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순위와 데이터로 보는 자동차 정보

독일에서 가장 많이 도난당하는 자동차들

반응형

매년 독일 자동차보험협회는 어떤 차들이 많이 도난을 당하는지 발표합니다. 작년에는 총 18,544대의 자동차가 독일 내에서 사라졌는데 이는 2013년과 비교해 4% 정도 줄어든 수치라고 하는군요. 특히 동독지역에서 도난이 많이 일어나는데 그 이유는 훔친차의 최종 목적지가 폴란드이거나, 아니면 폴란드를 경유해 다른 곳(동유럽 국가들)으로 훔친 차를 가져가기 때문이라고 한 전문기관이 분석했습니다. 


가장 많이 도난을 당한 브랜드는 폴크스바겐으로 작년 한 해동안 5,300대가 주인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모델별로 보면 다른 양상을 보였는데요. 작년 한 해 절도범들의 가장 많은 타겟이 되었던 모델은 무엇이었는지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25위 : 아우디 A5 2.7 TDI (1000대당 5.0대 도난, 평균 손해액 : 25,402유로)

24위 : 아우디 A5 3.0 TDI 콰트로 (1000대당 5.1대 도난, 평균 손해액 : 26,732유로)

23위 : BMW 525d (1000대당 5.2대 도난, 평균 손해액 : 15,434유로)

22위 : 토요타 GT86 (1000대당 5.3대 도난, 평균 손해액 : 23,700유로)

21위 : BMW X5/X6 4.8i (1000대당 5.5대 도난, 평균 손해액 : 37,792유로)

20위 : 아우디 A6 3.0 TDI 콰트로 (1000대당 5.5대 도난, 평균 손해액 : 13,334유로)

19위 : 아우디 A6 2.7 TDI (1000대당 5.6대 도난, 평균 손해액 : 12,702유로)

18위 : 레인지 로버 이보크 2.2 TD 4WD (1000대당 5.7대 도난, 평균 손해액 : 34,205유로)

17위 : VW T5 멀티밴 캘리포니아 1.9 TDI (1000대당 5.7대 도난, 평균 손해액 : 17,834유로)

16위 : 렉서스 CT 200h (1000대당 5.8대 도난, 평균 손해액 : 19,220유로)

15위 : 토요타 프리우스 1.8 (1000대당 6.2대 도난, 평균 손해액 19,554유로)

14위 : BMW 335d (1000대당 7.5대 도난, 평균 손해액 : 22,533유로)

13위 : 푸조 508 2.2 HDi (1000대당 8.2대 도난, 평균 손해액 : 17,834유로)

12위 : BMW M3 쿠페 (1000대당 8.5대 도난, 평균 손해액 : 37,320유로)

11위 : 레인지 로버 스포츠 2.7 TD (1000대당 8.8대 도난, 평균 손해액 : 41,825유로)



10위 : BMW 535d (1000대당 8.9대 도난, 평균 손해액 : 18,276유로)

5시리즈 / 사진=BMW



9위 : VW T4 Caravelle 2.5 TDI (1000대당 9.1대 도난, 평균 손해액 : 12,800유로)

T4 Caravelle / 사진=favcars.com



8위 : 아우디 S4 아반트(왜건) 3.0 (1000대당 9.6대 도난, 평균 손해액 : 29,434유로)

S4 / 사진=아우디



7위 : 아우디 RS5 4.2 (1000대당 10.0대 도난, 평균 손해액 : 50,841유로)

RS5 / 사진=아우디



6위 : BMW X5/X6 3.0 SD (1000대당 11.3대 도난, 평균 손해액 : 37,948유로)

X5 / 사진=BMW



5위 : 아우디 S5 4.2 FSI (1000대당 11.3대 도난, 평균 손해액 : 32,842유로)

S5 / 사진=아우디



4위 : 토요타 랜드 크루저 3.0D (1000대당 13.9대 도난, 평균 손해액 : 37,290유로)

랜드 크루저 / 사진=토요타



3위 : 렉서스 RX 350 (1000대당 17.2대 도난, 평균 손해액 : 45,974유로)

RX 350 / 사진=렉서스



2위 : BMW X6 xDrive 40d (1000대당 27.0대 도난, 평균 손해액 : 42,477유로)

X6 / 사진=BMW



1위 : 레인지 로버 3.0 TD (1000대당 57.4대 도난, 평균 손해액 : 73,096유로)

