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전문지 평가 1위였던 i30, 이번엔 최하위

제목이 다소 자극적인가요? 하지만 또한 사실이기도 합니다. 지난 2월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는 현대의 3세대 신형 i30가 자신들의 비교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습니다. 현대는 이 내용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기도 했는데요. 그런데 불과 한 달 반 만에 같은 매체의 비교테스트에서 최하위에 머물고 말았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아우토빌트 비교테스트 관련 기사


두 번의 테스트, 그리고 다른 결과

두 번의 비교테스트의 가장 큰 차이는 우선 경쟁 대상이 달랐다는 점입니다. 2월 테스트에서는 현대 i30 외에 오펠 아스트라, 마쯔다 3, 르노 메간, 그리고 푸조 308 등이 참여했었지만 이번 3월 말 테스트에서는 골프, 아우디 A3, 그리고 오펠 아스트라와 경쟁을 해야 했습니다. 


그리고 2월 비교에서는 수동변속기가 중심이었다면 이번에는 오펠 아스트라(수동)를 제외하고 모두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장착됐다는 점도 다른 부분이라 할 수 있겠는데요. 테스트 외적인 날씨 같은 환경의 차이도 어느 정도는 고려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렇다면 이번 테스트의 개별 항목별 점수는 어땠는지 한 번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전에 각 테스트 차량의 제원부터 간단히 짚어볼게요.

엔진, 마력 및 토크

아우디 A3 : 1.4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150마력, 최대토크 250Nm

현대 i30 : 1.4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140마력, 최대토크 242Nm 

오펠 아스트라 : 1.4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150마력, 최대토크 230Nm

폴크스바겐 골프 : 1.5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150마력, 최대토크 250Nm


전장 전폭 전고 (mm)

아우디 A3 : 4313/ 1785/ 1426 

현대 i30 : 4340/ 1795/ 1455

오펠 아스트라 : 4370/ 1809/ 1485

폴크스바겐 골프 : 4258/ 1799/ 1492


변속기 및 유럽 공인 연비

아우디 A3 : 7단 듀얼 클러치 미션, 리터당 20.40km 

현대 i30 : 7단 듀얼 클러치 미션, 리터당 18.18km

오펠 아스트라 : 6단 수동변속기, 리터당 19.23km

폴크스바겐 골프 : 7단 듀얼 클러치 미션, 리터당 20.40km


아우토빌트 테스트 평균 연비

아우디 A3 : 리터당 13.51km

현대 i30 : 리터당 13.33km

오펠 아스트라 : 리터당 13.88km

폴크스바겐 골프 : 리터당 14.70km

기본적 내용을 우선 살펴봤는데요. 해당 매체가 이번 테스트에서 가장 관심을 둔 부분은 새롭게 선보인 폴크스바겐 골프의 1.5리터 급 가솔린 터보 엔진이었습니다. 그동안 1.4 TSI가 주력이었지만 6월부터 판매될 1.5 TSI는 폴크스바겐 그룹의 주력 엔진이 될 것으로 보이며 1.4 TSI보다 연비와 이산화탄소 배출량 등이 향상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이제 항목별 평가 결과를 정리해보죠.

i30 / 사진=현대자동차

차체 항목 (150점 만점)

골프 : 111점

A3 : 106점

아스트라 : 101점

i30 : 101점

i30와 오펠 아스트라는 뒷좌석 공간이 상대적으로 골프나 A3보다 좋지 않다고 평가됐습니다. i30의 경우 무릎공간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반대로 골프는 전장 기준으로 가장 짧은 해치백이었지만 좌석 공간에 대한 평가는 가장 좋았네요. 트렁크는 i30가 4대 중 가장 많은 용량의 물건을 담을 수 있는 것으로 측정됐고 품질에 대한 인상평가는 역시 아우디 A3가 가장 좋았습니다.

A3 / 사진=아우디


환경항목 (50점 만점)

골프 : 32점

A3 : 33점

아스트라 : 32점

i30 : 32점


주행성능 항목 (125점 만점)

골프 : 103점

A3 : 107점

아스트라 : 107점

i30 : 102점

i30는 민첩함이나 조향성에서 경쟁자보다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그리 큰 점수차이는 아니었고, 제동력 부분에서는 오히려 골프가 가장 낮았습니다. 대략 1미터~1.5미터 정도 더 밀린 것으로 시험결과가 나왔군요.

