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Auto 이야기

'곤두박질한 판매량' 골프 시대 이대로 저무나? 유럽인들에게 폭스바겐 하면 떠오르는 자동차가 무엇이냐 묻는다면 가장 많이 나오는 대답은 아마도 골프일 겁니다. 1974년 처음 출시해 2019년까지 3천 4백만 대가 팔린 이 해치백의 교과서는 계속해서 유럽 시장 1위 자리를 빼앗기지 않고 있습니다. 기록은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러나 골프를 짙게 덮고 있는 먹구름으로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아 보입니다. 1위 : 폭스바겐 골프 (285,013대) 2위 : 르노 클리오 (248,602대) 3위 : 푸조 208 (199,316대) 4위 : 오펠 코르사 (198,887대) 5위 : 스코다 옥타비아 (180,902대) 6위 : 토요타 야리스 (179,867대) 7위 : 르노 캡처 (178,724대) 8위 : 폭스바겐 티구안 (176,288대) 9위 : 포드.. 더보기
럭셔리 실용주의 전기차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포르쉐는 자신들의 첫 번째 전기차를 위해 정말 많은 준비를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나온 타이칸은 성공적으로 첫발을 내디뎠죠. 2억 전후의 이 비싼 전기 4도어 쿠페는 미국에서 4천 4백 대 넘게 판매됐습니다. 이는 플래그십 클래스 (upper class)에서 S-클래스와 7시리즈의 뒤를 이은 3위에 해당하는 성적으로 단 4개월 판매로 이런 결과를 보였다는 게 대단합니다. 유럽에서도 화려한 한 해를 보냈는데요. 2020년 총 12,332대가 팔렸습니다. 아우디 E-트론과 아직 차이가 크게 나기는 하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출시와 함께 단박에 럭셔리 전기차 시장 강자 자리에 올랐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마칸의 판매량까지 빠르게 따라잡고 있는데, 과연 이런 상승세가 올해도 이어질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그런데 브.. 더보기
전기차 ID.3는 골프를 대체할 수 있을까? 유럽에서 가장 많은 팔린 자동차는 폴크스바겐의 골프입니다. 지난해 독일에서 총 136,324대가 팔렸고, EU에선 11월까지 (통계가 아직 다 안 나온 관계로) 255,064대가 팔려나갔습니다. 수십 년 이상 유럽 1위라는 타이틀을 지키고 있으니, 대단한 시장 지배력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이 골프 판매량이 갈수록 힘을 잃고 있습니다. 2010년 이후 유럽 판매량이 연간 50만 대 이하로 내려오더니 2019년에는 41만대 수준까지 곤두박질(?)했습니다. 그리고 코로나19 영향으로 2020년에는 30만 대를 넘기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때 유럽 기준 1년에 70만 대씩 판매된 걸 생각하면 최고점 대비 반타작도 못한 결과인데요. 그나마 이것도 독일이라는 확실한 내수 시장이 버텨 준 덕이라 할 수 있.. 더보기
포르쉐와의 공생 모델 1호 e-트론 gt, 2호는 Q6 e-트론 아우디가 e-트론에 이어 자신들의 두 번째 전기차 e-트론 GT 생산에 들어갔습니다. 본격 판매는 2021년 초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언론과 네티즌은 e-트론 GT를 ‘포르쉐 타이칸의 경쟁 모델’, ‘저격수’ 등으로 표현하며 내부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판매에 영향이 없을 순 없겠죠. 하지만 두 모델의 공존은 긍정적 측면이 더 많아 보입니다. 당연해진 플랫폼 공유 같은 그룹에 속한 다른 자동차 브랜드, 그러니까 현대와 기아, 푸조와 시트로엥, 폭스바겐과 아우디와 포르쉐와 같은 자동차 회사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차의 뼈대를 만드는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현대와 기아를 예로 들면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가 그렇죠. 아우디와 포르쉐는 SUV Q5와 마칸 등이 같은 .. 더보기
페라리 SUV 푸로산게(Purosangue) 심장은 터보랙 줄인 신형 V6 엔진 페라리가 SUV를 내놓는다는 소식은 관심 있는 분들은 이미 알고 계실 겁니다. 늦어도 2022년에는 나온다는 게 대부분의 예상입니다. 여기서 나온다는 표현이 공개가 아닌 출시를 의미한다면 빠르면 2021년 하반기에는 페라리표 SUV가 공개될 겁니다. 최근 독일 전문지 아우토모토운트슈포트는 푸로산게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금 진전된 소식을 전했습니다. 짧은 내용이었는데요. 궁금해하는 분이 계실지 몰라 저도 간단히 정리해봤습니다. 우선 가장 궁금해할 엔진은 새롭게 개발해 특허를 받은 V6 터보가 들어가는 것으로 거의 결정이 된 듯합니다. 이 엔진엔 터보차저의 응답 지연을 줄이는, 그러니까 터보랙 개선을 위해 전기 시스템이 들어갔다는 게 해당 매체의 설명이었습니다. 최근 공개가 된 페라리 최초 플러그인 하이브리.. 더보기