레인지 로버 / 사진=랜드로버

 참고로 2013년 자료에서는 레인지 로버 3.0 TD가 1000대당 10.2대가 도난을 당해 7위에 해당했는데 작년에는 급격하게 늘어 2년 연속 가장 많이 도난당하는 BMW X6 xDrive 40d를 2위로 밀어냈습니다. 대체로 2012~2014년 도난 리스트는 큰 변동이 없었는데요.  토요타 86과 푸조 508이 새롭게 리스트에 들어왔고 혼다 CR-V와 아우디 A3 등이 순위에서 빠진 게 변화라면 변화라 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수년 전부터 이 자료를 보면서 궁금한 점이 하나 있는데요. 메르세데스가 늘 상위 순위에서 빠져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특별히 차량을 훔치기가 어려운 것인지, 아니면 절도범들에게 인기가 없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묘하게 독일 차들 중 벤츠만 순위권에서 이름을 볼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끝으로 가장 덜 훔쳐가는 브랜드는 뭐였을까요? 오펠이 1000대당 0.1대 이하 수준으로 절도범들에겐 가장 인기가 없었습니다.

반응형
  • 245 2015.10.16 09:13

    옷! 1등을...
    아우디가 유독 많이 보이는건 특별한 이유가 있을지 궁금하네요.
    잠금장치가 허술한가?
    개인적으로 내가 저기에서 훔치고 싶은차는 T4... 지금은 T6까지 나왔던가?

  • 돈꾸러기 2015.10.16 10:18

    이 포스팅 늘 흥미롭습니다. ^^ 저도 재밌게 보고 있어요.
    영화 Gone in 60 seconds에서 아마도 벤츠 차량의 키를 복사하는게 제일 어렵거나 불가능한 걸로 나온 기억이 있는데
    실제로 벤츠가 어려울지도 모르겠습니다.
    열쇠없이 시동을 어떻게 건다해도, 가져가서 다시 사용할 때마다 불편하니 되팔기 힘들것 같아요.
    진짜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벤츠가 없는건 신기하네요.
    매력이 없나...
    AMG들은 탐낼것 같은데...어쩌면 이제 디자인이 젊어졌으니, 도둑들? 사이에서 인기가 다시 높아질지도 모르겠네요.

    • 네, 벤츠가 도난이 쉽지 않다고 알고는 있는데, 그렇다고 이렇게 극명하게 갈리는 거 보면 참 신기하기까지 해요. 인기가 없어도 이렇게 차이가 날 정도는 아닐 거란 생각이고요. 확실히 벤츠에 대한 믿음을 주는 (결과적으로는) 그런 내용이 아닌가 싶습니다. ;)

  • messi(윤형식) 2015.10.16 13:36

    저기서 하나 딱 특징이 있네요! 고가의 큰 차량이 "도난 대상에서는 딱이다"란 느낌이 듭니다.
    역시 비싼건 도둑들도 아주 좋아하나 봅니다!
    씁쓸한 표현이겠지만 팔때도 그렇겠지만 탈때도 만족감을 많이 느낄듯!!!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BlogIcon cfono1 2015.10.16 14:11 신고

    음... 벤츠는 훔치기 어려운 곳에 있어서 그런거 아닐까요? 막 경비가 삼엄한 곳이요 ㅎㅎ

    • 꼭 그렇지도 않아요. 훔치기가 쉽지 않기도 하겠고, 상대적으로 BMW 아우디에 비해 인기가 없어서일 수도 있었겠죠. 전자의 경우가 조금 더 설득력이 있긴 합니다만 정확하지 않으니 뭐;;;

  • Favicon of https://hyony.tistory.com BlogIcon 미친광대 2015.10.16 16:26 신고

    정말 벤츠가 없다는게 놀랍네요. 훔치기 어렵다. 복제가 어렵다. 등의 얘기는 많이 들었었는데 이 정도 일줄은 몰랐네요. 인기가 없었다는건 좀 아닌거 같구요. 아무튼 랜드로버는 그 정도의 가격에 그 정도 급의 차들에 도난에 관한 대비가 미흡하다는건 좀 아쉽네요. 저의 드림카인데 좀 고려해봐야겠어요.

    • 두 가지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을 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레인지 로버는 정말 도난 방지를 위해 뭔가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겉보리 2015.10.17 00:47

    20여 년 전에는 벤츠가 도난차 중 1위였다고 합니다. 현재 순위에 안 들어가는 건 잠금장치 복제의 어려움도 있지만 최근 상당 기간 동안 디자인이 구식이라는 평가와 관계 깊은 게 아닌가 싶습니다.

