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독일 교통경찰 보다 동네주민 더 무서운 이유 최근 모 설문 자료에 따르면, 독일인의 58%가 교통범칙금이 인상된 것에 대해 찬성을 하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과태료 올린 것에 찬성을 하다니, 참 희한하죠? 사람들이 이처럼 찬성에 표를 더 많이 던진 이유는, 정당하게 주차를 하고 운전을 하며 법을 지키는 이들이 그렇지 않은 자들로 인해 불편이나 불익을 당하는 것이 옳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는군요. 모든 독일운전자가 법을 다 잘 지키는 것처럼 결과가 나왔습니다만, 꼭 그렇진 않습니다. 비교적 룰을 잘 따르는 독일 사람들이지만 이들도 범칙금 고지서 많이 받아요. 그런데도 저런 결과가 나온 것을 보면 법을 대하는 태도가 보이는 거 같습니다. 또 한 가지 인상적인 설문 내용이 있는데요. 독일인들이 가장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게 무엇인지 조사를 해봤더니 3위가.. 더보기
독일 국민성이 잘 드러난 TV 자동차 프로그램 좀 아이러니한 상황이긴 합니다만, 불안불안한 유로존 소식들로 인해 독일이란 나라가 자주 소개가 되고 있습니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인구수(약 8천2백만 명)와 가장 수출을 많이하는, 유로존을 실질적으로 이끌고 있다고 할 수 있는 나라죠. 특히 역사에 대해 일본과 비교가 된다는 점에서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습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예술, 과학 등 거의 모든 면에서 안정되어 있고 많은 나라에 영향을 끼쳤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독일이 모든 면에서 좋은 나라라고 할 순 없습니다. 간단히 제 나름 독일을 정의해 보자면 "규칙적이고 성실하지만 무뚝뚝하고 유행에 둔감한 편" 이고요. 서비스 문화가 한국에 비하면 많이 뒤쳐진다고 하겠습니다. 또 독일인들 하면 떠오르는 게 소탈함과 솔직함이라고 하겠죠.. 더보기
독일 5대 도시 어떤 자동차 메이커가 많이 팔릴까? 흔히 독일을 대표하는 대도시라고 하면 수도 베를린, 무역항이 있는 북부 함부르크, 대성당으로 유명한 퀄른, 교통과 금융의 중심지 프랑크푸르트, 벤츠와 포르쉐의 도시 슈투트가르트, 그리고 BMW와 아우디(인골슈타트)를 껴안고 있는 뮌헨 등, 6개를 이야기합니다. 인구수에 비례하는 순위이기도 하지만 각각 뚜렷한 상징성이 있는 도시들이기도 한데요. 독일의 한 가격비교 사이트가 각 도시별로 많이 팔린 자동차 메이커가 어느 것인지를 조사했습니다. 10만 명 자동차보험 가입자들의 정보를 정리한 것인데요. 어느 도시에서 어떤 메이커가 순위에 들었나 살펴볼까요? 여기선 슈투트가르트가 인기수가 적은 관계로 빠져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독일어 몰라도 바로 파악이 되시죠? 그래도 간단히 정리를 해보면, 폴크스바겐 (15.7.. 더보기
교통사고 목격하고 그냥가면 큰일나는 독일 교통사고는 자동차 있는 곳이면 어디 할 것 없이 다 발생하는 불행한 일입니다. 내가 직접 교통사고를 겪기도 하고, 또 사건을 바로 눈 앞에서 목격하는 경우도 흔하진 않지만 있는데요. 오늘 여러분들께 들려드릴 얘기는 사고 현장의 목격자들과 관련된 내용입니다. 독일의 경우는 교통사고 현장에서 목격자들이 해야 하는 행동들을 아예 법으로 정해놓기까지 했습니다. 도덕적인 의무 뿐 아니라 법적으로도 해야 하는 행동들이 있다는 것이죠. 제가 면허를 딴 지도 오래됐고, 또 한국의 요즘 교통법규가 어떤지 몰라 확실하게 얘기는 못하겠지만, 이처럼 목격자들에게 법적 의무를 우리나라도 부여하는지 모르겠군요. 어쨌든 이런 내용이 마침 독일 최대 자동차잡지인 아우토빌트(Autobild)에 실렸기에 제가 간단하게 정리를 좀 해봤습.. 더보기
꼭 배웠으면 하는 독일 자동차 운전문화 10가지-2편  평소 다음뷰(View) 베스트에 올랐을 때보다 더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글 올린 보람을 듬~뿍 느낀 하루였습니다. 블로그 찾아주신 분들과 다음뷰 관계자 분께 감사의 말씀 드려요. :-) 오늘은 어제에 이어 독일의 운전문화에 10가지에 대해 이야기를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한 번 한국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잘 비교해보시고, 필요하다 공감되는 부분은 여러분들이 앞장서서 실제 도로 위에서 적용시키셨음 좋겠네요. 6. 스피드, 달리기...이 모든 것이 보장된 나라 제가 주변사람들에게 우스개로 자주 인용해 쓰는 말이 있습니다. " 이태리는 아이들 다칠까봐 찻길 주변에서 못 놀게 하지만 독일은 자동차 주행에 방해될까 찻길에서 아이들을 못 놀게 한다." ... 이 얘기는 제 말이 아니라 독일인 그들 스스로가 하.. 더보기
