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독일의 자동차 문화 엿보기

독일 자동차클럽 최악의 스캔들 터지다

반응형



지난 주 목요일. 가입자 규모로는 두 번째 (1840만 명)이자 세계에서 가장 조직적이고 신뢰할 만한 클럽으로 평가받고 있는 독일운전자클럽 '아데아체 (ADAC, Allgemeiner Deutscher Automobil-Club)'에서 매년 주는 겔버 엔겔 (Gelber-Angel)상, 그러니까 '노란천사상' 시상식이 성대하게 열렸습니다.


자동차 업계 내로라하는 인물들이 상받기 위해 폼내며 앉아 있음. 사진=ADAC


뮌헨에 본사를 두고 있는 아데아체에 대해서는 몇 차례 이미 다뤘고, 우리나라에도 이런 조직이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겠냐며 저도 목소리를 높이고 그랬습니다. 매년 회비(제공 서비스에 따라 50~100유로 사이)를 받아 운영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는 있지만 엄청나게 많은 부대 사업을 펼치고 있어 1년 예산만 해도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거대한 기업과 같은 그런 조직입니다.


2005년부터 겔버엔겔 트로피를 회원들의 투표를 통해 수여하는데 그 상의 가치가 여간 높은 게 아닌데요. 당연히 여기서 트로피를 받게 되면 제조사들은 최대한 마케팅에 이 부분을 드러내죠. "우리 아데아체에서 이런 상 받았어요~!" 라고 자랑하는 겁니다. 자랑할 정도로 영향력이 막강한 클럽이니까요. 그런데 올해, 아니 노란천사상 자체에, 아니 아데아체라는 조직의 신뢰에, 치명적일 수 있는 사건이 터지고 말았습니다.


신사옥의 전경. 사진=ADAC


신사옥과 도서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클럽하우스(좌) 모습. 사진=ADAC





투표수 조작 사건




남부독일을 대표하는 쥐트도이체차이퉁이라는 신문사가 있습니다. 독일 내에서도 특종 잘 터트리는 신문사죠. 여기서 노란천사상의 투표가 조작됐다는 기사를 냈습니다. 시상식 당일 아데아체 총괄 매니저 칼 오버마이어는 콧방귀를 뀌며 대응할 가지가 없는 얘기라 일축했지만 다음 날 그는 기자들 앞에 서야 했습니다. 쥐트도이체차이퉁(이하 SZ)의 폭로가 사실로 드러났기 때문이죠.


올해 노란천사상 투표에 수십만 명의 회원이 참여했고 이들이 던진 표 중 34,299표가 폴크스바겐 골프에 갔습니다. 그래서 2014 겔버 엔겔상 대상을 골프가 타게 된 것이죠. 여기까지가 아데아체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내용입니다. 그런데 SZ에 따르면 실제로 투표에 참여한 회원들은 훨씬 적었고, 골프가 받은 표는 34,299표가 아닌 3,409표 뿐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내부 조사를 통해 이것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죠. 열 배를 뻥튀기 해버렸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나?



투표수 조작은 그렇다면 어떻게 일어난 것일까요? 노란천사상은 아데아체가 회원들을 위해 발간하는 자동차 잡지 모토벨트(MOTOR-WELT)를 통해 투표에 참여케 합니다. 그런데 이 잡지의 편집장이자 커뮤니커에션부서 총책임자 자리를 겸하고 있던 미하엘 람쉬테터가 투표수를 부풀렸습니다. 이게 가능했던 건 미하엘 람쉬테터에게 모든 권한이 주어졌고 이걸 어떤 부서의 누구도 관리하고 감독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물론 이 내용도 내부 감사 결과이기 때문에 객관적으로 람쉬테터 단독 범행(?)인지 아니면 꼬리 자리기를 한 것인지 100% 장담할 수도 없습니다. 아데아체는 순위 그 자체엔 변화가 없고 단지 참여자 수를 늘린 것뿐이라고 말을 하지만, 이 사건으로 인해 조직 전체에 대한 신뢰도는 땅바닥으로 추락한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2008년 모토벨트 표지를 장식했던 미하엘 슈마허의 모습이 현재 그의 상황과 맞물려 묘하게 다가옵니다. 사진=ADAC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



