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독일의 자동차 문화 엿보기

당연한 깜빡이등 타령, 계속해야만 하는 이유

며칠 전 독일의 한 지역 라디오 방송을 통해 안타까운 소식을 듣게 됐습니다. 젊은 남녀가 탄 자동차가 아우토반을 달리다 사고를 당해 두 사람 모두 현장에서 사망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선을 바꾼 앞차를 피하다 전복된 것이 사고 원인이었다고 경찰은 밝혔는데요. 목숨을 잃은 남녀는 결혼을 며칠 앞둔 예비 신랑신부였습니다.

그러고 보니 요즘 독일에서는 운전자라면 누구나 알고 있을 법한 운전 기초 상식, 그리고 교통법규 등에 대해 자주 다뤄지고 있습니다. 특히 방향지시등, 그러니까 흔히 말하는 깜빡이등에 대한 기초적 설명이 특히 눈에 들어왔는데요. 나름 운전 좀 하고 교통법규도 잘 지킨다는 독일인들이지만 또 생각만큼 잘 안 지키는 경우도 보입니다. 


독일 아우토반 / 사진=독일위키피디아


깜빡이등 이럴 땐 꼭 켜자! 

아낄 것이 따로 있고 아껴서는 안될 것이 있을 텐데요. 깜빡이등은 절대 아껴서는 안되는 것이죠. 누구나 잘 알고 있는, 그래서 너무 뻔해 보이는 얘기이지만 의외로 우리 주변에 방향지시등 사용을 애써(?) 외면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독일만 해도 전체 운전자의 66% 정도만이 방향지시등 사용을 제대로 하고 있다고 독일 운전자클럽 아데아체가 밝혔는데요. 

그렇다면 어떨 때 방향지시등을 사용해야 하는 걸까요? 크게 세 가지 경우로 나눠 볼 수 있을 텐데 우선은 좌우회전을 할 때입니다. 좌우회전을 하는 순간뿐만 아니라 신호대기 중일 때에도 깜빡이등은 켜야 하죠. 독일의 경우 이를 제대로 안 지키면 벌금 10유로 정도를 부과할 수 있습니다.

설령 누가 봐도 좌회전 차량임을 알 수 있다 하더라도 그것과 상관없이 운전자는 좌측으로 차를 몰고 갈 것임을 다른 차량과 사람들에게 알려줘야 합니다. 이는 운전자의 기본 의무입니다. 특히 도심 내 차량 사고의 경우 이런 작은 기본을 자키지 않아 발생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고 분석되고 있습니다. 꼭, 좌우회전 시에는 방향지시등을 켜주세요.

두 번째는 회전교차로 이용 시에 특히 유의해서 깜빡이등을 켜야 합니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회전교차로 수가 적지만 계속해서 그 숫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이 기회에 꼭 깜빡이등 사용법을 확인하고 기억해 놓으셨음 합니다. 


독일의 회전교차로 방향지시등 사용 표지판

회전교차로는 교차로 내에서 주행하는 차량에 우선권이 있죠. 그렇다면 진입하려는 차량은 어떻게 먼저 진입해 주행하는 차량을 피해 진입 시점을 결정할 수 있을까요? 바로 먼저 진입해 주행하는 차량의 방향지시등을 보고 결정할 수 있습니다. 

교차로 안에서 주행하는 차량이 깜빡이등일 켜지 않았다면 계속 주행을 한다는 의미이고, 만약 깜빡이등을 켰다면 그 차량은 해당 차로 쪽으로 빠져나갈 것임을 알려주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회전교차로 이용 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깜빡이등의 정확한 사용이 되겠습니다. 부디, 면허 취득 과정에서 회전교차로 이용법을 제대로 알려주었으면 합니다. 

마지막으로는 앞지르기를 할 때나 차선을 변경할 때 반드시 방향지시등을 사용해야 합니다. 요즘 독일에는 자전거가 길거리로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요. 보통 자전거를 자동차가 추월할 때도 깜빡이등을 켜는 운전자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이렇듯 자동차가 됐든 자전거가 됐든 내 차가 추월을 하려면 그 의사를 깜빡이등을 통해 분명히 해야 합니다.


독일에서 자전거는 자동차로부터 철저히 보호받는다

차선 변경할 때 깜빡이등을 켜지 않는 경우가 가장 많지 않을까 합니다. 앞서 소개한 사고 소식도 바로 이런 경우인데요. 특히 고속도로처럼 빠른 속도로 주행을 하는 곳에서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갑자기 차선을 바꾸는 것은 큰 사고와 바로 연결된다는 것을 절대 잊어서는 안됩니다.

