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자 통계로 본 유럽 최고, 최악의 나라는?

지난 포스트에 이어 이번에도 교통사고와 관련한 내용인데요. 오늘은 작년 기준, 유럽에서 교통사고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나라는 어디이고, 반대로 가장 적게 발생한 나라는 어디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유럽은 다른 대륙에 비해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적은 곳으로 알려져 있죠. 하지만 유럽 대륙에 있다고 해서 모두 같은 건 아닙니다. 특히 서유럽에 비해 동유럽은 여전히 운전자들에겐 상대적으로 위험한 곳입니다.  


노르웨이와 스위스, 그리고 루마니아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유럽교통안전 위원회(ETSC)는 매년 EU 28개국, 그리고 스위스, 노르웨이, 이스라엘, 키프로스 등, 총 32개국의 교통사고에 대한 분석을 하고 그 내용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유럽 28개국, 그러니까 유럽연합의 경우 작년 한 해 총 25,671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2015년 26,190명보다 2% 줄어든 결과였는데요.


인구 백만 명을 기준으로 했을 때 가장 적은 사망자가 발생한 곳은 노르웨이와 스위스로 26명이었고, 반대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곳은 인구 720만 명의 불가리아로 708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인구 백만 명으로 환산하면 99명이 됩니다. 차이가 상당한 편이죠? EU 평균은 51명으로 2010년의 63명에서 제법 줄었습니다. 통계에 나타난 32개국 결과를 바로 확인해보도록 하죠.

노르웨이 / 스위스 : 26명

스웨덴 : 27명

영국 : 29명

덴마크 / 네덜란드 : 37명

독일 / 스페인 / 이스라엘 : 39명

아일랜드 : 40명

슬로바키아 : 45명

핀란드 : 46명

오스트리아 : 50명

EU 평균 : 51명

몰타 : 51명

프랑스 : 53명

이탈리아 / 에스토니아 / 키프로스 : 54명

룩셈부르크 : 56명

포르투갈 / 벨기에 : 57명

체코 : 58명

헝가리 : 61명

슬로베니아 : 63명

리투아니아 : 65명

크로아티아 : 73명

그리스 : 75명

폴란드 : 79명

라트비아 : 80명

세르비아 : 86명

루마니아 : 97명

불가리아 : 99명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 도심 풍경 / 사진=visitoslo


스위스, 라트비아, 폴란드, 그리고 대한민국

스웨덴보다 노르웨이와 스위스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작년에는 더 적었습니다. 그에 비해 세르비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은 여전히 높은 사망자 수를 기록했죠. 최저를 기록한 노르웨이와 스위스는 2010년과 비교하면 사망자 수를 많이 줄인 곳이고, 스웨덴과 영국, 네덜란드 등은 꾸준하게 낮은 사망자 수를 기록하는 나라들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특히 인상적인 곳이 스위스입니다. 2015년과 비교해 2016년 사망자 수는 15%가 줄었고 2010년 이후 34%, 2001년 이후로는 60%가 감소했습니다. 이런 발전을 보여 ETSC로부터 상까지 받을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음주운전과 과속에 매우 엄격하고 최근 들어 계속해서 강력한 교통안전을 위한 프로그램이 개발되고 있습니다.


좀 더 시선을 넓혀보면, 유럽에서 지난 10년간 감소 폭이 가장 큰 곳은 라트비아로 -11.1%였으며 그 뒤를 이어 슬로바키아가 -10.4%였습니다. 폴란드는 2,500명 이상의 사망자를 줄여 숫자로는 가장 많았고, 불가리아의 경우는 2012년 이후 되레 조금 늘어나는 좋지 않은 결과를 보였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32개국과 비교한다면 어느 정도 수준일까요? 2016년 기준으로 4,292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어 인구 백만 명당 84명 수준을 보였습니다.


라트비아(80명)와 세르비아(86명) 사이에 들어갈 수 있겠는데요. 다만 2013년에 101명, 2014년에 93명 수준, 그리고 2015년에 90명 이하로 떨어진 뒤 다시 84명까지 낮추는 등, 꾸준하게 교통사고 사망자가 감소하고 있습니다. 감소 폭도 의미 있는 수준이라 할 수 있겠는데요. 이런 추세가 계속 이어질 수 있다면 10년 정도 후에는 현재 유럽 평균치에 도달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가 됩니다.  


유럽의 고민, 그러나 계속되어야 할 노력

시민들을 상대로 교통사고 관련 교육을 진행 중인 독일의 소방대원과 구급요원 모습 / 사진=ADAC

이처럼 유럽의 교통선진국들은 매우 낮은 수준의 교통사고 사망자를 보이고 있고, 동유럽국가들의 경우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는 등, 긍정적 결과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마냥 좋아할 수만은 없는 게, 우선 EU 전체로 보면 2013년까지 눈에 띄는 감소 폭을 보인 후 정체 상태에 놓여 있습니다.


애초에 유럽연합은 2020년까지 사망자 수를 2010년의 50% 수준까지 떨어뜨리겠다는 계획을 세웠죠. 하지만 현재 -19%까지밖에 떨어지지 않았고, 현실적으로 남은 4년 동안 목표에 도달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그래서 좀 더 긴 관점에서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를 통한 사고 및 부상과 사망자 수를 줄이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간략하게 유럽의 교통사고와 관련한 내용을 소개해드렸습니다만, 아무쪼록 우리나라도 빨리 유럽 최상위권 수준으로 도로가 안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직접 비교는 무리가 있을 수 있지만 분명한 것은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도로 인프라에 투자하고, 계속 안전을 홍보하고 단속을 하는 등의 종합적 노력에 비례해 우리의 도로는 안전해질 것이란 점입니다.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는 그다음의 문제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민브라더스 2017.07.05 14:45 신고

    일반적으로 선진국이라 부르는 북유럽권 나라들의 수치가 인상적이네요. 교통에서도 선진국이군요.
    스위스도 감소폭이 대단합니다. 정부 당국의 노력으로 충분히 사망자수를 낮출 수 있다는 반증이겠죠.
    우리나라도 조금 더 단속(특히 음주) 및 법규, 처벌을 강화해서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대폭 줄었으면 합니다.