문제는 이런 투표수 조작이 올해가 처음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이미 람쉬테터가 자료를 모두 폐기해 공식적인 자료는 남아 있지 않지만 SZ는 작년 경우 146,000명의 회원이 투표에 참여 했다고 발표된 것 중 70,000표가 허수였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구체적인 내용의 기사가 나온 걸로 봐서는 분명 내부에서 누군가 정보를 흘린 거 같은데요. 신뢰와 치밀한 조직력이 생명이던 아데아체로서는 치명적인 상황을 맞은 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독일 언론들은 일제히 투표 조작 사건을 머릿기사로 다루고 있습니다. 아데아체가 펼치는 모든 사업이 의심을 받아선 안된다는 기사도 있지만 사람들이  그대로 받아 들이긴 쉽지 않은 게 현재 분위기입니다. 그냥 독일자동차청 홈페이지에 들어가 가장 많이 팔린 차가 뭔가 확인하는 것만이 팩트라는 비아냥 섞인 내용도 볼 수 있었습니다.


벤츠 E클래스 긴급제동시스템 테스트 중인 모습. 사진=ADAC





왜 이런 짓을 했을까?



현재까지 미하엘 람쉬테터 전 편집장 (화요일 공식적으로 사임)이 왜 투표수를 부풀렸는지, 그 이유에 대해선 정확하게 발표된 내용은 없는데요. 언론들은 하지만 노란천사상의 권위를 투표수를 통해 유지하고자 했던 것이 중요 이유가 아니겠냐 추측하고 있습니다. 또 한 가지는 모터벨트라는 자동차 잡지에 실리는 광고입니다. 광고 수입을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겠죠.


하지만 결과적으로 아데아체의 권위는 추락했고, 이로 인해 광고 유치에도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독일인들은 매우 큰 충격과 실망에 빠졌죠. 자신들이 그토록 자부심을 갖고 있던 조직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으니 당연할 겁니다. 어떻게 이런 투표가 한 사람의 손끝에서 조작이 가능했는지 황당해 하고 있고, 배신감에 고개를 젓고 있습니다. 


불똥은 아데아체를 이끌고 있는 수장 페터 마이어로까지 튀었는데요. 벌써부터 여론은 사퇴하라는 분위기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페터 마이어는 자신이 아니면 이 사건을 완전히 밝혀내기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사퇴를 현재까지 거부하고 있네요. 하지만 설령 명백하게 사건의 전말이 밝혀진다고 해도, 조직을 이런 식으로 이끌었다는 책임론에서 결코 그는 자유롭지 못하리라 봅니다. 물러나는 게 맞겠죠.


폴크스바겐도 상당히 뻘쭘해진 상황이에요. 순위 조작까진 없다고 해도 회사로서는 결코 그 트로피를 쥐고 있는 게 도움이 안되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노란천사상 트로피를 되돌려 줄 것인지를 놓고 내부적으로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분위기는 점점 상 자체의 존폐 문제로 이어지는 것 같습니다. 


투명한 경영과 꼼꼼함을 자부하는 독일인들에게 아데아체 투표수 조작사건은  남다른 문제입니다. 그것도 독일을 대표하는, 아니 유럽을 대표하는 자동차 관련 조직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회원들을 비롯한 국민들의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죠. 아데아체는 깊은 반성과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고, 더 신뢰받을 수 있는 조직이 되겠다 선언을 했습니다.


하지만 한 번 추락한 신뢰를 되찾기까지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어쩌면 이런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불구하고 다시는 이전의 명예로운 조직으로 돌아가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한 번 신뢰를 잃은 조직이나 기업이 얼마나 힘든 길을 가게 되는지는 아마 아데아체의 앞으로의 모습을 통해 독일인들은 확인하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아데아체만의 문제, 독일만의 문제는 아니겠죠. 신뢰라는 것, 이 사건을 통해 되새겨 봐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아데아체란?

1903년 독일 바이크 운전자들 모임에서 시작된 아데아체는 1911년 지금의 이름으로 바뀌면서 자동차가 중심이 된 클럽이 되었다. 현재까지 약 1850만 명의 회원이 이 클럽에 가입되어 있으며 긴급출동 서비스를 기본으로, 각 종 충돌테스트를 비롯한 수십 가지 테스트, 기술 개발 사업, 모터스포츠 주최 및 후원, 운전스쿨 및 안전교육, 보험 및 법률 서비스에서 여행 관련 서비스까지, 자동차 관련한 모든 분야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심지어 해수욕장 모래 및 수질 테스트까지 하고 있다.)


