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독일 기자가 타본 기아 K7

유럽에서 현대와 기아는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는 브랜드라는 인상을 주고 있습니다. 디자인이나 파격적 무상보증 기간, 같은 값으로 더 풍부한 사양이 장착된 차를 살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최근 들어서는 성능에서도 일정 부분 성과를 달성하기도 했죠.


이건 제 얘기가 아니라 계속해서 현대나 기아차를 타보고 평가한 유럽 매체들, 그리고 유럽 소비자의 종합된 의견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극복이 잘 안 되는 점이 하나 있는데 바로 브랜드의 가치입니다. 고급 브랜드로 가고자 하는 현대와 기아에겐 여전히 가성비 브랜드로 강하게 인식되어 있다는 점은 아픈 부분입니다.


현대가 제네시스 브랜드를 내걸고 준대형급 G80과 플래그십 G90 등을 수출하고 있지만 유럽에서 G90은 판매를 안 하고 있고 G80의 경우 판매는 되고 있지만 마케팅 등에선 아예 손을 놓고 있는 수준입니다. 유럽에서 G80은 현대도 고급 차를 잘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상징하는 정도로 남을 가능성이 큽니다. 현재까진 그렇습니다.


기아는 사실 더 어렵다 봐야 합니다. 세단으로는 유럽에서 판매되는 것 중 K5가 가장 상위급인데 이런 모델로 브랜드의 가치를 끌어 올린다는 건 현실적이지 않습니다. K7과 K9 정도가 들어와야 하는데 지금까지 행보로 봐서는 현대는 제네시스 G70, 기아는 스팅어로 우선 고급 세단 시장에 본격 뛰어들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그런데 며칠 전 느닷없이 독일 일간지 디벨트(DIE WELT)기자가 한국에서 기아 K7을 시승했다며 소감을 올렸습니다. 수출도 하지 않고 있는 차를 시승하고 그 차에 대한 기사를 제법 자세히 적은 건 좀 이례적이란 생각에, 관심을 갖고 읽어봤습니다.

사진=기아 홈페이지


좋은 스타일과 안락함

기자는 K7을 BMW 5시리즈와 비교했는데요. 마세라티를 떠올리는 안으로 휜 그릴과 독특한 헤드램프 등, 모던한 스타일에 대한 칭찬으로부터 시작했습니다. 특히 널따란 실내 공간과 다양한 편의사양에 대해서 좋게 평했습니다. 그래픽의 화려함도 좋은 수준이라고 자신의 느낌을 전했습니다.


정숙하고 넓은 공간에 부드러운 주행, 그리고 무엇보다 기자는 내비게이션의 성능이나 그래픽 디테일이 '유럽 내비를 원시시대의 맵'으로 만들어버렸다고 했습니다. 우리나라의 내비 맵 좋은 건 다 아는 사실이죠. 다만 북미나 유럽 등 대륙, 여러 나라를 이동해야 하는 그런 곳일수록 내비의 그래픽은 단순화될 수밖에 없는 게 현실입니다.

K7 실내 / 사진=기아 홈페이지


기자가 시승한 모델은 K7 하이브리드였던 것으로 보이는데 가속 등 힘의 측면에서는 아쉬움이 있었다고 했습니다. 미국 등에서 호평을 받은 290마력 3.3 모델이었으면 어떤 평가가 나왔을지 궁금합니다. 하지만 시내와 자유로 등, 제한속도가 낮은 구간이어서 제대로 된 주행성능을 느끼기 어려웠던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감시 카메라가 이렇게 많은 곳은 자기는 처음 봤다며 여러 특성, 그러니까 시내는 막히고, 제한속도는 낮고, 또 감시 카메라가 곳곳에 있는 환경에서는 아무래도 주행성보다는 안락함에 초점이 맞춰질 수밖에 없었을 거 같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습니다. 아우토반에서 시속 200km/h 전후의 속도로 달리며 주행성을 먼저 파악할 수 있는 환경과는 분명 다를 겁니다.

수출명 카덴자 / 사진=기아자동차

서스펜션과 조향감에서는 5시리즈 완승

현 상태로는 유럽인 취향에 안 맞을 듯

전체적으로 실내에 사용된 소재 면에서는 아무래도 더 비싼 5시리즈가 좋았고, 조향성과 섀시 성능에서도 5시리즈를 K7이 따라오긴 힘들었다고 평했습니다. 전반적으로 다양한 편의성, 공간의 넉넉함, 그리고 내비게이션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정리할 수 있겠습니다. 만약 K7이 유럽 시장에 들어온다면 단단한 하체, 날카로운 핸들링 등이 확실하게 보강돼야 할 겁니다.


하지만 렉서스조차 유럽에서 힘을 못 쓴다는 것을 생각하면, 단순히 성능의 보강 그 이상의 무언가로 긴 승부를 펼쳐야 합니다. 오랜 시간 전통을 쌓아오며 고객층을 확보한 유럽 브랜드와의 경쟁은 이미 그 존재 자체로 큰 벽이 아닐 수 없을 테니까요.


