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독일의 자동차 문화 엿보기

'이웃이 이런 차 사면 질투 난다' 설문조사해 보니

오늘은 독일의 재미난 설문조사 결과 하나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큭큭대며 읽을 수도 있을 그런 주제인데요. 질투심에 관한 겁니다. 어떤 질투심인고 하니, 바로 내 이웃이 산 자동차에 질투를 느낄 때가 언제였나 하고 물은 겁니다. 그런 경우 혹 있으세요? 친한 친구, 혹은 친하게 지내는 이웃, 아니면 오랜만에 만난 연배 비슷한 친척이 멋진 차를 몰고 모임에 나타나 질투를 해보거나 아니면 부러운 시선으로 쳐다본 적 말이죠. ㅠㅠ 

독일의 대표적 자동차 온라인 사이트 중 하나인 mobile.de에서는 설문조사 전문기관에 의뢰해 바로 이런 질투심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총 2,023명의 면허증이 있는 독일 성인들이 설문에 참여를 했습니다. 여러분도 읽으면서 같이 참여를 해보시면 좋겠습니다. 


질문 1 : 당신은 다른 차를 보고 질투해본 적 있습니까?


"아니오" (55%)


"네, 있습니다" (42%)


사진=스코다

생각보다 많다고 해야 할지 아니면 생각한 것보다 적다고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전체 응답자의 42%가 질투를 해본 적 있다고 답했습니다. 보통 이렇게 답을 한 경우는 자신의 차에 만족하지 못한 운전자들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었는데요. 만약 질투가 아닌 부러움 수준까지 질문 범위를 확대한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그런 경험 있다'고 대답을 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18~24세의 젊은층에서는 69%가 질투를 느꼈다고 답했습니다.


질문 2 :  그렇다면 이웃 자동차의 어떤 점이 질투심을 일으키던가요?


"내 차보다 더 스타일이 멋져서" (48%)


"더 스포티브해서" (44%)


"마력 등, 성능이 더 좋아서" (43%)


볼보 컨셉트 쿠페. 만약 동네 골목에서 이런 멋진 차가 스르르 하고 빠져나와 제 앞을 스쳐 지나간다면 저 역시 부러움을 넘어 질투를 하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아~~ / 사진=볼보

유럽인들 + 독일 운전자들 특성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대답이 아닌가 합니다. 자동차 디자인에 굉장히 민감하고, 아우토반을 거침없이 달려줄 수 있는 강력한 힘, 그리고 굽이치는 산길에서도 일말의 주저함도 없이 (가급은 위험스럽도록) 와인딩을 즐길 수 있는 그런 차를 동경한다 할 수 있습니다. 실용성도 중요하게 여기지만 상대의 차가 더 실용적이라 해서 질투를 느끼진 않을 겁니다.


질문 3 : 어떤 타입의 자동차에 특히 질투심을 느끼게 되던가요?


"스포츠카" (41%)


"고급 세단" (35%)

아내에게 생일 선물로 270만 달러짜리 스포츠카를 선물한 남자;;; / 사진=페라리

역시 스포츠카를 가장 많이 꼽았네요. 거기다 얼마 전 구글 부사장인 벤자민 스로스 씨처럼 아내에게 30억이 넘는 페라리 FXX K 같은 한정판 수퍼카를 선물하는 사람이 내 이웃이라면...;; 네, 뭐 저라면 감사한(?) 마음으로 자주 동네를 달려 달라 주문을 하겠지만, 어쨌든 스포츠카라는 남의 떡은 질투심을 유발하기에 더 없는 자동차가 아닐까 합니다.


질문 4 : 만약 당신의 자동차를 보고 당신의 이웃이나 남이 질투를 느낀다면?


"기분 좋을 것이다" (40%) 


사진=다임러

개인적으로 남의 시선을 받고 그걸 즐기는 스타일이 아니긴 하지만, 내 차를 사람들이 바라봐준다면 기분 나쁘진 않을 겁니다. 다만 이런 시선을 즐기겠다며 무리해서 차를 사는, 일명 카푸어가 되는 일은 없어야겠죠. (절대 무리하지 말자!)


질문 5 : 그렇다면 당신은 어떤 브랜드에 질투심을 느꼈나요?


"아우디" (34%)


"BMW" (32%)


"포르쉐" (27%)


사진=아우디

좀 의외(?)의 결과가 아닌가 싶습니다. 포르쉐가 넉넉히 1위를 차지할 줄 알았는데 말이죠. 확실히 독일 내에서 아우디의 인기는 몇 년 전부터 계속 확인이 되고 있는 부분이죠. 참고로 5위에는 람보르기니(22%), 6위에는 페라리 (20%), 7위에는 마세라티 (18%)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4위가 빠져 있는데, 배포한 보도자료에도 4위에 대한 언급은 별도로 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부쩍 높은 관심을 보인 테슬라가 의외로 8%라는 낮은 결과를 보였는데요. 이는 폴크스바겐(10%) 보다 낮은 결과였습니다. 또 친환경 자동차의 경우도 응답자의 9%만이 질투심을 느꼈다고 했는데요. 아직까지는 사람들이 자극을 받는 건 전기차나 수소연료전지차보다는 엔진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떠셨습니까, 내용에 공감 가셨나요? 만약 당신이라면, 당신에게 이런 질문들이 던져졌다면, 어떻게 답을 하시겠습니까? 좋은 하루 되세요.