골프/ 사진=폴크스바겐


커넥티드카 부문 (50점 만점)

골프 : 42점

A3 : 42점

아스트라 : 33점

i30 : 31점

i30의 경우 음성 내비게이션 기능이 빠진 것이 점수 차이를 벌린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그 외에도 온라인 기능과 앱의 다양성 등에서 역시 밀렸고 보조장치 평가에서도 낮게 나와 이 부분에서 보강이 시급해 보입니다.


안락함 항목 (150점 만점)

골프 : 122점

A3 : 114점

아스트라 : 119점

i30 : 116점

앞 좌석의 편안함에서 i30가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고 서스펜션 역시 낮은 점수였습니다. 골프는 서스펜션에서 유독 좋은 점수를 획득했습니다. 실내 소음의 경우 i30는 지적 사항이었으나 반대로 편의사양의 경우 후방카메라와 에어컨 등이 다른 모델들은 옵션이지만 현대만 기본장착이었던 점이 높은 점수를 받게 했습니다. A3는 에어컨에서 좀 점수가 밀렸네요.

아스트라/ 사진=오펠


구동계 항목 (125점 만점)

골프 : 95점

A3 : 93점

아스트라 : 86점

i30 : 88점


모델 간 세부항목별 점수 차이가 크지는 않았지만 전체적으로 골프가 좋은 결과를 받았네요. 끝으로 가격항목에서는 역시 현대가 5년 주행거리 무제한 무상보증의 힘으로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참고로 나머지 3개 모델의 무상 보증기간은 2년입니다. 이렇게 해서 나온 전체 점수는 다음과 같습니다.

최종 점수 (750점 만점)

골프 : 556점

A3 : 548점

아스트라 : 535점

i30 : 531점


아시아 최고의 골프, i30

아우토빌트는 전체 평가에서 i30가 더 성장했고 유럽 취향에 맞게 서스펜션과 조향감이 올라왔다는 좋은 평을 내렸습니다. 또 터보 엔진도 마음에 들었으며 새로운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부드럽고 빠르게 변속했다며 칭찬을 했네요. 하지만 뒷좌석의 길이가 짧고 무릎 공간이 적은 점, 그리고 트렁크 문이 넓게 열리지 않는 점 등은 단점으로 지적됐습니다. 


독일 브랜드에 비해 핸들링이 떨어지는 점(참고로 아스트라가 가장 좋은 핸들링 평가받음)이나 브랜드 이미지가 밀리는 것으로 평가됐는데 이는 당장 개선될 성질의 것은 아닙니다. 현대의 지속적 노력이 있어야 하겠는데요. 아우토빌트는 현대의 가장 큰 경쟁력으로 무상보증을 꼽기도 했습니다. 주행 성능의 향상과 상대적으로 풍부한 기본사양, 여기에 가격 경쟁력과 무상보증의 강력함 등이 i30가 유럽에서 잘 팔리는 요인이 아닌가 싶네요.


하이테크의 골프

반대로 골프의 경우는 거의 모든 면에서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어냈습니다. 신형 엔진도 좋은 평이었고 서스펜션 역시 굳이 옵션을 통해 고급스러운 것으로 업그레이드하지 않아도 될 거 같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습니다. 시야도 좋고, 짧은 전장에 비해 공간도 편하고 신형 엔진과 DSG와의 조합도 좋았다고 봤습니다. 다만 엔진룸을 들여다보면 전체적으로 원가 절감의 느낌이 나는 점은 단점으로 지적됐습니다. 일부 디스플레이의 경우 줌 기능이 없다는 것도 단점으로 꼽혔습니다.

골프 TDI 엔진룸/ 사진=VW

골프 GTI 엔진룸 / 사진=VW

골프 1.5 TSI(테스트차량) 엔진룸. 대충 봐도 엔진 커버 등의 고급감이 떨어진다. / 사진=VW

오펠 아스트라는 단점이 눈에 보이는 자동차이지만 가격 경쟁력과 핸들링의 우수함 등이 확실한 구매 포인트로 얘기됐고 아우디 A3는 비싼 가격이 단점이지만 역시 최신 기술들이 골프만큼 적용되지 않았음에도 좋은 차가 될 수 있다는 걸 잘 보여줬다고 평가됐습니다.


