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현대 i20, 폴크스바겐 Polo, 포드 Fiesta 비교 지난 10월에 auto-motor-und-sport란 잡지에서 현대 i20, VW 폴로, Ford 피에스타에 대해 비교 평가한 내용이 있어 간단히 요약해 올립니다. 세대 모두 1,200cc급 소형차량으로 젊은 세대와 서민들에게 판매가 많이 이뤄지는 차들이죠. 특히나 현대의 i20에 대한 언급이 있었기에 기대를 좀 했는데 아쉽게도 세 대 중에는 가장 낮은 점수를 받고 말았습니다. 먼저 폴크스바겐 폴로는 650점 만점에서 473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안정한 주행성능과 편안함에서 특히 세대의 차량 중 높은 점수를 받았고, 전반적으로 비교 우위에 있 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3실린더의 69 마력밖에 안 나와 세대의 테스트 차량 중에서는 힘이 제일 딸리는 것으로 나왔지만 크게 문제가 되진 않는 것으로 평가.. 더보기
이럴 때 난, 한국이 생각난다. (2편) 지난 1편에선 독일의 하향평준화 미용실과 야식 배달에 대한 소회(?)에 대해 적었었는데요. 오늘은 국제도시의 지하철 풍경에서 느낀 것과 우체국에서 경험한 속상한 얘기를 한 번 적어보 도록 하겠습니다. 3. We are the World? 독일 중에서도 프랑크푸르트는 여타 대도시들 답게 외국인 비율이 매우 높은 도시입니다. 공항 과 금융 등의 중심 도시여서 그런지 매 년 수 만 명의 외국인이 전출하고 또 그만큼이 전입해오 고 있는 재미난 동네죠. 길거리에서 잘 들어보면( 잘 듣기 쉽지는 않지만) 독일어가 아닌 다양한 언어들이 수 없이 쏟아져 나옵니다. 특히 지하철을 타보면 이런 경험을 매우 일상적으로 할 수가 있는데..좀 지난 일입니다. 제가 이용하는 S-Bahn은 근거리 철도 개념으로 앞뒤 좌석이 서로 .. 더보기
독일의 크리스마스 - 천사 아가씨를 만나다! 지난 토요일. 마트에서 장을 보고 오다 옆 동네의 쇼핑몰에 들렸습니다. 대도시도 아니고해서 별 기대를 하지 않은 곳이었는데 막상 들어가 보니 제법 잘 꾸며져 있었습니다. 특히 아드벤트의 시작과 함께 이미 크리스마스 분위기로의 단장을 마친 상태였던 터라 갖가지 장식과 단촐한 이 벤트도 볼 수 있었는데요. 그래서 그 곳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 번 담아봤습니다. 물론 착하게 웃어주던 천사 아가씨의 모습도 함께 말이죠. 한껏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꾸며진 이 곳에서 제일 먼저 눈에 띈 것은 Krippe였습니다. 크리페는 사전적 의미로는 말구유인데 1700년대 부터 만들어진 아기 예수의 탄생 순간을 모형으로 꾸민 것이라는 의미가 일반적입니다. 다양한 종류로 제작된 아기예수 인형. 도시마다 미술관 등에 선 다양한 전.. 더보기
이럴 때 난, 한국이 생각난다. (1편) 꼬박, 태어나서 한국 땅에서만 엉덩이 비비며 살던 한국 촌넘(?)이 어찌어찌하야 지금은 유럽의 독일이란 키 크고 눈 깊은 사람들의 나라에서 살고 있습니다. 이젠 조금씩 부대끼는 와중에도 시나브로 적응하고 있는 내 자신이 한편으론 기특도 하고 또 한 편으론 낯설기도 합니다. 낯설다고...? 그렇습니다. 만나지는 일상의 소소함들, 그것들 앞에서 나는 '아~내가 지금 한국이 아닌 곳에서 살고 있구나.'라는 낯가림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잠시 생각해 봅니다. '어떤 경우들이 있을까?' 그리고 떠오 르는 것들에 대해 느끼는 대로 한 번 기록해보기로 했습니다. 1. 미용실은 괴로워 독일도 한국처럼 이발소/미용실로 구분되어 있지만 역시 이발소 보다는 미용실이 보편화되어 있습니다. 저 역시 이런 미용실을 매 번 이용하.. 더보기
독일을 대표하는 크리스마스 마켓12곳 11월 25일은 공식적으로 독일 전역에서 크리스마스 마켓(Weihnachtsmarkt)이 오픈을 하는 날입니다. 독일 최대 명절이자 최대 축제일인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고 축하하기 위해 한 달 전부터 휘황찬란한 마켓들이 뽐내기 하듯 장을 여는데 오늘은 주간지 슈테른(STERN)에 실린 12 곳의 독일 크리스마스 마켓을 사진으로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1. 함부르크 (Hamburg) 2. 뤼벡 (Lübeck) 3. 뉘른베르크 (Nürnberg) 4. 쾰른 (Köln) 5.뮌스터 (Münster) 6. 예나 (Jena) 7. 뮌헨 (München) 8. 드레스덴 (Dresden) 9. 게겐바흐 (Gengenbach) 10. 비스마르 (Wismar) 11. 아우스부르크 (Augsburg) 12. 프랑크푸르트 (F.. 더보기
