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Auto 이야기

포드의 대량 해고, 그리고 회장님 연봉 지난 금요일이었죠. 포드자동차가 독일에서 인력 5천 명을 감축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9세 이하 직원들은 퇴직금을 지급하는 방법으로, 50세 이상은 조기퇴직을 유도하는 방법으로 인원을 줄일 것이라는 계획인데요. 유럽 포드 경영진은 지난 10년간 경영 실적이 개선되지 못하고 계속 나빠진 것이 이번 결정의 배경이 되었다는 내용의 편지를 직원들에게 보냈다고 합니다. 효자 '유럽 포드'도 피해 갈 수 없었던 구조조정 포드는 백 년 가까운 기간 동안 영국과 독일에 거점을 두고 유럽에서 자동차 사업을 해왔습니다. 같은 미국 자동차 그룹인 GM이 유럽에서 손해가 크자 미련 없이 손을 털고 떠난 것과는 달리 포드는 유럽화에 일찍 성공해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사업을 해오던 곳이었죠. 유럽, 아시아, 북미 등에 흩어져..
열정으로 되살린 50년 전 우드스톡 페스티벌 히피카 1969년 8월 15일부터 3일간 미국 뉴욕주의 한 농장에서는 30만 명 이상의 젊은이들이 함께한 록음악 축제가 펼쳐졌습니다. 바로 우드스톡 페스티벌인데요. 정식 명칭은 우드스톡 뮤직 앤 아트 페어(Woodstock Music and Art Fair)로, 당시 참여했던 뮤지션 중 흰 인디언 복장을 한 지미 핸드릭스의 모습이 특히 많이 알려졌죠. 베트남 전쟁이 한창이었던 때라 당시 미국은 인종차별 문제와 함께 반전이 젊은이들에게 중요한 이슈였습니다. 이런 혼란의 시기에 사랑과 평화를 주제로 한 우드스톡 페스티벌이 열렸고, 반응은 뜨거웠습니다. 지금까지도 역사적 음악 축제로, 또 미국 현대사에서 매우 중요한 순간으로 우드스톡 페스티벌은 평가되고 있죠. 60년대 후반에 생겨난 히피족이라는 단어도 이 우드스톡 ..
혼다 전기차가 보여 줄 또 하나의 성장 혼다는 2017년이었죠. 프랑크푸르트모터쇼와 도쿄모터쇼 등을 통해 너무나 귀여운 전기 콘셉트카 '어반 EV 콘셉트'를 공개한 바 있습니다. 1세대 시빅의 느낌을 되살린 것 같은 이 작은 해치백 전기차는 이제 3월에 열리는 제네바모터쇼에서 양산을 위한 프로토타입으로 새롭게 등장하게 됩니다. 어반 EV 콘셉트카를 처음 봤을 때 군더더기 하나 없는 모습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는데요. 강하고 날카로워지는 요즘 자동차 디자인의 흐름에서 한발 벗어나, 일본 경차 특유의 귀여운, 그러면서도 자신의 색깔을 분명히 한 모습이 무척이나 신선하게 와 닿았습니다.무엇보다 이 콘셉트카가 실제로 양산된다고 했을 때 '야~ 일본이 전기차로 일 하나 저지르는구나'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기대를 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벌써 그 프로토타..
'구경 한 번 못해보고' 단종된 알파로메오 귀요미 미토 2017년 10월이었던가요? 자동차 매체들이 '알파로메오'가 한국에 들어온다는 보도를 했습니다. 알파로메오? 처음 들어본 분들도 계실 텐데요. 이탈리아의 자동차 브랜드로 유럽에서는 멋진 스타일이 높은 평가를 받습니다. 사실 이탈리아 디자인 감각은 패션에서만 볼 수 있는 건 아니죠. 개성 있고 멋스러운 고급 자동차 브랜드 또한 이탈리아 디자인 수준을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페라리나 람보르기니 외에도 마세라티, 럭셔리 수제 차 브랜드 파가니, 지금은 이름만 남아 있는 란치오, 그리고 마세라티와 함께 피아트크라이슬러 그룹에 속한 알파로메오 등은 모두 스타일에서 한 가닥씩 합니다. 이 중에서도 알파로메오는 럭셔리 브랜드이지만 상대적으로 대중적이라 유럽 도로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알파로메오가 ..
신형 911의 '포르쉐 웻 모드' 기능, 어느 정도일까? 포르쉐가 8세대 911을 내놓았습니다. 1963년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많은 관심을 받은 이 독일 스포츠카는 세대를 거듭하며 누구나 원하는 (하지만 쉽게 살 수 없는) 브랜드로 굳건하게 자리를 잡았죠. 911이 새로 등장할 때마다 새로운 기술과 함께 하며 더 빛이 났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8세대 911(992) 역시 처음 소개되는 새로운 기술이 담겨 있습니다. 바로 포르쉐 웻 모드(Porsche Wet Mode)라는 구동 관련 기술인데요. 도로가 젖어 있는 것을 감지해 미끄러지지 않도록 자동차 스스로 시스템을 최적화하는 것이 포르쉐 웻 모드가 하는 역할입니다. 앞바퀴의 휠 하우징, 그러니까 앞바퀴 뒤 휀다 안쪽에 음향센서를 심어 놓고, 타이어가 구를 때 튀는 물방울, 혹은 물보라를 감지해 '지금 도로가 ..