A3도 마찬가지이지만 골프는 내년 11월이나 12월쯤 7세대 신형이 판매될 예정이죠. 신형이 나오게 되면 골프와 아우디 A3, 그리고 그 나머지 모델들 사이의 간극은 좀 더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가 이 악물고 골프 겨냥해 만들었다는 i30이지만 아직 골프의 왕좌를 넘보기엔 부족합니다. 뭐, 현대만의 도전도, 고민도 아닐 텐데요. 어쨌든 유럽의 준중형 해치백 타이틀을 골프에게서 뺏어오는 게 경쟁자들에겐 갈수록 어려운 일이 될 듯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폴로 2017.04.05 09:01 신고

    골프는 외계인도 아니고,,
    이렇게 꾸준히 좋은 모델을 만든다는 게 쉽지 않을텐데, 폭스바겐도 대단하네요.

    • 안전운전 2017.04.05 10:12 신고

      그러게요..
      꾸준하게 차를 그지같이 만드는
      국내의 뭐 기업보다는 좋죠

    • 폴크스바겐에게 골프는 상징과도 같은 차죠. 골프가 무너지는 건 생각할 수 없는 것이고, 그래서 골프에 모든 게 집중된 전략이 계속되는 한 쉽게 무너지진 않을 거라 봅니다.

  • 호원 2017.04.05 10:43 신고

    현대 i30가 쟁쟁한 경쟁차종과 비교 테스트를 했다는 것만으로도
    많이 컸다는 생각이 드네요.
    5년 무상보증 부럽네요. ㅎㅎ
    요즘 들어 제 골프도 브레이크가 좀 밀리는 느낌이 드는데,
    제동성능에서 좋은 점수를 못 받았군요.
    다음 차도 골프로 가야하나 고민중입니다.
    간다면 GTD로 갈거 같은데요.
    잘 봤습니다. ^^

    • i30 신형에 대해서는 분명 칭찬할 부분들이 눈에 띕니다. 그래도 콤팩트 해치백 세계에서는 골프를 뛰어넘기가, 어렵지 않나 생각됩니다.

  • 푸른눈 2017.04.05 13:43 신고

    오펠 아스트라는 두 번의 테스트에서 같이 나온거 같은데 처음엔 지고 이번엔 이겼네요.
    환경적인 부분에서 조금의 차이가 있었을까요?

    • 저도 두 자료를 한 시간 이상 들여다 보면서 차이를 찾아 봤는데요. 일단 아우토빌트는 추월가속 평가에서 아스트라에게 현대 7단 듀얼 클러치가 밀렸다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그 외에도 부분적으로 몇 가지 항목에서 점수 조절이 있었더군요. 엔진, 타이어 옵션 등 거의 차이가 없고 변속기의 경우 현대만 달라졌는데, 어쨌든 현대보다는 오펠 아스트라의 두 번의 평가에서 나온 차이가 저도 궁금하긴 하네요.

  • 야경 2017.04.05 13:50 신고

    원문 주소 링크 부탁드려요~

    • 제가 구독하는 잡지판에 먼저 실렸기 때문에 링크를 못 걸어드릴 거 같습니다. 또 홈페이지에 (보통 일주일 늦게) 업데이트 된다고 해도 구체적인 항목별 점수는 게시되지 않습니다. 유료로 PDF 파일을 구입하는 것이 방법이 될 텐데, 이 비교테스트 내용을 PDF로 구입 가능할지는 업데이트되면 파악될 듯합니다.

  • 하모니 2017.04.05 14:50 신고

    한국에서는 화려하고 다양한 옵션장착 자랑하는 현대차가 음성 네비게이션을 빼먹어서 감점이라니 의외군요.. 근데 음성네비게이션이 뭔가요??

  • Favicon of http://cfono1.tistory.com BlogIcon cfono1 2017.04.05 14:54 신고

    음... 경쟁군 자체가 달랐군요... ㅎㅎ;;;

  • 독일연방공화국 2017.04.06 06:00 신고

    6세대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중간에 페이스 리프트 없이 4년간 판매됐는데 7세대는 6세대와 다르네요 부분변경 없이 그냥 계속 팔기엔 불안했나.. 2018년 8세대 골프 출시가 기다려집니다 골프라면 폭스바겐의 간판타자잖아요~

  • 겉보리 2017.04.06 18:36 신고

    같은 잡지에서 한 평가라도 조건이나 평가자에 따라 차이는 생길 수 있겠지요.
    이 정도까지 올라온 것도 대단한 일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만족하면 안 되겠죠.