    • 흔히 말하는 선진국은 사회 전반의 문제에 관심도가 높고 작은 것도 소홀하게 넘기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우리도 제도, 시스템, 인식, 지속적 교육 등, 전반적으로 교통문화의 질을 높이게 되면 많은 부분 지금보다 더 나아지리라 봅니다.

  • Favicon of http://netpilgrim.net BlogIcon 인터넷떠돌이 2017.07.05 21:47 신고

    다른것 보다 불가리아는 의외입니다.
    저 동네 사람들은 성질이 급한가요? 설마 도로사정이 엉망은 아니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 도로 사정도 포함된, 전반적인 부분에서 개선의 여지가 많은 게 아닌가 싶습니다. 어느 하나만의 문제는 아닌 듯싶어요.

  • 리히토 2017.07.06 10:27 신고

    세종시가 안전한 도시를 만든다고 진짜 노력 많이 했더군요...

    시내 전구간 속도 50km/h 입니다...

    인구 밀집지역은 30km/h입니다...

    그리고 엥간한 인구 밀집 지역은 카메라 밭에 횡단 보도는 과속 방지턱같이 만들었어요...

    신경 많이 쓴거 같더군요...

    그리고 도심 흐름에 맞게 외곽에 순환도로 만들고 차와 사람을 격리 시켰습니다...

    이런거 보면 진짜 잘만든 도시같아요...

    • 계획도시의 경우는 시스템을 제대로 갖추는 것만으로도 분명 안전 등이 보강된다고 봅니다. 하지만 수백 년 이상의 시간동안 자연스럽게 도시로 형성된 곳은 어려움이 참 많아 보입니다.

  • 겉보리 2017.07.06 15:38 신고

    대체로 복지 수준과 비례하는 모양새네요. 우리나라도 지속적으로 체계적인 노력을 해서 좋은 결과를 얻기 바랍니다.

  • 디젤마니아 2017.07.06 23:02 신고

    노르웨이, 스위스, 스웨덴 같은 나라도 대단하지만, 이들 나라는 인구 규모가 크지 않은 편이라, 5천만명 이상의 인구 규모를 가진 나라 중에는, 항상 영국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많은 제도적 장치와 꾸준한 교육이 종합적으로 이루어져 왔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며칠 전, 우리나라에서도 신형 BMW 5시리즈가 반자율주행 중에, 전방의 공사 중이던 트럭을 감지하지 못하고 차량이 반파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인터넷 동호회 등에서 회자되는 얘기들을 보면, 반자율주행 믿다가 큰 사고 난 경우가 벌써 여러 건 됩니다. 대부분 폐차 할 정도로 큰 사고더군요. 아직까지는 자율주행은 시기 상조이며, 현재의 반자율주행도 그 자체가 사고를 유발하기도 하므로, 현재의 기술 수준으로는 교통사고 사망률 감소에 별로 기여할 수가 없으며, 오히려 위험하기까지 합니다.

    국내 모 신문사에서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캠페인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경찰에서도 음주운전 시동잠금장치를 연내에 추진하겠다고 하네요. 미국에선 음주운전 사망사고가 절반으로 줄어드는 효과가 있었고, 호주, 스웨덴, 미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 많은 나라에서 법률로 보편화 되어 있다는데, 좀 늦은 감이 있지만 이런 교통 선진국들의 제도를 잘 연구하여 도입하여야 한다고 봅니다.

    이와 같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 적은 나라들을 부러워만 할 것이 아니라, 이런 나라들의 비결을 세세히 연구하여, 관심이 있는 국민들이 지속적으로 정책 제안을 하고 바꾸어 나가고 좋은 제도에 협조해 가면 우리도 그리 될 것입니다. 정부가 다 해 주기만을 바래서는 안 됩니다. 복지도 댓가 없는 복지가 없듯이, 교통사고 사망률 감소도 국민의 노력 없이 이루어 지는 것은 없습니다.

    • 일정 구간당 차량의 밀도, 인구수 대비 차량의 수, 연간 주행 거리, 면허 취득 과정, 교통 인프라의 질, 법률, 단속, 홍보, 교통문화에 대한 관심도 등, 따져 볼 부분이 많아 보입니다. 어쨌든 영국은 교통 부분에서는 많은 노력을 하는 나라 중 하나가 아닌가 싶고요.

      사실 정부나 지자체가 해외 사례를 연구 안 하는 게 아닐 겁니다. 용역도 주고, 직접 해당 지역을 방문해 정책 담당자들로부터 듣는 얘기도 많고, 따라서 보고서도 빠짐없이 올라가고 할 거예요. 문제는 이런 교통정책 등에 대한 실천 의지, 혹은 실천 여력(재정적) 등일 텐데요. 우리나라는 이 부분에서 세금을 활용하거나 고위 정치인들의 관심도가 낮은 부분 등이 보이지 않게 발목을 잡고 있는 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드네요. 의견 감사합니다.

  • 권오성 2017.08.18 09:29 신고

    행인에게 경적 울리는 것이 불법이고, 횡단보도에 사람이 서기만 해도 자동차가 멈추는 나라들. 북유럽 국가들이 대부분 그렇고 사망율도 현저히 적네요.
    우리나라는 모두들 뭐가 그리 바쁜지.. 먹고 살기 바쁘겠지요...
    우리도 점점 좋아지기를 희망해봅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