독일은 아우토반 진출입 시 방향지시등을 안 켜고 달리다 경찰을 만나면 벌금을 물 수 있어 더욱 신경을 써야 합니다. 또 면허학원에서도 깜빡이등 사용에 대해 귀에 딱지가 앉도록 가르치고 있죠. 가끔 방향지시등을 켜고 차선을 바꾸려 하면 뒤차가 공간을 주지 않아 오히려 깜빡이등을 안 켜고 차선을 바꿀 때가 있다는 이야기를 해주는 분들이 계시는데, 이런 잘못된(?) 교통문화는 하루빨리 개선돼야 합니다.

물론 깜빡이등을 막무가내로 사용하는 경우도 없어져야겠죠. 아무 때나 아무 곳에서나 방향지시등 하나 믿고 끼어들기 하는 운전자들도 반성해야 합니다. 방향지시등 사용은 미리미리 하시고, 끼어들기 안되는 곳에서 막무가내로 비집고 들어오기 위한 위한 도구로 깜빡이등을 사용하지 말아야겠습니다.

당신은 위에 언급한 세 가지 경우를 만났을 때 방향지시등 사용을 제대로 하고 계십니까? 만약 그렇다면 당신은 효율적인 도로의 흐름과 나와 타인의 안전을 위한 기본적이고도 중요한 운전의 원칙을 지키고 계십니다. 이 작지만 귀한 규칙을 습관화하셔서 적어도 방향지시등으로 인한 사고나 불편한 일을 겪지 않길 바랍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깜빡이등, 절대 아끼지 마세요.

  • 폴로 2016.04.08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같은 경우는 예전에 운전 배울 때 방향지시등 안 켰다가 아버지에게 엄청 혼나서 지금은 반드시 켭니다. 주변에 차가 없어도요.
    요즘 보면 방향지시등 안 켜는 운전자들이 상당히 늘어난 것 같습니다. 그냥 끼어들죠. 근데 안타까운건 그런 운전자들의 대부분은 뭐가 잘 못 됐는지 인지를 못한다는 겁니다. 미리 끼어들었는데 굳이 왜 방향지시등을 켜냐.. 뒤에 차가 없는데 왜 켜야되냐.. 여러가지 이유를 들면서 말이죠.
    근데 지금 한국에서 더 황당한 건 방향지시등이 아닌 비상등을 너무 자주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이제는 그냥 끼어들때 조차도 비상등을 켜는 경우가 많습니다. 비상 상황이 아닌대도 불구하고 비상등을 켜는거죠. 다른 차량들이 비켜주니까..
    뭔가 잘못 돌아가고 있다는 게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오늘 스케치북님의 글을 많은 사람들이 보고 공감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처음 운전을 배울 때 잘 배워두면 좋은 습관으로 남게 되죠. 다행이네요. 거기다 비상등을 왜 켜는 건지;;; 정말 이거 문제네요. 말씀처럼 잘못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 245 2016.04.08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운전할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것은 안전벨트, 차간거리 그리고 깜빡이 입니다. 제경우에는 골목에서도 좌회전 우회전 할때도 꼭 켜고 돕니다. 차가 없어도 말이죠. ( 그렇게 버릇이 들어야 어디서나 켜기 때문에 아무도 없어도 켭니다.)
    이게 켜면 편한게 내가 가는 방향을 다른 차에게 명확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그 차가 좁은 골목에서 피할때도 내가 가는 방향쪽으로 가기 편하게 피해줍니다.
    상대방도 똑같이 켜주면 양쪽에서 서로의 진행 방향을 알기 때문에 빠르게 차를 피할 수 있죠.
    하지만 그런 사람을 많이 만나보지는 못한거 같아요.

    • 중요하게 여기시는 3가지 모두 반드시 지켜야 할 것들이네요. 좋은 모습입니다. 지난 번 한국 방문 때도 느낀 것이지만, 의외로 켜야 할 곳에서 안 켜는 경우를 많이 봐서 좀 걱정스럽긴 했는데...이 글에 사실 공감이 많이 안 되어야 좋은 거 아니겠어요? ^^;; 그런 날이 빨리 왔으면 합니다.

