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 읽는 세상

사진으로 본 독일 최대축제 옥토버페스트

반응형
퀴즈에나 나올 법한 질문 한 가지. 세계 3대축제는? ....정답! 브라질 리우 카니발, 일본 삿뽀로 눈축제, 그리고 독일의 맥주축제인 옥토버페스트이죠. 카니발, 눈, 그리고 맥주로 상징되는 축제들이지만 그 중심엔 언제나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슈테른(Stern.de)에 실린 177번 째이자 200주년을 맞은 옥토버페스트, 그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들을 모아봤습니다. 축제는 끝이 났지만 축제의 행복한 분위기 만큼은 진한 여운으로 지금까지 남아있는 듯 합니다.

                                     © Miguel Villagran/Getty Images

뮌헨시의 시장인 크리스티안 우데 씨가 9월 셋 째주 토요일 낮 12시를 기해 두 번의 망치질로 맥주를 오픈하면서 정식으로 16일간의 축제는 시작됩니다.

                                              © Tobias Hase/DPA
                                              © Marc Müller/DPA

목을 빼 쳐다보던 청년이 기다렸던 것은 바로 이 유명한 그림 속의 주인공이 되는 것이었네요. 축제가 펼쳐지는 현장에는 이렇게 커다란 맥주텐트 여러 개가 있는데 이게 원한다고 쉽게 들어가고 그런 곳이 아닙니다. 인기가 대단해서 보통의 노력이 아니면 경험하기 힘든 곳이죠.

줄을 서서 오랜시간 인내로 기다림을 가진 자에게 시원한 맥주와 함께 좁고 딱딱한 자리 하나가 주어질 뿐이지만 이 곳에 들어오지 못하는 사람들에겐 한 번쯤 자릴하고 싶어하는 그런 동경의 공간이기도 합니다. 원칙적으로 이 곳에선 금연이에요. 만약 담배를 피우다 걸리면 맥주를 받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에 대부분 담배를 피우지 않죠. 옥토버페스트의 가장 대표적 이미지 중에 하나일겁니다.

                                       © Alexandra Beier/Getty Images
                                        © Leonhard Foeger/Reuters

맥주 축제를 가장 적극적으로 즐기는 독일 및 여러나라의 젊은이들입니다. 특히 전통의상을 입고 친구들과 함께 뮌헨을 찾는 젊은들에겐 최고의 웃음과 맥주가 뒤섞여 젊은날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남겨준 곳으로 뮌헨을 기억하게 되겠죠.

                                         © Hannibal Hanschke/EPA
                                          © Andreas Gebert/DPA
                                            © Oliver Lang/DAPD
                                          © Andreas Gebert/DPA
                                            © Andreas Gebert/EPA

어디 젊음들 만이 즐길까요? 전형적인 독일 바이에른 할아버지들에서부터 갖가지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이들과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사람들로 뮌헨의 옥토퍼페스트 현장은 작은 지구촌이 되고 맙니다.

                                     © Miguel Villagran/Getty Images
                                          © Matthias Schrader/AP
                                            © Christof Stache/AFP

어느 정도 취기가 돌면 과감한 행동들도 합니다. 흥은 흥대로 돋지만 도를 넘어서 아무데서나 널브러져 있는 사람들도 곳곳에서 목격되기도 합니다. 싸움질도 툭하면 일어나죠. 이런 와중에도 연인의 입맞춤은 영화의 한 장면처럼 달콤하기만 하네요. 

이렇게 맥주축제라고 해서 맥주만 마시고 흥청망청 노는 것은 아닙니다...

                                           © Tobias Hase/DPA
                                             © Tobias Hase/DPA
                                             © Tobias Hase/DPA
                                    © Miguel Villagran/Getty Images
                                            © Felix Hörhager/DPA

전통적인 퍼레이드 행사, 각 종 기념품 판매에 놀이공원에선 밤늦은 시간까지 놀이기구들이 쉼없이 돌아갑니다. 전세계에서 3주 동안 640만명이 뮌헨의 이 10월 축제에 참석했는데요. 끝없이 펼쳐질 것만 같은 축제였지만 마지막 맥주잔이 비워지며 끝을 맺습니다.

