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 읽는 세상

'사진으로 보는 세상' (1)

반응형


본격적으로 자동차 관련 포스팅을 시작하기에 앞서, 새로운 카테고리를 하나 만들어봤습니다. 독일의 유명한 시사주간지 Stern(슈테른) 인터넷판에 올라오는 전세계의 갖가지 사건 사고, 토픽을 사진으로 전해주는 코너가 있습니다. 여기에 올라오는 사진들 중 몇 개를 선별해서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하는데요. 이름하여 '사진으로 보는 세상'입니다. 백 마디 말 보다 한 장의 사진이 훨씬 강렬하다는 걸 새삼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가급적이면 매 주 주말 세상 소식 함께 나눌 수 있길 바라며 첫 출발하겠습니다. :)

                                                 © Tony Gentile/Reuters

바티칸에서 교황 베네딕트16세가 미사를 집전하는 중에 바람이 좀 강하게 불었던 모양입니다. 곁에 있던 추기경 한 분이 교황의 옷이 날리지 못하게 잡고 있었지만 정작 자신의 날리는 외투는 어쩌지 못했네요...이 날 교황의 메시지는 톨레랑스, 관용이었답니다.


 
                                                          © Romeo Ranoco/Reuters

"Politik kann so langweilig sein" "정치는 지루하게 한다!" 쯤으로 해석이 되는 타이틀이 붙은 사진이네요. 필리핀 마닐라에서 Rufus Rodriguez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뒤로 Eduardo Zialcita라는 사람이 단잠에 빠져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정치는 어느 나라에서나 국민을 지루하고 괴롭게 만드는 독특한 종목(?)이란 생각이 드네요.




                                                               © Jan Woitas/EPA

독일 라이프찌히입니다. 고속도로 위로 초대형 비행기 에어버스 A380이 가로지르고 있네요. 주로 독일 국내공항들에서 요즘 한창 에어버스들이 이,착륙 연습에 한창이라고 합니다. 사진에 나온 비행기는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 이라는 도시 이름을 그대로 가져다 닉네임으로 사용한다는데요. 첫 목적지가 바로 독일 축구국가대표 선수들을 태우고 가는 남아공이 될거라네요.




                                                               © Mark Ralston/AFP

미국 아리조나 피닉스에서, 강화된 이민법에 반대하는 한 시위자와 그가 들고 있는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피켓입니다. 참 해묵은 쟁점이지만 여전히 지금도 유효하다는 것이 가슴아픈 일인데요. 이제 이 것이 남의 일만이 아닌 게, 한국에서도 외국인노동자들에 대한 강한 적개심과 반감을 갖고 있는 분들이 생겨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우리 사회도 이제 인종차별에서 관망자의 입장에만 있지는 않은 듯 보이네요.





                                                                      © Reuters

중국에 사는 리앙 용이라는 30살 남자의 모습입니다. 158cm의 키에 몸무게 230kg의 이 남자는 혼자 움직일 수 없어서 이렇게 아버지가 밀고 다닌다네요. 사진은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나오는 리앙 용의 모습. 어쩌다 저렇게까지 됐는지 안타까지만 어쨌든, 잘 치료받고 정상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길 꼭 바랍니다.
 



                                                            © Charlie Riedel/AP

미국 남부와 맞닿아 있는 멕시코만은 원유유출 사고로 21세기 최악의 자연재앙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듯 합니다.

                                                            © Charlie Riedel/AP

                                                            © Charlie Riedel/AP

이 멕시코만을 주요 생활의 서식지로 삼고 있던 많은 조류들 중에 기름에 뒤범벅이 된 채 고통스러워하던 펠리칸들이 발견되었습니다. 정말 끔찍한 모습이 아닐 수 없는데요...

                                                 © Paul Buck/DPA

                                            © U.S. Coast Guard/Nick Ameen/Reuters

다행히도 해안 경비대의 발견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었고, 이렇게 사고해역에서 벗어나 있는 플로리다 근처의 해안에 한 쌍을 풀어주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새들이 사고 이전처럼 건강하게 계속 살아갈지에 대해선 확신할 수 없다면서 계속 예의주시를 하겠다고 했다는군요.

인간이 파괴시키는 자연은 부메랑처럼 다시금 우리 인간들의 삶을 파괴하러 온다는 말이 이 사진을 보면서 더 선명해집니다. 요즘 강을 건드려서 뭔가 하려는 한국의 어느 분들~이런 사진들 보면서 생각을 달리했음 좋겠는데 워낙에 바쁜 몸들이시라 이런 뉴스에 귀나 기울일지 모르겠네요.

우리의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는 깨끗하고 있는 그대로의 자연과 더불어 사는 세상이 되길 바래봅니다.
                                                             © Gerald Herbert/AP

반응형
  • Jun's Bro PaPa 2010.06.06 22:43

    귀를 막고 사는건 아닌지...
    정말 옳다고 생각하는건지...
    에효...