    • 정말 성장 많이 했죠. 다만 유럽 소비자 인식까지 끌어올리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 무조건 ㄱ 2017.04.08 15:49 신고

    그렇게 한국에서 골프가 i30보다 주행성능 월등히 뛰어나다고 어디 골프에 i30를 들이미냐고 난리를 치더니, 독일에서 가장 신뢰도 높은 잡지에서는 골프랑 i30랑 주행성능 점수가 1점밖에 차이가 안나네요? 역시 항상 문제는 일부 인터넷 키워들이네요.

    • 주행성능에서 1점밖에 차이가 안 난 건 제동력에서 i30가 더 좋은 점수를 받아서였습니다. 현대가 언제부턴가 제동력 점수가 늘 낮아 고민하더니 아마 테스트차량을 보낼 때 이 부분에 신경을 더 쓴 거 같네요. 핸들링 평가에서는 아쉽게도 i30가 가장 떨어지는 걸로 나왔고 그래서 그런지 민첩함 같은 세부항목에서도 살짝 밀렸습니다. I30 정도면 많이 발전했다고 칭찬해줄 만하다고 생각드네요. 문제는 역시 전체적인 면에서 골고루 봤을 때 아직 골프에 밀리는 건 어쩔 수 없어 보입니다.

  • 안예다 2017.04.10 21:14 신고

    저또한 이번테스트에서 이런 결과가 또 나오내,,,,,하고 본 1인으로서 이전 테스트에 아마 vw그룹의 차가 폴로 이지않았나 했던기억이 있는데<가물가물> 병원이나 치과.피부과 등에가면 항상 있어서 보게되는데 정확히 생각이 안나네요......
    그리고 무조건 ㄱ 님 골프와 i30의 주행성이 월등히 차이난다는 말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입니다.가 저의 생각입니다.
    한국에 거주할때 2700만원 차리 소형차를 산다고 주위에서 다들 미쳤다고 말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당시 k7 하위트림이 3050만 이었으니까요. 전 과감히 유럽에 거주할때 타본 i30을 생각했고 좀더 큰차i40도 생각했으니까요 . 사고 나서 후회는 고속 주행감이었습니다,<아스팔트 아닌 콘크리트 구간 빗물홈에서 미친듣한 엉덩이 흔들림을 경험>이 최악었죠..나머지 이하는 차를 한게까지 몰아 부치치 않는 이상 와이프가 타고 다니고 아이유치원 와이프 지방출장 1주일에 한번 전라도 장흥 왕복, 등에 별문제도 그리고 부족함도 없었으니까요.즉 일반 가정이나,오너들이 생활하는 실생활 주행구간에서 별차이가 없다라는점이 무조건ㄱ 님이 말씀하시는 별차이없구만이라는 말에 동의 하는부분이고 .......,<마지막 출국전 i30을 고속도로 130정도 주행중에 시동꺼짐으로 차량ecu.tcu.휴즈박스.스로틀보어.센스.아이들관련 센스.에어플로우센스......등등등 일주일 입고로 전부교환후..판매>이것이 사실상최악이었여요...앞뒤 차한대도 없는 세벽시간에 일어난 일이라 다시 시동걸고 출발,블박으로 증명하고 입고, 두말없이 소나타 이상급의 대차와 무상수리 및 견인조치에 죽을뻔했던 경험이지만 참고 그냥 조용히 해결했네요
    현제 다시 한국생활을 정리하고 유럽에 와서 급하게 차가 필요했고 당장 내일쓸차를 동내 마트에 물건사듣이 vw매장에서 골프 엔트리 모델 1.2tsi 를 구매했죠,.가죽시트. 네비 .후방카매라. acc등등 엔트리 모델이지만 이것 저것 옵션은 독일차 답지 않게 좀 많더군요, 가격은 세금포함 24500유로 정도이였고. 대충 i30과 금액은 비슷했지만 수동 모델이었습니다.
    그래서 인지 . 한국에서 타던 i30튜익스풀옵과 가격 면에서 비슷하니 최하위모델과 최상위 모댈의 비교라고 까시면 할말은 없지만 두모델다 사람들의 구설수에 많이 오르던 문제의 토션빔 멀티링크.........라는 숙제중에 둘다 토션빔이었습니다,
    여기서 무조건ㄱ님에 말이 틀리다 내용이 또나오겠네요, 일딴 기본휠에 타이어가 i30 215/45/17 한국 에보 s2였고 여기서
    골프는 기본휠에 컨티넨탈 컨티에코 195/65/15 그립력과 스포츠 주행과는 거리가 먼 셋팅의 타이어와 휠이지만 극한으로 몰아부쳤을때는 i30이 좋은 휠과 타이어의 재원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골프가 한수위라는게 느껴지더군요, 결국은 휠타이어를 제외한 나머지 셋팅값의 차이가 만들낸 결과라고 해도 무방할듣합니다.저는 항상 신차를 사면 일딴 한게값 부터 미리 정해놓고 차를 운행합니다.그래야 그이상의 무리를 하지않기 때문이죠.
    무조건님ㄱ님이 니가 몰면 얼마나 극한으로 몰아 부치길래?????또는 니가 차에 대해서 얼마나 안다고?라고 하신다면 잘나지는 않았았지만 남들 못지 않게 차를 좋아하는 1인으로서 고등학교 3년 대학 4년 모두 자동차 공학과를 그리고 군대도 수송 정비병.직업또 자동차 관련업종사,등을 했고 공부하고 노렸했었습니다,운전은 지금은 없어졌지만 짐카나 대회를
    찾아다니며 나갔고, 멋모르는 젊은 혈기에 취미로 친구들과 유명산.구룡룡. 팔공산등에서 차를 극한으로 운전하기도했습니다.
    두차를 평가하자면 차를 고르는 실생활 하는 오너에 따라 틀린것이지,이차가 더좋다 저차가 더 졸다 하기에는 두차의 성격이 조금은 틀리지 않나 하는 생각입니다.골프가 운동성능은 더뛰어날지 모르겠지만 잡소리는 진짜 i30 의 반만이라도 좀 됬으면 하는 바램이니까요. 와이프와 딸이 뒷자석에서 시끄럽다고......하는통에 사람죽겟습니다.
    결론은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아직까지는 "i30의 운동성이 골프를 뛰어넘는 좋은차다" 라고는 보기어렵지만 한국차 또한 많은 발전을 한것이 사실이기에, i30또한 좋은 차라고 해두고 싶습니다.