기아 프로씨드 GT의 성공 가능성 현대자동차가 유럽에서 i30로 준중형 해치백 시장에 도전하는 것처럼 기아는 씨드로 도전 중이죠. 두 모델은 같은 플랫폼을 통해 세상에 나왔지만 i30가 한국에서 판매되는 것과 달리 씨드는 유럽 전용 모델로 분류돼 만날 수가 없습니다. 우리나라처럼 큰 차가 인기가 있는 단일 시장에서 i30와 씨드를 함께 파는 것은 중복이라고 판단한 듯합니다. 물론 노조와의 협의도 쉽지 않겠고, 부품도 유럽 현지화되어 있어 이래저래 국내 판매는 쉽지 않습니다. 이런 상황인지라 늘 씨드는 한국 운전자들에게 남의 떡으로 여겨지고 있죠. 씨드를 원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시장 자체가 해치백에 호의적으로 돌아서지 않는 이상 앞으로도 한국 시장에서 만나긴 쉽지 않을 거 같습니다. 어쨌든 유럽에서 i30와 씨드는 무척이나 치열하게 경쟁 ..
꿈에 그리던 알파 로메오를 폴크스바겐은 손에 넣을 수 있을까? 이탈리아 스포츠카 하면 어떤 브랜드가 가장 먼저 떠오르십니까? 아무래도 페라리가 아닐까 싶은데요. 그 페라리 설립자 엔초 페라리는 원래 알파 로메오 레이싱팀에서 활동하던 레이서였죠. 서로 끈끈한 관계를 이어가다 안 좋게 끝이 났습니다만 어쨌든 초기 이탈리아 스포츠카 역사에서 알파 로메오는 결코 빠질 수 없는, 한가운데 있던 브랜드였습니다. 알파 로메오는 프랑스 자동차 사업가와 이탈리아 젊은 귀족이 만든 자동차회사에서 출발합니다. 서로 의견이 맞지 않아 갈라지고 새롭게 투자를 받아 만든 게 A.L.F.A.였죠. 그리고 당대 최고 수준의 엔지니어인 주세페 메로시를 데려오면서 알파 로메오의 역사는 본격화되는데요. 1차 세계 대전으로 자동차 생산이 어려운 틈을 타 니콜라 로메오라는 인물이 등장하면서 알파 로메오..
벤츠, 아우디보다 독일인들이 더 기대하는 재규어 I-페이스 재규어가 내놓은 순수(배터리)전기차 I-PACE는 여러 면에서 의외라 할 수 있는 자동차입니다. 재규어 하면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와 비교했을 때 점잖고 우아한 느낌을 받게 되는데요. 약간 부정적으로 이야기한다면 세단은 지루한 감이 없잖아 있습니다. 뭐,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얘깁니다. 실내 디자인은 최고급 플래그십이나 F타입 같은 스포츠카가 아닌 이상 조금은 올드한 느낌을 받기까지 했죠. 또 재규어를 몰면서 운전의 재미를 이야기하기는 좀 그렇습니다. (세단 기준) 그런데 I-PACE는 뭔가 다른 것 같네요. 제가 직접 타보진 않았지만 지금까지 나온 여러 영상 자료, 또 영국이나 독일에서의 평가를 보면 운전의 감각이 새롭고, 뭔가 기대를 하게 만듭니다. 아시는 분은 알겠지만 11월 초에 '독일 올해의 자동차..
아우디 첫 전기차 e-트론, 출시 전부터 삐걱 지난 9월 아우디는 자신들의 첫 번째 양산형 배터리 전기차 'e-tron'을 공개했습니다. 전기차에 매우 친화적인, 그리고 현재까지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테슬라의 본거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통한 소개였죠. 구겨진 브랜드 이미지 개선 기대 아우디에게 e-트론은 굉장히 의미가 큰 자동차라 할 수 있습니다. 브랜드 첫 번째 양산 배터리 전기차이기도 하고, 또 여러 문제로 바람 잘 날 없는 회사에는 반전의 계기가 될 수 있는 그런 자동차이기도 한 것이죠. 디젤 게이트와 담합 의혹 등으로 아우디를 포함한 독일 자동차 업계는 연일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거기다 부도덕한 질소산화물 동물 및 인체 실험 등이 있었고, 노후 디젤 도심 통행 금지로 인해 제조사에 대한 독일 내 여론은 계..
폴크스바겐의 만만치 않을 SUV 컨버터블 도전 SUV가 인기 있다 보니 파생 모델이 계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SUV 쿠페나 SUV 컨버터블과 같은 뭔가 안 어울려 보이는 조합이 그것들인데요. SUV 쿠페의 경우는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죠. 그에 비하면 SUV 컨버터블은 여전히 낯섭니다. 그런데 이미 소식을 들은 분들도 계시겠지만 폴크스바겐이 콤팩트 SUV 컨버터블을 내놓기로 하면서 이 이질적 조합으로 승부를 보려 하고 있습니다. 폴크스바겐은 얼마 전 비틀을 2019년 여름까지만 내놓고 단종시킬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결정으로 당연히 비틀 카브리올레도 운명의 끝을 맞이하게 됐죠. 카브리올레는 비틀 판매의 큰 축이었고 하나의 문화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어쨌든 막을 내리게 됐습니다. 독일에서 비틀은 현재 카브리올레(컨버터블)만 판매되고 있으니 유럽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