강력한 독일 프리미엄 3총사가 버티고 있는 E세그먼트 고급 세단 시장에서 과연 기아가 K7에 더 투자해 이 보수적 시장에 도전을 할까요? 지금으로써는 의문입니다. 아무래도 기사를 읽고 댓글을 남긴 독일인들의 바람과는 달리 당분간은 유럽에서 기아 마크를 단 K7이나 그 이상의 고급 모델을 만나기는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푸른눈 2017.04.21 07:44 신고

    K7을 타기위해 한국까지 오다니 대단한 기자네요.
    근데 기아는 양산브랜드니까 양산브랜드와 비교하면 좋았을 텐데요..
    아무래도 환경이 다르니 차량 성격도 달라질 수 밖에 없을 것 같아요.

    • K7만을 타려고 한국에 간 건 아닐 거 같아요. ㅎㅎ 그리고 E세그먼트에서 사실 독일에서는 마땅한 비교대상이 없어요. 캐딜락, 재규어, 볼보, 렉서스, BMW, 벤츠, 아우디 정도가 유럽에선 비교대상 브랜드인데 다 고급이죠? 거기다 독일 기자이니 독일 모델로 비교하는 건 자연스러웠을 겁니다. ^^

  • 엔지니어 2017.04.22 12:24 신고

    K7을 비엠5와 비교는 적합한비교가 아니죠,,,폭스바겐 파사트와 비교해야 합니다,
    케이7 은 넓은공간 멋진실내 조용함은 좋은데 스프링과 쇼바세팅 노면방음이 좀 아쉽죠

    • 독일은 세그먼트별로 비교테스트를 진행하고 그럽니다. E세그먼트에 속해서 아마 5시리즈와 비교를 한 게 아닌가 싶네요.

  • 이대장 2017.04.22 12:42 신고

    한심한 비교네요
    삼천대 국산 케7이랑
    칠천대 5시리즈
    비교 자체가 넌센스.
    마치 김태희랑 오나미의 비교란까....

  • Silverstar 2017.04.22 19:25 신고

    지엽적인 얘기입니다만.. 테일램프는 마세라티와 K 시리즈들 정말 닮았어요. 그래서 마세라티의 뒷모습은 의외로 친숙해 보이더군요, 흔치않은 신차인 르반떼를 봤을 때도요.

  • 겉보리 2017.04.23 01:04 신고

    승차 공간 만드는 솜씨는 좋은 게 사실입니다.

  • HEXAGONIA 2017.04.23 03:10 신고

    미국에는 카덴자 신형 모델을 판매하는데, 캐나다는 아직도 구형만 있네요. 이눔의 캐나다는 항상 느리다니깐요...ㅎㅎ
    아무튼 구형이고 신형이고 간에 카덴자를 이곳 도로에서 만나기는 스마트 포투 보는 것 보다 어려운게 현실입니다.
    다른 기아차는 굉장히 흔하구요. 특히 소렌토는 굉장히 인기가 좋은 것 같아요.
    피부로 느낀 현기차의 캐나다내 위상은 이제 가성비로만 승부하는 브랜드에서 일본 브랜드와 (거의) 동등하게 대결하는 브랜드로 성장한 것 같습니다. 물론 일본 양산차 브랜드 역시 가성비로 승부하기는 하지만요^^;;

    • 아, 캐나다와 미국이 약간씩 차이가 있군요. 현대나 기아나 모두 SUV는 제법 판매가 되는 걸로 알고 있고, 고급 세단으로 가면 아무래도...

      그리고 유럽에서도 일본 차들과 볼륨 모델들은 경쟁하는 관계가 맞습니다. 문제는 스포츠카나 카브리오 등, 뭔가 유럽 취향의 자동차가 나오지 않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서 현대나 기아가 유럽인들을 만족시키지 못하는 면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스팅어가 시작인데 어떨지 궁금하네요.

    • 엔지니어 2017.04.23 12:54 신고

      신형쏘렌토는 상품력 갑이지요,,,정말 잘만든 차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 폭스바겐 투아렉 사려다가 쏘렌토 산 사람들이 많죠,,,

    • 나그네 2017.04.23 21:06 신고

      봉고시절부터 기아는 RV의 명가였죠 카니발 모하비 쏘렌토 스포티지 등등 잘 팔리는 RV차량이 다수임

  • 리히토 2017.04.29 19:20 신고

    전....요즘 나이먹어서 그런지...;;;

    편한게 좋네요...;;;스케치북님 죄송...;;;

  • 매의눈 2017.05.12 02:11 신고

    내수용은 세계상위클래스급의 수출차가 아닌 한낱 중국차 만큼 품질 과 서비스의 쓰레기 바가지요금의 자동차일뿐 더이상 말할 필요가 뭐가 있나?

  • Eveready 2017.06.03 23:08 신고

    잘 보고 갑니다.
    K7을 한국에서 직접 시승해보다니 흥미롭네요.
    그런데 5시리즈랑 비교는 너무하지 않나 싶습니다..
    한국 기준으로 두 차량간 가격차이가 거의 두배정도 나는데 수평비교는 아무래도 무리가 아닐까요?

    • 당연히 가격 등, 여러 면에서 직접 비교는 힘들죠. 하지만 세그먼트 기준으로 봤을 때 어쨌든 사이즈나 엔진 파워 등에서 동급으로 분류가 되니, 이렇게 비교를 하기도 합니다. 특히 비교테스트 같은 더 세부적인 성능 테스트의 경우에는 세세하게 여러 면을 체크하죠. 그걸 소비자들이 일정부분 감안하시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