  • 겉보리 2016.04.08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향지시등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모자랍니다.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회전하거나 차선을 바꾸는 차들이 점점 늘어가고 있어서 걱정입니다.
    우리나라도 관과 언론에서 자주 강조하고 홍보하고 단속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의외네요. 안전벨트는 그렇게 잘하는 나라가 깜빡이를... 깜빡이는 차뿐만 아니라 사람에게도 필요합니다. 차가 어디로 갈지 모르니 차와 사람이 섞이는 곳에서 위험하더라구요.

  • airholic23 2016.04.08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서 방향 지시등을 점등 안하는 것 자체가 불법인지도 모르는 운전자가 태반이니 참 문제입니다. 밤에 라이트 점등 안하는 운전자와 방향 지시등을 점등 안하는 운전자 때문에 운전하다가 암 걸릴 지경이에요. 운전 면허 시험과 교육도 강화를 해야겠지만 라이트 점등 자동 모드, 방향 지시등 미 점등 상태로 차선 변경시에 경고를 하는 시스템이 차량의 기본 옵션이 되면 좀 괜찮아 질라나 모르겠네요. --;

  • 미카엘 2016.04.11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박이등 켜는 건 습관 같아요.
    저는 누군가 칼치기로 껴들기를 한다고 해도
    방향지시등만 켜고 들어온다면 오케이입니다.
    준비할 시간을 줬다고 보기때문이죠.

    • 그 습관은 처음에 운전을 어떻게 배우느냐에 따라 좋은 습관이냐 나쁜 습관이냐가 결정나는 거겠죠. 기본에 충실한 교육...당연한 이 문장이 운전에서도 적용이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 아무개 2016.04.11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전대를 먼저 돌리면서 깜박이를 켜는 사람들도 정말 많습니다. 기자들이 새 차 얻어 타면서 찍은 동영상에도 가끔 나오더군요.

  • 디젤마니아 2016.04.13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깜빡이등 같은 문제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교통문화의 현주소는 선거 유세 차량만 봐도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막막한 느낌입니다.
    국회의원 선거 시즌이라, 도로에 다니는 선거 유세 차량을 수없이 많이 보게 되는데, 대다수의 모습은 트럭의 짐칸 부분을 개조한 공간에, 총선 출마자 및 수행원들이 안전 장치도 없이 서서 대롱대롱 매달린 채로 유세를 하며 도로를 다니고 있습니다. 아마, 우리나라 도로교통법에 그렇게 다녀도 된다는 내용은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나라의 법을 만들겠다는 큰 일을 하실 분들의 도로교통법 준수 의식이 그 정도이니, 일반인들이야 어떻겠습니까?
    선거 유세 소음으로 인한 민원은 많다고 하는데, 유세 차량의 도로교통법 위반을 문제삼는 얘기는 들어 본 적 없습니다.
    교통경찰도 높으신 분들이라고 특권을 주지 말고, 단호히 법 대로 단속해야 합니다. 일반인들도 이런 걸 문제삼는 의식 수준이 되어야 하구요.
    에전의 걸 그룹 승합차 사고처럼, 선거 유세 차량도 큰 사고가 한 번 일어나야 그제서야 언론에서도 호들갑 떠는 뒷북 문화로만 겨우 개선의 조짐이 보이다가 또 얼마간 시간이 흐르면 원래대로 돌아가겠죠.
    참, 문제가 많습니다.
    독일에선, 선거 유세 차량... 어떤가요?

    • 독일에서 한국식 유세차량을 본 기억이...;;
      우리나라 유세차량도 신고해서 등록하는 걸로 아는데, 안전부분에 대한 항목이 어떤지 저도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이점에 대해서는 말씀처럼 안전에 더 엄격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스케치북왕팬 2016.04.17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케치북님 글 항상 잘 보고 있고 공감도 많이 하고 깨닫는 것도 많아서 정말 좋습니다. 그런데 왜 우리나라 사람들은 차선변경하려고 하면 (방향지시등을 켜면) 못 끼어들게 막는걸까요? 놀부심보들 ㅋㅋㅋㅋ

    • 어이쿠 왕팬이라 하시니 민망하고 감사할 뿐입니다. ^^ 작은 좋은 습관이 큰 도로 분위기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봅니다. 빨리, 제대로 개선됐음 좋겠어요.

  • 저는 뭔가 코너를 돌면 무조건 손이 움직이면서 깜박이를 킵니다. 심지어 지상주차장 90도 코너를 혼자 돌때도 말예요.. 그건 좀 이상한거 같긴해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