    그래도.. 마지막 사진에서 희망이 보이는듯 하네요...
    탄생을 기다리는 저 작은 아이들에게서....

  • 송원준 2010.06.07 10:54

    집들이 하신다길래 불쑥 찾아왔습니다...ㅎㅎㅎ
    휴지랑 세탁 세재 선물로 놓고 갈께용..잘쓰세용..
    고맙다는 말씀은 안하셔도 됩니다..ㅎㅎ
    깔끔하게 잘 만들어 놓으셨네요..
    역시 센스 쩌시는군요..ㅎㅎ
    즐겨찾기 추가해서 자주 자주 오겠습니다.
    지옥같은 월요일 발기찬 한주 되시길 빌어요~~~~

  • 감사 2010.06.07 16:00

    아오... 집들이 때 전 안 불러 주셨군효 ㅠㅠ
    그래서 하이타이(네 압니다. 상표 명이었죠 ㅋ)는 없슴미다! ㅋㅋ

    며칠 전 하늘 사진 포스팅을 보고는 엊그제 하늘을 훔쳐 보았답니다.
    석양에 붉게 물든 하늘을 가르는 구름이, 포스팅하셨던 독일의 하늘과 매우 비슷했습니다.
    비록 서로 먼 곳에 떨어져 살지만,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구나라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펠리칸의 아픔도, 북극곰의 고통도 남의 나라, 남의 땅에서 생긴 일이지만, 곧 우리 삶에 치명적인 영향으로 돌아 오겠죠.

    주저리 주저리 두서도 없는 댓글을 달고 있네요 ㅋ
    언능 일하러 가야것습니다.

  • 사는 모양새가 다르고 환경이 달라도, 산다는 건 다 똑같은 거겠죠. 일체유심조라는 말을 좋아합니다. 세상은 내가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그것이라더군요...세상을 행복하게 보고 싶습니다. 그러면 행복한 세상이 될 테니까요...^^

    집들이 한 번 더 해야겠군요..하이타이 받으려면 ㅡㅡ;

  • 李某 2010.06.07 22:41

    인간에 의해 망가진 자연을 환경에 해로운 물질로 만드는 기계로 촬영해 그 영상으로 고발하고
    그로 인해 사람들의 관심과 인식을 이끌어내는 것도 역설적이고
    과잉한 에너지 사용으로 유지되는 전산망을 통해 인권과 환경에 대한 깨달음과 운동을 일깨워
    사람이 좀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힘이 모인다는 것도 아이러니네요.

    어떻든 사람이 하는 일은 에너지를 낭비하고 환경을 오염시킬 수밖에 없으니
    가장 잘못을 적게 저지르고 더 나쁜 일을 막는 데 노력을 기울여야 하겠지요.

    항상 생각하게 하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그러고보니 그렇네요. 자연을 통해 얻은 문명의 이기들이 자연을 파괴하거나 또는 자연파괴를 막기 위한 도구로 사용되거나...아이러니이면서도 어쩌면 당연함일지도... 덕분에 좀 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

  • 李某 2010.06.08 14:26

    오늘 슈만 탄생한 지 200년 째 되는 날입니다.
    뒤셀도르프, 라이프치히 등은 난리도 아닐 텐데
    프랑크푸르트는 조용한가요? ^^

    • 아~ 그러고보니 슈만의 탄생일이네요...전국적으로 음악회등이 열린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여기 프랑크푸르트는 좀 분위기가 약한가 봅니다. 아니면 제가 무지해서일 수도...^^;

      올 해는 쇼팽과 슈만이 태어난 해가 되어서 그런지 라이프찌히 쪽은 바흐 때 못지않은 분위긴가 봐요...쇼팽은 독일출신은 아니지만 독일인들이 사랑하는 음악인이죠...말씀 듣고보니, 라이프찌히 가보고 싶어집니다 ㅜ.ㅜ

      제법 아끼는 LP판이 한국 부모님집에 있는데 이걸 들을 방법을 찾아야겠어요...중3때 폼 좀 잡아본다고 큰맘 먹고 산 비싼 클래식 전집인데...쇼팽의 피아노곡들 슈베르트 가곡집은 참 많이 들었더랬죠...(음악엔 무지합니다. 이해바랄게요 ㅎㅎ)

  • 곰돌이 2010.06.08 18:27

    블로그를 RSS로 즐겨보고 있는데요
    이사를 온 이후 RSS가 않됩니다. ^^;
    매일 하나씩 올라오는 블로그를 아이폰으로 RSS 땡겨보는데 ...
    RSS 잘되게 해주세요~

  • 김선정 2010.06.08 20:37

    내차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