헐리웃 블록버스터를 움직이는 2人의 독일감독 블록버스터(blockbuster)란? 뭐 영화에 전문적인 관심이 없는 사람들에게야 그냥 막대한 규모의 대작영화 쯤으로 이해되는 블록버스터 영화. 2차대전에 쓰인 폭탄이름에서 유래된 이 단어는 흥행 과 제작 등에서 대단위 규모를 나타낼 때 쓰는 표현이라고 합니다. 흥행의 결과가 보~통 북미 지역 기준으로 1억 달러를 넘어야 이 명칭이 붙는다지만, 이젠 영화의 결산 전 단계에서 대규모 제작비가 투자되고 그에 따른 영화의 규모가 수천 만 달러 이상이 될 때 흔하게 블록버스터 무비라고 하죠. 돈놀이가 보통 돈놀이가 아닌지라 보통은 헐리웃 블록버스터라고 명명이 되지만 영화를 제작하는 헐리웃 이외의 나라에서도 자국의 영화시장 규모와 비례해 한국형 블록버스터, 독일판 블록버스터 등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어찌되었든 헐.. 더보기
미리 만나 보는 엣센 모터쇼의 괴물들! 미국에 SEMA가 있고, 일본에 도쿄오토살롱이 있다면 독일엔 엣센모터쇼가 있습니다. 튜닝카, 컨셉트카를 소개하는 이 쇼들은 신차를 찾는 얼리어답터들을 위함이 아닌, 클래식카에 대한 향수와 강한 남성성, 그리고 놀라운 튜닝의 경연을 누리고 펼치는 그런 오토쇼들입니다. 오늘은 11월 28일부터 12월 6일까지 열리는 엣센 모터쇼(Essen Motor Show)에서 소개되는 차들 을 먼저 살짝쿵 감상해보도록 할까요? 또 여기서 독특한 튜닝 이벤트를 하나 소개시켜드립니다. AC Schnitzer 라는 곳에서 튜닝한 BMW 인데요. 조금 의미가 다른 튜닝카입니다. 보실까요? 바로 경찰차입니다. 실제로 사용이 될 차이지만 행사 때 주로 동원이 될 거라고 하네요. 마지막 사진 에서 보이는 것처럼 경찰이 저 빨간 막대.. 더보기
Audi A1, 알파 로메오 MiTo, Mini 중 당신의 선택은? 오늘은 자동차에 관심이 많은 독일 네티즌들을 대상으로한 설문 조사 중 4가지 항목을 올려볼까 합니다. 워낙 다양한 차종, 다양한 자동차 문화가 자리잡은 나라인지라 그들의 자동차 문화를 전반적으로 파악한다는 것이 쉽지 않겠지만 이런 설문과 그것에 응한 결과 등을 통해 조금이나마 이해 하고 알아갈 수 있었으면 합니다. 같이 한 번 설문에 응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설문1. 당신은 알파 로메오의 MiTo와 아우디의 a1, 그리고 미니 중 한 대를 선택해야 한다면 어떤 차를 선택하시겠습니까? 결과는? 알파 로메오 MiTo --> 22% (880명) 아우디 A1 --> 61% (2,398명) Mini --> 16% (635명) 아우디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미토와 미니는 이미 시장에 소개된 차임에 반.. 더보기
독일 자동차 잡지 설문조사 내용 20가지 공개! 2009년 한 해, 독일의 자동차 고객들은 어떤 차에 최고 점수를 주었는가? 독일에서 자동차 전문잡지로 높은 판매부수를 보이는 아우토짜이퉁(Autozeitung)은 매년 잡지 독자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다. 올 해도 20,000명이 넘는 독자들을 대상으로 20개 항목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였고 그 결과가 나왔다. 찬찬히 행간을 짚어가다 보면, 요즘 독일인들의 자동차 메이커에 대한 생각이 선명하게 볼 수 있을 것이다. 50여 개의 자동차 메이커에 대해 조사한 결과, 종합점수에서 1위 아우디(40.3%), 2위 BMW(36.3%) 3위 메르세데스(34.9%), 4위 폴크스바겐(34.0%), 5위 포르쉐, 6위 토요타, 7위 오펠, 8위 포드, 9위는 페라리, 그리고 10위는 체코에서 온 자동차 메이커 스코다.. 더보기
겨울스포츠와 함께하는 유럽호텔 베스트10 독일 일간지 디벨트에서 올 겨울, 스키를 비롯한 겨울스포츠와 휴식을 즐기기 좋은 유럽의 호텔 열 군데를 뽑았다. 대부분이 알프스 산맥과 닿아 있는 곳이 선정이 되었는데 잘 알다시피 알프스 산맥은 스위스, 오스트리아, 북이탈리아, 독일 일부, 그리고 프랑스까지 이어진 엄청난 산맥이고 그 우뚝 솟아 있는 산세 때문에 예전엔 남유럽과 북유럽의 문화, 기후적 차이를 가져다준 장본인이기도 했지만 지금은 유럽을 먹여 살리는 천혜의 관광지로 세계 모든 이들이 한번 쯤 들러보고 싶은 곳이기 도 하다. 덧붙여서 알프스와 유럽 산악 관광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TIROL 과 SOUTHTIROL이라는 지역에 대 해서도 잠깐 알아야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베스트에 등장하는 몇 군데의 호텔들이 이 티롤이라는 곳에 위치해 있기 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