1928년 아데아체 출동 서비스 모습. 사진=ADAC


독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긴급출동서비스 풍경. 사진=ADAC

다양한 충돌테스트 중 일부. 사진=ADAC


헬기출동서비스 모습. 사진=ADAC


터키까지 날아가 회원 구조를 펼치고 있는 모습. 사진=ADAC

반응형
  • 알블랙 2014.01.22 08:00

    이런...
    참...안타까운일이 벌어졌군요.. 그것도 독일최대의 클럽에서;;
    파장이 클거같네요..앞으로의 행보도 궁금해지구요..

  • 산팔이 2014.01.22 08:16

    거대한 조직의 비리를 폭로할 수 있는 언론사의 존재가 부러워지는 글이네요..

    • 언론사야 우리도 많죠. 워낙 극단적이고 본연의 모습에서 벗어난 느낌을 주는 곳이 많아서 그렇지만. 돈 주고 신문을 사보는 독일의 문화가 있기에 이런 것도 전 가능하다고 봅니다.

  • saint 2014.01.22 09:30

    어제 저도 이기사 보고.. 깜짝 놀랐네요...
    독일은 이런 선거 조작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참 궁금하네요..
    그리고.. 본인이 알건 모르건.. 이런 큰 사건은..수장이..사퇴하는게 맞다고 보내요!!
    우리나라는 수장이였던 사람을 쳐넣어야되는데...쩝..

  •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BlogIcon cfono1 2014.01.22 10:38 신고

    어... 진짜 의외네요. 독일은 이런거 되게 철저하고 특히나 저런 회사라면 더 그럴줄 알았는데... ㄷㄷㄷㄷ
    그리고 골프는 무슨 죄인가요? 받아도 되는 자격있는 차라고 생각하지만 저 사건으로 이럴수도 저럴수도 없는 상황이겠어요.

  • V쭈니~^^*(찔찔) 2014.01.22 11:16

    다소....충격적인 뉴스네요;;;
    아데아체가.....흠...
    역시.....규모가 커진 곳에서는....여기저기 곪은 곳이 생기기 마련이지만...이번일은 좀 심하네요...
    독일 국민들의 심판이......어찌될지 궁금하군요...
    아데아체마저......ㅠㅠ 우리나라라면.....뭐 금방 잊어버릴..지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일은 그렇지 않을거 같은데....

    • 저렇게 영향력 있는 상이 저렇게 허술하게 관리되었다는 게 사람들이 가장 놀라는 부분이죠. 쉽게 잊혀질 문제는 아닙니다. 두고두고 아데아체의 흑역사로 남을 겁니다. 위기죠 현재는...

  • 렌탈디카 2014.01.22 11:19

    헉.... 이건 진짜 충격적이네요.... 어디든 부패가 만연해 있다곤 하지만 ... 이런거 까지....
    신뢰란게 ... 한순간에 무너지는거고 회복이 힘들텐데..... 진짜 심각한 문제인것 같습니다...
    역시 돈이 얽키면 .. ㅠㅠ

  • 하모니 2014.01.22 13:49

    허허...
    독일식 자동차 전문 소비자 단체의 유용성을
    스케치북님도 여러번 역설하셨고
    저도 상당히 공감을 하고 있었는데..
    찬물을 퍼붓는 소식이네요....
    안타깝습니다.

    • 아데아체 같은 조직이 필요하다는 것에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바라는 바입니다. 반면교사가 될 수 있겠죠 이번 사건은...암튼 배신감에 저도 허탈하네요.

  • Jack 2014.01.22 15:32

    아데아체와 같은 역할을 해줄 수 있는 단체가 우리나라에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렇게 한순간에... 그간 쌓였던 신뢰를 잃을 수 있는 일이 생겨서 정말 안타깝네요.
    앞으로도 아데아체의 기사들을 믿을 수 있을까요?

    • 저런 조직은 우리나라에 있어야 합니다. 저런 사건 하나로 그 유용함까지 사라져선 안되겠죠. 어쨌든 엄청 허탈하네요. 한동안은 아데아체의 어떤 자료도 신뢰를 얻기 힘들 겁니다. 어떤 노력을 하느냐, 어떻게 그걸 독일 사회가 평가하느냐에 따라 기간이 줄고 늘고 하겠죠.

