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Auto 이야기

언제 봐도 착한 로드스터, 마쯔다 MX-5

반응형

자동차 종류 중에 로드스터라는 게 있습니다. 좌석 두 개에 아예 지붕이 없는 차를 뜻했었죠. 요즘은 지붕이 있는 쿠페 타입의 자동차에도, 지붕을 여닫을 수 있는 것에도 로드스터라는 이름이 사용되는 등, 그 경계가 모호해진 면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스포티한 로드스터 하면 떠올릴 수 있는 자동차는 뭐가 있을까요? 포르쉐 박스터를 떠올리는 분도 계실 테고, 혼다 S2000, BMW Z4, 벤츠 SLC 등, 다양한 이름이 등장할 수 있겠죠. 하지만 현존하는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이라면 마쯔다 MX-5가 아닐까 합니다.

2019년형 MX-5 / 사진=마쯔다


1960년대부터 판매가 시작된 포르쉐 911이 2017년 생산 백만 대를 돌파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마쯔다 MX-5는 2016년에 이미 백만 대를 넘겼습니다. 그것도 1989년부터 만들어진, 제한된 시장을 가진 로드스터가 말입니다.


현재 4세대(ND)까지 나왔고, 3세대의 경우 그 귀여운 전면부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기도 했는데요. 물론 효율적 무게 배분이나 승차감을 훌륭하게 만드는 서스펜션, 정확한 조향 능력과 민첩한 핸들링 능력 등, 기술적 성과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인기였을 겁니다.

3세대 MX-5를 보고 있으면 기분이 괜히 좋아집니다 / 사진=마쯔다


사실 로드스터를 포함한 컨버터블은 자동차 초기 역사의 주인공이었고, 1960년대까지도 인기 있는 자동차였습니다. 그러다 70년대 들어서면서부터 미국 등에서 안전사고에 취약하다며 규정을 강화하면서 대부분 자취를 감추게 되죠. 규정을 통과하기 위해 포르쉐는 911 타르가 같은 변칙 모델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잠시 주춤하던 경량 로드스터는 1989년 마쯔다가 60년대 영국이나 이탈리아에서 나온 경량 로드스터의 느낌을 담은 MX-5를 내놓게 되고, 이게 성공하면서 여러 제조사가 경량 로드스터를 속속 내놓게 됩니다. 로드스터의 시대가 다시 열리게 된 것이죠. 


전체적으로 고급 브랜드가 내놓은 가격이 좀 되는 로드스터들이 시장을 주도했지만 그런 분위기 속에서도 MX-5는 공기를 맞으며 달리는 오픈 에어링을 누구나 즐길 수 있게 해줬습니다. 지금도 중고차 시장에서 MX-5를 검색하면 10년이 넘은 매물까지 포함해 많은 모델을 찾을 수 있는데요. 가격 또 무척 좋아서 10만km 이하 주행 거리의 구형 MX-5를 1만 유로 이하의 가격으로 살 수 있을 정도입니다.


신차 가격도 4만 유로 이상의 벤츠 SLC나 닛산 370Z 로드스터 등과 비교해도 2만 5~7천 유로 가격으로 훨씬 저렴하지만 중고차 역시 많은 매물에 관리 잘 된 것들도 많아 인기가 높은 편입니다. 고마력으로 승부하는 비싼 로드스터들과 달리 160마력 수준에서도 충분히 능력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에 북미나 유럽 등에서 폭넓은 고객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2019년형 실내 / 사진=마쯔다


이런 MX-5가 최근 2019년형 모델을 내놓으며 다시 한번 전문가들의 평가를 받았는데요. 역시 가성비 훌륭한 모델답게 주행 성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최고마력을 185PS까지 올리는 등, 성능 개선도 부분적으로 이뤄졌습니다.


MX-5를 보고 있자면 '왜 아직도 현대나 기아는 컨버터블을 만들고 있지 않은가?'라는 물음에 닿을 수밖에 없습니다. 몇 년 전에는 이와 관련해 대기 오염 문제로 양산을 못 하고 있다는 뉘앙스로 해외 언론과 인터뷰를 한 기아 관계자의 발언이 소개되기도 했죠.


국내에서만 판매할 자동차가 아닌데 마치 그것이 양산의 장애물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좀 이해가 안 갔습니다. 무엇보다 요즘은 하드탑이나 소프트탑이니 해서 얼마든지 커버를 씌울 수 있지 않습니까? 좀 궁색한 발언처럼 느껴졌습니다.

사진=마쯔다


한 업계 관계자는 특허 등의 문제가 있고 해서, 비용 대비 과연 수익을 낼 수 있을지 등을 현대나 기아가 고민하고 있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제한된 시장에서 얼마나 수요를 만들 수 있을 것이며, 또 안전과 주행 성능이 담보해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을지, 그리고 투자를 결정할 정도로 경영진의 마음을 움직일 만한 것인지, 당장의 이러한 현실적 계산에 막혀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과거에는 엘란이나 칼리스타 같은 로드스터가 한국 차로 팔린 적도 있긴 했었죠. 참 용감(혹은 무모)했던 시절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하지만 완전한 한국산은 아니었습니다. MX-5처럼 잘 만든 로드스터가 어떻게 브랜드를 받쳐주고 있고, 또 어떻게 브랜드의 경쟁력을 만들어주고 있는지를 보면 현대와 기아의 긴 컨버터블 외면은 아쉽기만 합니다.