700만 리터의 맥주를 마셔댔고, 소 117마리에 송아지 59마리에 헤아릴 수 없는 닭이 소요됐다고 합니다. 경제가 좋아지면 축제의 참여자는 늘고, 경기가 나쁘면 줄어들죠. 올 해는 작년에 비해 백만명이 훌쩍 넘게 축제를 찾은 사람들이 늘었습니다.

내년에도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을 찾았으면 합니다. 비록 그 현장에 함께하지 못해도 그들이 즐거워하고 많은 이들이 찾아간다는 건 그만큼 지구촌의 경제도 조금은 나아졌다는 뜻이 될 테니까요...내년의 옥토버페스트는 직접 한 번 방문을 해볼 계획입니다. 그 때까지 축제는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을 뿐, 결코 멈춘 것이 아닙니다.

                                           © Josef Hildenbrand/EPA
반응형
  •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0.10.13 07:16 신고

    와..축제분위기 제대로 나네요.ㅎㅎ 잘 보고가요.

    • 틈내 방문해주시는데 자주 찾아 뵙지도 못하고, 댓글로 인사도 못남기고 그러네요. 정말 죄송합니다. ㅜ.ㅜ

      좀 더 시간내 방문하고 그러겠습니다...댓글 감사합니다~ ^^

  • 돼지앙 2010.10.13 09:03

    멋지네요. 축제는 언제나 즐거운거 같습니다. 독일의 다양한 맥주를 맛보면서 벤츠, 아우디, BMW, 포르쉐, 폭스바겐의 박물관을 돌아보면 정말 최고일거 같습니다.

  • 감사 2010.10.13 09:46

    술은 잘 못하지만, 맛나게 구운 쏘세지에 시원한 맥주 한 잔 그리고 좋은 벗들...
    아오!! 무슨 설명이 더 필요한가요????
    저 땡땡이 치다 회사 짤리믄 스케치북님이 책임지셔야함! ㅋㅋ

    • 땡땡이 치세요 까이꺼!!! 제 이름 대고 치시면....뭔들!!!!! (될까요~ㅜ.ㅜ)

      많이 마시는 게 좋은 건 아닌 거 같아요. 저도 한국에선 술 제법 마셨는데 여기살면서 술이 완전히 줄었어요. ㅎㅎㅎ

  • akii 2010.10.13 12:53

    축제라는 것이 비단 즐기기만 하자! 라는 것이 아닌
    나눔"이라는 것인거 같습니다 ... 즐거움의 나눔
    우리나라도 저런 축제가 있다면
    정말 땡땡이^^; 치고 가고 싶은데요

    • 보령 머드축제 이런 거 말고, 뭔가 훨씬 대중적이고 즐거울 만한 그런 일주일 이상짜리 축제가 한국에서도 유명해졌음 좋겠어요. 그것 때문에 관광객들 1년의 절반 이상이 방문할 수 있도록...640만명..대단하죠? 물론 내국인이 훨씬 많겠지만 암튼 부러운 관광수입이네요 ㅜ.ㅜ

  • 애독자 2010.10.13 13:13

    전 맥주보다는 소세지가 더 먹고 싶네요... +_+

    근데 저렇게 많은 사람이 어울리는 술자리에서 싸움과 애정행각은 빠질 수 없는 필수요소인가봐요~ ㅎㅎㅎ

    • 경찰들이 곳곳에 다니기 때문에 싸움이 커질 일은 없죠. 하지만 술이 들어가면 곳곳에서 쪽쪽소리 장난 아닙니다. 크하하하 ㅡㅡ;;

    • 캡틴실버 2010.10.14 19:08

      하하~소세지 정말 맛있죠
      처음 독일가서 재미있었던게 조그만 빵에 엄청나게 길죽한 소세지를 끼워 팔더라고요 ㅎㅎㅎ
      매번(그래봐야 3번 가봤지만 ㅎㅎ)갈때마다 꼭 그걸 챙겨먹었답니다 ㅎㅎ 맥주축제, 장관일 것 같아요

    • ㅎㅎ 길거리에서도 자주 만날 수 있는 빵입죠. 그래도 3번이나 오셨네요? 그 정도면 독일에 대해서도 잘 아시겠습니다~ 캡틴실버님~ ;)

  • 카주라호 2010.10.14 01:28

    지나가는 불량 과객입니다.

