크스바겐 그룹 회장 등에 대한 조사를 했고, 거기에 피아트에 대한 의혹(거의 확신)의 시선도 여전히 거두지 않고 있습니다.


프랑스 정부도 마찬가지로 복수의 자동차 제조사에 대한 배기가스 의혹을 조사 중입니다. 미국에서도 GM 계열의 디젤차 소유주 두 명이 조작이 있다면 제조사와 부품사인 보쉬 등을 상대로 소송에 들어간 상태죠. 디젤 게이트는 일단락됐지만 디젤에 대한 전방위적 압박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가솔린 직분사 엔진, 그리고 이동수단 자체가 일으키는 분진(미세먼지)이나 질소산화물 배출에 대한 다양한 연구와 분석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디젤은 물론 내연기관이 극심하게 위축될 거라 보기도 하고 또 다른 곳에서는 그럼에도 디젤은 개선을 통해 생명력을 비교적 오래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기도 합니다. 뭐가 됐든, 이제 자동차는 경제성과 스타일, 성능 외에 친환경성을 주요 선택의 기준으로 삼아야 하는 때가 됐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이 더 나은 법을 만들고 적용시킬 수 있고 제조사를 압박할 수 있다는 거,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하모니 2017.06.05 09:12 신고

    이게 디젤차만 조사한게 아니라 모든 연료사용 차종을 조사했는데 상위권은 디젤차가 차지한 결과가 나온거지요?? 디젤은 역시 질소산화물에 쥐약인가..

    • 아뇨. 디젤차만 조사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분진(PM)잡으려다 보니 눈에 보이지 않았던 질소산화물에 대해선 소홀할 수밖에 없었던 거죠. 기술 구조적으로도 그렇고요. 9월부터는 새 디젤들 많이 개선될 걸로 보입니다.

    • 하모니 2017.06.07 07:2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리히토 2017.06.05 13:00 신고

    -_- 완전 깜짝 놀았네요....

    제원상 140mg/km 차량이라면 220mg/km 정도 나오는줄 알았는데...

    최소 몇배에서 어떤건 '0'하나 더붙는거 같네요...

    진짜 충격적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솔린도 테스트 해보고 그리고 GDI같은 직분사나 터보차저가 없는 차량도 조사해봤으면 합니다...

    하이브리드 역시요...

    그래서 진짜 친환경차량이 어떤지 소비자들이 판단했으면 합니다...

    • 말씀하신 내용들 이미 제가 수차례 보여드렸어요. 독일에서는 직분사 엔진에 대한 테스트도 종종 있고요. 그래서 필터가 필수라고 결론내렸습니다. 다만 SCR 후처리장치가 이 과한 배출을 잡아낼 걸로 보이네요. 9월부터 실시되는 신연비측정법이 도움이 될 거 같습니다.

  • 겉보리 2017.06.05 20:43 신고

    필터만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면 제조사들도 크게 고민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에너지 효율 문제와 함께 내연기관의 근원적 한계 중 하나라고 보는 게 맞겠죠.
    이래저래 차세대 에너지로의 전환 요구는 점점 거세질 수밖에 없고 이에 대한 준비가
    각국의 산업 경쟁력에 크나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 분명합니다.

    • 전기차가 분명한 대안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어떻게 대안이 자리잡게 할지를 이제는 고민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네요. 제조사와 정부가 함께 큰 틀에서 투자를 하고 대비를 해야 합니다. 유럽에서 급속충전장치의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EU, 그리고 제조사들이 연합해 인프라 확장을 시도하는 것이 하나의 좋은 예가 될 수 있을 겁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