반응형
  • 폴로 2018.09.10 09:50

    미아타는 언제봐도 아이덴티티가 확실하다고 느껴집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병행수입으로만 구입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아쉽기만 합니다.
    더 아쉬운 건 현대기아차의 로드스터가 아직 없다는 것인데요.. 물론 많은 생각이 있을 겁니다. 제일 큰 건 수지타산이 맞지 않기 때문일 것 같구요.
    판매량이 많지 않더라도 이런 장르의 차량을 개발하고 만들어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이제는 현대차도 내놓을 때가 되었죠. 하지만 여전히 경영진은 그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인 거 같고요. 아무래도 당분간은 한국산 로드스터, 컨버터블은 만나기가 어렵지 않을까 싶네요;

  • 지나 2018.09.11 07:58

    안팔려서 안내는 거겟죠
    현대는 자기객관화되는 브랜드라
    제네쿠페보단 N을 선택한것 처럼요
    저도 G70플래폼을 이용한
    2천대 로드스터가 나왔으면 싶어요

    • 판매량이 모든 자동차 생산의 기준이 된다는 것도 기술 혁신과 기술력, 문화를 만드는 자동차 회사의 모습으로는 뭔가 아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뭐가 됐든, 남들 다 만드는 그런 컨버터블 정도는 이제 나올 때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

  • Lariat 2018.09.14 10:40

    폭스바겐도 이오스 접었고 내년에 비틀도 단종하죠? 천만대 파는 업체도 수익성 없다고 발빼는데 후발주자가 수익성 계산없이 뛰어들 순 없죠. 자동차 문화와 기술을 중요시할 거면 남는 돈 없어도 폭스바겐은 이오스 계속 만들고 혼다는 S2000 계속 만들었어야죠. 결국 다 수익성 따지는 기업인 건 마찬가지인데, 장사치 아니고 기술과 문화 중시하는 회사인마냥 팔아놓고 남는 돈 없다고 단종시켜서 믿고 산 사람들만 속터지게 만드느니 안 만드는 게 잘하는 겁니다.
    미아타는 호황기에 넘쳐나던 비싼 컨버터블 사이에서 틈새시장을 찾아서 경쟁배제 후 수요독점에 성공한 케이스니 뒤늦게 다른 업체들이 따라할 수 없는 것이고요. 크라이슬러 미니밴 잘나가는데 쉐보레도 미니밴 만들어라, 모닝 스파크 잘 팔리는데 르노삼성도 경차 만들어라 하는 것과 마찬가지죠.

    • 안녕하세요. 말씀하신 것처럼 수익성을 생각하지 않고 기업을 운영한다는 건, 말 그대로 남의 장사에 대한 무책임한 발언일 수도 있습니다. 충분히 이해하는 부분이고요. 다만 현대도 오래전부터 내놓을 고민을 했던 것으로 압니다. 실제로 구체적 행동도 있었고요. 하지만 역시 (당시) 기술 특허 등, 비용과 기술력 등에 대한 고민이 있었을 겁니다. 지금은 현대나 기아도 고성능 모델을 내놓게 됐습니다. 과거보다는 좀 더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일에 관심이 높고, 그런 방향으로 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만약 예전처럼 패스트 팔로워, 돈 될 만한 차 만들어 파는 정도에 머무른다면 이런 얘기 하지도 않습니다. 뭔가 현대의 이미지를 바꾸고 헤리티지를 쌓고, 그런 과정을 통해 브랜드를 높이려 하기 때문에, 그러기 위해서는 남들 다 하는, 혹은 한 번쯤은 도전했던 컨버터블에 대해 현대도 이제는 내놓을 때가 된 게 아닌가 싶었던 겁니다. 벨로스터와 같은 유니크한 모델을 내놓을 줄 아는 기업이라면, 컨버터블에 대한 욕심도 저는 좀 가져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빈 카운터스가 지배하는 그런 분위기가 아닌, 엔지니어링을 통한 진정한 자동차 전문 기업이라면 말이죠. 그런 차원에서 이해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엘란 2019.02.11 21:20

      현대 기아의 브랜드 이미지와 가치가 폭스바겐과 같지는 않습니다. 기아도 90년대 엘란을 개발할당시에 계산기 두들기면 답이 안나오는것 알고있었습니다. 그러나 수뇌부는 보이지 않는 이익 즉 기아의 브랜드가치 향상을 보고 개발을 했습니다. 해외에서 싸구려 이미지때문에 저가에 차를 팔고있는것이 현대자동차입니다. 그렇기에 컨버터블 로드스터 고성능차 개발해서 브랜드가치를 올려 제값받고 차를 팔면 눈에 보이지 않는 엄청난 이익이 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