  • 디젤마니아 2015.10.17 04:07

    벤츠를 타고 있는 사람으로서 느끼는 건데, 절도범들이 좀 훔치기 어려운 차가 맞는 것 같습니다.
    코드가 일치하게끔 키 복제도 어렵구요, 키를 분실하면 소유자 본인 확인 후, 독일 본사에 의뢰해야만 일치하는 키를 만들 수가 있고, 50만원 정도로 양산차의 스마트키 중 가장 비싸더군요.
    차를 사용하면서 평소에도 느낄 수가 있는데요, 시동을 끈 상태에서는 차 안에 키가 있으면 도어 손잡이 터치로 문이 잠기지도 않지만, 시동을 켠 채 운전자가 차 밖으로 키를 가지고 나가면 "키가 차 안에 없다" 고 가장 끈질기고 요란스럽게 알려주기도 하여, 차 안에 남아있는 사람들은 시끄러워 환장할 정도로 정말 귀찮기도 한 차입니다.
    벤츠의 중요한 단점 중 하나가, 주행 중에도 차가 스마트키와 계속 교신하므로 스마트키의 밧데리 교환주기가 짧은 것이 중요한 단점 중 하나입니다. 스마트키 밧데리가 다 떨어져가면 키 밧데리가 얼마 안 남았다고 또 끈질기게 경고음으로 알려 주며, 경고음을 끌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키 밧데리 경고음이 들어오면 차를 세우고 차라리 수동으로 시동을 걸어야 신경질적인 경고음에서 해방됩니다. 스마트키 속에 들어있는 금속 키는 차 문만 열 수 있고, 그걸로 시동은 걸 수가 없으며, 금속 키로 문을 열었다고 하여 네 짝의 문이 다 열리지도 않으며, 다 잠기지도 않습니다. 키 밧데리가 다 소진될 경우, 금속 키로 시동을 거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키의 센서가 들어있는 그 특유의 주둥이 부분을 키 꽂는 곳에 꽂아서 (신호가 일치해야만 합니다) 돌려야만 시동이 걸립니다. 이쯤되면, 운전자가 차 안에 키를 두고 나가기도 불가능하며, 키를 같이 훔치지 않는 한은 벤츠 차를 훔치는 것은 차를 사용할 수가 없으니 의미가 없을 것입니다.
    무척 고지식하지만, 개인적으론 또 하나의 벤츠의 안전철학이라 생각하여 만족합니다.

    • 도난이 완전히 불가능한 건 아닌 거 같은데, 어쨌든 복잡한 구조를 하고 있는 건 분명해 보입니다. 저도 이 부분은 공부를 좀 더 해봐야겠네요. 의견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asianinamerica.tistory.com BlogIcon Julie R. 2015.10.21 05:40 신고

    재미있네요. 아우디가 인기가 많은건지, 리스트에 많이 올라와있는건 정말 흥미롭네요. 미국내에서는 아우디의 이미지가 벤츠도 아닌 BMW도 아닌 애매~해서 그런지 선호도가 많이 낮거든요.

  • 호원 2015.10.22 22:25

    오 스케치북님.
    블로그가 멋지게 바뀌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
    요즘 공사가 다망하여 통 카페도 못들르고 있어요.... 죄송하네요. 흑 ㅠㅠ
    자영업의 비애라고나 할까요.....
    또 그와중에 레인지로버가 도난율 1위의 기염을 토했군요. ;;
    다음 달 부터는 다시 활동좀 해야 겠어요.

  • 양들의 침묵 2015.10.23 12:53

    차도둑들도 차를 볼줄 아는가봅니다.
    근데 도둑들이 아우디를 참 좋아하는군요.ㅋㅋㅋ
    홈피를 깔끔하게 재단장 했군요.
    축하드립니다. 훨씬 깔끔합니다.

  • 쭈니 2015.12.16 00:05

    아우디가 많이 도단 당하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부품수급의 문제라고 봅니다. 벤츠의 부품은 독일 차량중에서도 상당히 고가이고 순정 부품과 비교 할 때,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대체 부품도 많이 없는 상황이니 도난차량으로 암시장에 나온 차를 굴릴 정도의 구매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부품 값이 무서워서 쉽게 타기 어려운 차가 바로 벤츠라고 볼 수 있죠.
    물론 키 복제 관련 난이도가 있는 것도 한 몫을 단단히 하고 있을 겁니다.
    또 디자인도 아우디가 최근의 트렌드에 좀 더 맞다보니 수요가 많아서 그런것인 느낌도 드네요.
    그런데 레인지로버는 도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