  • 사군 2014.01.22 16:59

    한편으론 그것마저 부럽네요.
    한국같으면 조직을 단속하고
    내부고발자를 색출해서 배신자로 몰아가는게 일반적인데요.
    타국에서 설은 지내시는지 궁금하네요.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모르죠 또 아데아체도 유출 경로를 찾고 있을지...어쨌든 신뢰로 먹고사는 조직이 신뢰를 잃었으니, 큰 일은 큰 일입니다. 사군님도 좀 이르긴 하지만 설 잘 쇠시기 바랍니다. 딱히 저희는 명절이랄 건 없고요. 가족들께 안부 전화 드리고 떡국 먹는 정도로 보내고 있습니다. ^^

  • 비취 2014.01.22 19:10

    한국같으면....그냥 욕한번 먹고만다 식으로 끝날 사건인데...

    꽤 파장이 커질꺼 같네요....

    한국의 각종선거...동네 이장선거, 재건축 조합선거, 각종협동조합선거....싹다 개판으로 치뤄지는데...

    저런게 뭐가 대수겠습니까?? 부정선거도 문제지만...-_-;;아에 후보가 누군지도 오르면서 엄청 열심히 투표하는 대한민국...

  • 내멋대로 2014.01.22 23:27

    우리나라라면 사임으로 끝날거 같은데
    독일에서의 후속 조치가 어떻게 이루어질지 궁금해집니다

  • Favicon of https://soulmotion.tistory.com BlogIcon V까미유 2014.01.23 12:45 신고

    그간 아데아체의 철학이나 유용함을 스북님 덕분에 간접적으로 알 수 있어서 그런지 정말 충격적이고 실망했습니다. 직접 생활과 맞닿아 있는 독일인들은 심정이 더더욱 그렇겠네요...
    역시 사람이 하는 일은 불안정하고 그릇됨이 늘 있을 수 밖에 없나봅니다...

  • 2014.01.23 17:34

    비밀댓글입니다

  • 고뉘 2014.01.23 23:36

    이런일이 일어 나다니;;; 충격입니다... 정말 회원들의 "독립적이고 합리적인"에 대한 자부심이... 어떻게 될 지 앞으로도 업데이트 부탁드립니다!

  • 보리 2014.01.24 00:49

    역시 사람 사는 곳은 어디나 정도의 차이인 것 같습니다. 독일인들의 자부심에 상처가 크겠군요.

  • Favicon of https://s4avant.tistory.com BlogIcon hueypilot 2014.01.24 16:18 신고

    담당자 및 대표의 사퇴는 당연한거겠지만 앞으로의 재발방지 후속대책이 기대됩니다.

  • 엠케이 2014.01.25 07:50

    ADAC 사건에 대한 기사를 접하고 많이 놀랐네요. 오늘도 어려움을 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도움주는 ADAC의 좋은면마저 묻히는것같아 안타깝네요.

    • 조직이 너무 거대하고, 영향력도 막강하고 하니 이런 비리가 터져나온 게 아닌가 싶어 너무 안타깝고요. 하루속히 재정비를 해서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운전자들의 이익을 대변해주길 바랍니다.

  • 산돌이 2014.01.26 19:32

    우어~ 이런일이. 향후 진행내용이 더 알고 싶어지네요! 사람사는곳이였군요! 독일도

  • 과연 2014.02.04 13:15

    저기서 평가한 내용들조차 사실인지 의심 스럽군요.
    대부분 폭바나 독일차량이 우수하다고 나오고 한국/일본차 평가 냉담했던 곳인데, 진실이 드러나는군요.

    • 일본차에 대해 냉담했다고 보진 않습니다. 그나마 가장 확실한 건 튀프의 결과가 아닐까 싶은데, 거기선 토요타의 차량들이 전반적으로 내구성이 좋은 걸로 나왔고요. 한국의 현기는 중간 수준 정도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암튼 신뢰에 큰 타격을 입어 회원들이나 저 같은 이도 적잖히 충격을 받은 상태입니다.

  • Favicon of https://nashilism.tistory.com BlogIcon 나실이 2014.02.18 04:21 신고

    헉..저 작년 12월말부터 ADAC 가입했는데 이런 일이 있었군요. 진짜 충격이네요. ADAC 이미지 굉장히 좋았고 그리고 독일은 저런 일 관련해서는 워낙 청정지역으로 생각했들어서 정말 놀랍네요. 물론 독일도 사람 사는 곳이니 이런일 저런일 다 일어날 수 있긴 하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