    라거에 학센 라거에 학센 라거에 학센 라거에 학센 라거에 학센 라거에 학센
    *.* *.* *.* *.* *.* *.* *.* *.* *,* ㅡ.ㅡ ㅡ.ㅡ ㅡ.@ @.ㅡ @.@;;
    며칠전엔 이슬이 양과 족발이었는데~ 아~ 낼은 맥주 군과 함께인가~!?

    • 워워~ 과음은 금물! (이라고 쓰지만 부럽다능 ㅜ.ㅜ)
      소주에 족발 소주에 찌개, 소주에 회, 소주에 삼겹살, 소주에 등등 에고...제일 부러운 게 소주와 안주라는 그 알흠다운 조합을 여기서는 쉽게 찾을 수 없다는 거죠...ㅎㅎ

  • 감사 2010.10.14 10:41

    덕분에 어제 새벽 2시까지 달렸다능;
    눈꺼풀은 천근만근이요. 속은 멜랑꼴리하고 온 몸에 기운은 하나도 없는 말 그대로 언데드 상태랍니다.
    점심은 가볍게 빵 쪼가리로 때우고 낮잠을 좀 자 줘야 사람으로 돌아 올 수 있을 듯;
    그리고 저녁에 뜨끈한 국물에 쏘주로 해장을... 역시 쏘주엔 뜨끈한 국물이 쵝오!

  • 송원준 2010.10.14 19:30

    전 저 사람들의 표정이 정말 좋네요..
    정말 축제를 즐기고 있는듯한 표정...
    우리나라 신문이나 여타 매체에선 국민들의 저런 웃는모습을
    본지가 꽤 된것 같네요..ㅎㅎ
    자동차 블로그는 아니지만 전 이런것도 차암 좋아하거든요..
    뭔가의 대리만족이랄까..ㅎㅎ 아무튼 잘 보고 갑니다 수고하세용

    • 우리나라 신문들도 이렇게 행복하고 즐거운 뉴스나 사진들 많이많이 좀 다뤘으면 좋겠네요...가끔씩은 이런 독일의 생활이나 문화들도 더 자주 올릴 수 있었음 하는데, 자동차 얘기 하나 하기도 벅차니 원...암튼 잘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 李某 2010.10.15 16:05

    저도 가보고 싶습니다. 술 잘 못하지만 맥주조금씩 맛보는 건 좋아합니다.

    • 저는 이상하게 소주 보다 맥주를 마시면 더 취하더라구요. 이거 정말입니다. 소주는 2병까지도 괜찮습니다. 글너데 맥주는 5백 2잔 마시면 벌써 취기가 느껴지더군요. ㅎㅎ 그래서 맥주 마시며 얘기하는 분위기가 더 편해요~ 약간 기분이 업이 되거든요.^^

  • Favicon of https://rainybday.tistory.com BlogIcon 넛하우스 2010.10.16 00:19 신고

    아... 독일... 맥주... ㅠㅠ
    근데 미국에 있는 골수 독일 사람들은 좀 거부감이있어요(나이 많은 사람들 중심으로..).ㅠㅠ 어딘지모를 인종차별 문화차별적인.. 독일 본토에서는 그런거 모르겠던데. ^^;;; 돈쓰러가서 그런가..ㅋ

    • 특히 바이에른 영감님들은 자부심이 대단하죠. 아마도 그런 특성이 좀 있을 겁니다. 무뚝뚝하고 무시하는 듯하고 버럭~ 거리는 분들이 제법 되거든요? ㅋㅋ 그런갑다 해버리면 뭐 상관없습니다. 다만, 동양식으로 마냥 물러서주면 안되더군요. ^^; 관광객에게야 뭐 성질 드러낼 일이 얼마나 있겠어요? ㅎㅎ

  • 부자아빠 2011.01.05 23:27

    헤아릴수 없는 닭이 소비가...;;
    역시 맥주에는 치킨인가 독일에서도 ^_^ㅋ
    스케치북님 15일날 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