  • 해치백 2017.04.11 13:52 신고

    소음부분 아쉽네요 i30..
    어찌보면 국산 준중형 최상위클래스로 봐도 인정할거같은 i30인데 해외 준중형에 비해 방음이나 소음부분이 미흡하다는건 좀 실망입니다..

    • 다른 매체의 평가도 종합적으로 봐야 할 듯하고, 무엇보다 내가 느끼는 소음의 정도도 중요할 거 같습니다. 본문에 나온 자료는 충분히 참고는 하시되, 너무 절대적인 자료로 볼 필요까지는 없어 보입니다. 어쨌든 유럽에서 가장 판매량 많은 매체고, 현대도 이 매체를 유럽에서는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대응한다는 건 사실입니다. ^^

  • Epicrider 2017.04.15 12:46 신고

    글을 읽고나서 느낀것은 제목에 비해 그리 나쁜(?) 결과는 아니라는 것이네요, 엄청나게 단시간만에 "아시아 최고의 골프" 라는 타이틀을 따낸 것만 해도 현대의 성공 아닐까요? 워낙 경쟁자가 완벽한 해치백들이기도 했구요.

    • 네. 선전했죠. 골프를 목표로 만들었다고 하니까 어쩌면 i30가 현대의 기술적 현재 수준을 보여주는 바로미터가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러네요. ^^

  • 허허 2017.05.28 05:49 신고

    6세대 골프를 6년간 20만 km 주행 후 미션계통, 터버 고장으로 보내 버리고 다시 7세대 골프 바리안트로 구입했습니다.
    아우디, 베엠베 등의 다른 차종으로의 변경을 많이 고민 했지만 여러가지를 모두 고려해 보면 역시 골프가 답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동차를 고르는건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이 반영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제 성격에는 골프가 답이란 얘기죠. ㅋㅋㅋ
    새롭게 구입한 7세대는 6세대와는 많은 차이로 업그레이드가 되었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매우 만족 합니다.

    독일에서 거주한다면 아우토반에서 보다 나은 주행 안정성을 확보해 주는 골프가 답이라고 생각합니다.
    i30 는 아직 고속에서 많이 불안한게 사실. 하지만 한국에서와 같이 140km 이상 (합법적으로) 달릴일이 없다면 i30 가 답이죠. ㅎㅎㅎ
    전 한국이라면 3500만원 짜리 골프 절대 안삽니다. 그 돈이면 당연 그렌져 뽑죠. ^^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