사진=포르쉐


  • speedtrap 2016.03.25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부러워 해봐야 내거도 아니고 그래서 "좋은 차 타네 좋겠다"라고 까지만 생각하지 그 이상도 아니죠.
    운전하는데 마냥 그차만 바라볼 수도 없고 운전에 집중하느라 바쁘지 좋은차 신경 쓸 겨를이 없습니다.
    걸어다녀도 순간 생각이 들지 뒤돌아서면 까먹으니까요.
    다른 사람들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봅니다.
    제 차는 07년 라세티(라세티 프리미어 아닙니다.<-이말을 꼭 해야함)인데 출력, 기능에 대해 지금의 차들에 비해 좀 부족하지만
    우리 부부가 타고 다니기엔 더 없이 만족합니다.
    안전장비가 좀 더 있으면 좋겠지만 이 차에 한계가 있기에 장착 할 수도 없어서 다음 차는 좀 더 좋은 차로 할려구요.
    로또가 되더라도 이 차를 집사람이 끌고 출퇴근을 하기에, 저도 아무 차라도 있어야해서 싼 중고차 끌고 다닐거같네요.
    그리고나서 벤츠 매장으로 가겠지만....;;;
    어쨌든 그런가 보다 하지 와~~부럽다라고는 안해요.

    • 보통은 부러워한다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질투하는 분들도 많은 거 같네요. ^^ 아, 그리고 운전 중에 다른 차 보며 드는 생각이야 잠깐이겠죠. 문제는 친한 이웃이나 친구가 내 로망을 구입했을 때를 생각해보면 어떨가 하는 겁니다. 설문도 그런 차원에서 진행된 듯하네요.

  • 245 2016.03.25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벤츠가 수위에 있을줄 알았는데 아우디, bmw?
    그나저나 이런 설문조사를 독일에서 한게 신기 하군요. 거의 한국에서 하면 적당한 조사 같은데...
    독일에서도 타인을 신경쓰는게 저렇게 많다니...

    • 벤츠를 그닥 질투하진 않을 거라고 봐요. 나이들면 벤츠 탈 거라는 생각들이 자연스러워서 그런 게 아닐가 싶기도 하고요. 그리고, 독일도 사람 사는 곳이니 저런 대답들이 충분히 나올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ㅎㅎ

  • 좋은 거 부러운건 어딜가나 뭐... 그리고 전 항상 부러워 하고 있죠. 일단 차부터 장만하고 싶습니다 ㅋ

  • 겉보리 2016.03.25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번 타보고 싶다는 생각은 했지만 질투해본 적은 없는 것 같습니다. ^^

  • 비씨 2016.03.25 1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위가 궁금합니다...... ㅎㅎㅎ;;;

  • ChoiGoodMan1 2016.03.26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글 남기네요^^
    이웃이 차 산다고 해서 부러울것은 없는데
    만약 같은 차종으로 신형을 샀다면 부러울거같네요^^

  • mdh 2016.03.27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희소성?이 높은차를 가진분들이 부럽더군요.포니라던가...스포츠카중 스피라(이거 진짜 희귀함.)엘란 등등 말이죠.~ㅋ

  • 디젤마니아 2016.03.27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오히려 의외로 독일인들이 다른 차를 보고 질투를 해 본 비율이 42% 에 불과한 것에 놀랐습니다. 인류의 문명은 기본적으로 "욕망"과 그 욕망을 이루기 위한 "꿈" 에 의하여 발전해 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성공했다고 평가받는 사람들 중 대다수가 "성공의 필요조건이 꿈을 가지는 것" 이라 할 만큼 욕망과 꿈을 가지는 것이 어느 분야든 성공을 위해 매우 중요한 조건임에 분명합니다. 사회주의 체제가 실패한 것으로 판명난 이유도 아마 그 욕망과 꿈을 꺽어버리는 시스템이라서 그럴 겁니다.
    그래서, 저는 개인적으로 독일과 같이 자동차 분야에서 세계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워 할 정도의 성공을 이룬 나라에서는 다른 차를 보고 질투해 본 비율이 70~80% 정도는 될 걸로 생각했거든요.
    어찌되었건, 자동차도 인류 문화의 중요한 산물 중 하나이고, 자동차에 대한 인류의 욕망과 꿈에 의해 앞으로도 계속 발전해 나갈 것입니다.

  • 진실맨 2016.05.04 0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디 홍보성 보도자료임. 그래서 벤츠가 빠짐. 유럽에서 당연 갑

    • 보도자료의 의미를 알고 말씀을 하시는 건지요. 이건 독일의 대표적 자동차포털에서 설문을 실시했고 그에 대한 내용입니다. 내가 원하고 인정하는 차가 없다고 이상하게 몰아가면 안되죠.

  • 이름 2016.05.22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어 질투와 영어 표현이 차이가 납니다.
    부러움도 질투에 포함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