폴크스바겐 파사트와 아테온 단종 얘기 나오는 이유 짧지만 흥미로운 소식입니다. 약 2주 전이었죠. 오토모티브 뉴스 유럽이라는 매체에서 유료 기사를 통해 폴크스바겐이 파사트 세단과 아테온을 머지않아 단종시킬 것이라는 내용을 전했습니다. 파사트가 어떤 모델입니까, 1973년 1세대가 나온 후로 VW를 대표하는 중형 세단으로 자리 잡은 대표 자동차 아닙니까?현재 파사트는 유럽형과 북미형으로 나뉘어 판매 중입니다만 북미형과 달리 유럽형 파사트의 경우 양산 브랜드 세단으로는 최고 수준의 성능을 보여줍니다. 오죽하면 준프리미엄급 모델이라고 할까요. 이런 차가 단종이라뇨? 거기다 출발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아테온 역시 사라질 것이라는 소식은 정말 예상치 못한 것이었습니다.단종 이유는 현재 상황과 관련이 있어 보입니다. 이미 미래를 전기차에 걸고 있는 폴크스바겐은 .. 더보기
현대차의 오랜 꿈, 제네시스 유럽 진출 이번엔 제대로 될까? 2008년 현대는 5년의 연구 끝에 제네시스(BH)라는 고급 모델을 내놓습니다. 이 차는 당시 현대차의 플래그십 에쿠스와 그랜저 등과는 다른, 일본 모델의 영향을 받지 않은 독자적 럭셔리 세단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받았습니다. 글로벌 럭셔리 자동차 시장을 염두에 둔 자동차였죠. 그런데 현대차는 2015년 제네시스를 아예 브랜드화해 독립시킵니다. 토요타가 렉서스로, 닛산이 인피니티로 럭셔리 자동차 시장에 진출한 방식을 따른 것입니다. 제네시스는 미국 시장뿐만 아니라 해외 럭셔리 브랜드엔 철의 장벽과 같은 유럽 시장 또한 진출해 자리를 잡겠다고 분명하게 계획을 밝혔습니다. 2020년 진출은 무리였나? 그리고 작년이었죠. 국내 유력 신문사 두 곳은 1달 간격으로 ‘단독’이라며 제네시스의 유럽 진출이 2020년에.. 더보기
BMW iX가 공개되자 독일 네티즌들은 비버를 소환했다 BMW가 2021년부터 판매에 들어갈 전기차 iX를 공개했습니다. 프로토타입이기는 하지만 틀에서 큰 변화는 없을 듯합니다. BMW는 비교적 일찍 i3와 같은 모델을 통해 순수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었죠. 하지만 본격적인 전기차 시장을 대비한다는 느낌은 덜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내놓은 iX는 다릅니다. 미래 이동성을 단단히 준비했고, 그 끝에 나온 모델입니다.전장이 거의 5m에 이른다고 하니 이 정도면 X5 수준의 모델이라 보면 될 거 같습니다. 독일의 한 전문지는 1억 초반에 판매가가 결정되지 않겠냐고 예상했습니다. 두꺼운 팬덤층의 브랜드이다 보니 기다리는 이들도 많았습니다. 그런데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iX에 대한 기대가 실망으로 변한 느낌입니다. 차의 성능이나 고급감, 또 유럽 신연비측정법(WLTP.. 더보기
5200마력 전기차 알케이넘은 실체를 드러낼 수 있을까? 전기차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합니다. 그동안 자동차 산업은 거대한 공장과 첨단 조립라인, 많은 전문 인력과 현장 노동력, 그리고 이 모든 것을 갖출 수 있는 막대한 자본력을 가진 전통적 자동차 제조사들이 지배하는 곳이었습니다. 브랜드에 대한 헤리티지도 중요하기에 긴 역사 위에 세워진, 좀처럼 진입이 쉽지 않은 영역이었죠. 물론 소규모로 운영되는 회사들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확장성엔 분명한 한계가 있었습니다. 전기차는 그에 비하면 생산 접근성이 엔진 자동차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동력원 배터리를 받을 수 있어 작은 규모로도 시장에 이전보다 훨씬 쉽게 뛰어들 수 있습니다. 당연히 많은 이들이 전기차를 만들게 됐죠. 새롭게 열릴 거대한 미래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 지금도 세계 곳곳에선 수많은 전기차 브.. 더보기
'한,미,영,독' 모두 2035년, 과연 엔진 종말의 날이 될 것인가 요즘 자동차와 관련한 여러 소식 속에 2035년이라는 특정 시기가 반복해 언급되고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2035년부터는 엔진이 들어간 자동차를 더는 팔지 못하게 하겠다는, 또는 그렇게 해야 한다는 주장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느 한 나라, 한 도시만의 계획이 아닙니다. 북미와 유럽, 그리고 우리나라까지 포함한 주요 자동차 생산 및 소비 지역에서 나오고 있는 얘기입니다. 영국 ‘2040년에서 5년 앞당겨 실행하겠다’ 영국은 수년 전부터 2040년 자국에서 내연기관 자동차의 판매를 금지하고자 의지를 다져왔습니다. 그런데 올해 초였죠, 영국 보리스 존스 총리는 이 계획을 5년 앞당겨 실행하기로 했습니다. 가솔린과 디젤은 물론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다 포함이 됩니다. 말 그대로 엔진 중심의 자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