독일의 유랑문화를 느낀다...  지난 주말, 아내와 함께 공항쪽에서 잠시 일을 보고 집으로 오는 길에 놀이공원에서나 볼 수 있는 회전관람차를 발견했습니다. "저긴 숲인데..." 하며 운전하고 좀 더 가 보니 주변으로 사람들도 많았고, 경찰과 엠블란스들이 한 쪽에 천막을 만들어 놓고 대기중이더군요. '아~ 놀이기구들이 왔구나' 싶었습니다. 날씨도 좋고 시간도 여유가 있기에 어떤가 하고 한 번 구경삼아 가봤습니다.  이 곳이냐구요? 위의 사진들은 독일최대의 테마파크인 유로파크(EuroPark)의 모습들입니다. 독일 곳곳에 있는 최고의 놀이동산이죠. 이런 곳에 비해 오늘 제가 소개해드릴 일명, 유랑놀이동산은 참 초라하고 보잘 것 없습니다. 그래도 일 년에 한 번 정도 찾아오는 이 놀이터(?)를 찾는 이들이 그리 적어 보이지 않더군요. .. 더보기
독일에선 정말 아우디(Audi)가 대세인가? 어제 올린 다르츠 SUV 관련 포스팅에 많은 관심들을 기울여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Daum측에도 고맙다고 인사를 드려야겠네요. ^^ 사실, 썩 좋은 내용이 아니어서 좀 심드렁하게 포스팅을 했는데, 생각해보니 휴일용 토픽으론 결과적으로 읽을 꺼리가 된 셈이었습니다. 여튼,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전하면서 오늘은, 그동안 여러분들에게 받은 질문 중에 하나인 아우디 관련 내용을 다루려 합니다. 좀 더 정확하게 표현한다면, 이전에 제가 올렸던 내용을 다시 확인시켜드리는 포스팅이라고 해야 옳을 거 같네요. 그러면 왜 예전 내용으로의 링크인가...... 요즘 들어 부쩍 반복해서 듣게 되는 질문 중 하나가, " 독일에선 어떤 차가 가장 인기가 있나요? " 또는 " 어떤 메이커가 가장 관심거리죠? " 입니다. 그러니.. 더보기
독일의 "봄 속 일상"을 담은 사진들... 지난 목요일, 독일은 20도 후반까지 올라간 온도로 여름을 미리 맛 본 하루였습니다. 요 며칠 집 앞 숲속 나무들이 놀라울 정도의 속도로 푸른 잎들을 만들어내는 모습을 경탄의 눈으로 바라봤는데요. 길고 길었던 겨울을 뚫고 찾아온 아름다운 계절... 그것을 누리고 느끼는 독일인들의 일상을 주간지 Stern(슈테른)이 담아냈더군요...제 나름 구성을 해서 올려봤는데, 함께 감상해 보실래요? © Picture-Alliance 자전거의 나라답게 독일의 봄은 자전거와 함께 시작된다 해도 과언은 아닙니다. 정말 곳곳에서 쏟아져 나오기 때문에 운전자들은 특히 더 주의를 요하게 되죠. 어쨌든...머리칼로 바람을 느끼는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 Martin Meissner/AP 독일사람들은 남녀노소할 것 없이 아이스크림.. 더보기
2010년 독일의 봄을 수놓을 카브리오 총출동! 드디어 봄이 오고 있습니다....따뜻한 햇살을 품은 봄바람에 여인들의 마음만 설레이는 것이 아니라 사내들의 마음도 꽁당꽁당...드디어 겨우내 덮어두었던 차 뚜껑(?)을 과감히 벗겨내고는 숨 들이켜 숲길을 달립니다. 꺄우~ 카브리오의 계절이 시작된 것입니다. 사실 제목에서 총출동이라고는 했지만 총출동시킬 수 없음을 양해바랍니다. 왜냐구요? 잘 안 보이시겠지만 이 표는 BMW 한 메이커에서만 출시되는 오픈카(카브리오)를 나열해 놓은 것입니다. 한 메이커에서 20가지가 넘어욧! 그러니 어찌 다 올릴 수 있겠습니까...해서! 2010년에 출시되는 새 모델 포함 40개 메이커 170여 종의 카브리오 중... 제 맘대로 23개의 모델을 골라 쭈욱 가격과 함께 도열시켜 놨으니 "다 올려 놔~!" 라고 고함 그만 치시.. 더보기
독일의 주유소는 맥가이버! 한국에서 주유소는 말 그대로 주유하고 가끔 세차하는 등의 용도가 거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하지만 독일의 경우, 주유소는 기름넣는 곳이라는 개념에 더해서 여러가지 또다른 기능들을 담당하는 복합 공간으로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럼 독일의 주유소는 어떤지 잠시 둘러보도록 하죠. 1. 기름 넣기 및 세차 위의 사진은 독일의 대표적인 주유소인 아랄(Aral)의 한 주유소 모습인데요. 저 정도면 어느 정도 규모가 있는 주유소라 할 수 있습니다. 독일 역시 기본적인 주유소의 역할은 주유와 세차라 할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집사람 차에 기름을 넣으며 찍은 동네 아랄 주유소의 모습입니다. 일단, 독일의 대부분의 주유소는 셀프 주유소로 되어 있습니다. 간혹 주유원들이 있는 주유소는 여기는 주유원들이 주유해드리는 곳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