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비어만 영입은 테슬라 나비효과?


우리나라에서 자동차 연구개발과 관련해 양적 질적으로 최고 수준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은 현대차의 남양연구소일 겁니다. 만여 명의 전문 인력들이 모여 치열한 기술적 도전을 하고 있죠. 최근엔 DCT를 자체 개발해 양산 중이고, 10단짜리 자동변속기 개발도 한창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분명 의미 있는 결과와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하지만 여전히 세계 최고 기술을 획득하기 위한 싸움은 멀고 험합니다. 열정만 가지고 성과를 낼 수는 없는 노릇이겠죠. 회사의 큰 지원이나 기존의 틀을 깨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성장을 이끌려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런 관점에서 요즘 남양연구소의 변화는 꽤 의미 있어 보입니다. 바로 BMW의 고성능 브랜드인 M 기술파트를 책임지고 있던 알베르트 비어만 씨가 남양연구소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것이죠.



알베르트 비어만. 사진=BMW


2008년 사진이라 요즘 모습보다는 많이 젊어 보이는 사진이네요. 전형적인 독일 출신의 엔지니어로 M 파트에서 많은 활약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50대 후반으로 독일 기준으로 보면 비교적 젊다고 할 수 있지만 최근 BMW의 세대교체 분위기와 맞물려 현대차가 운 좋게(?) 최고 수준의 기술자를 데려올 수 있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이 비어만 부사장과 현대와의 인연이 전혀 엉뚱한 곳에서부터 시작되었다는 아주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어 오늘 그 얘기를 좀 해드릴까 합니다.


BMW M 파트 대표(좌에서 두 번째), 그리고 드라이버들과 뉘르부르크링에서 대화하고 있는 비어만 (맨 우측). 2013년 사진= BMW


자동차 회사들은 늘 경쟁 업체 차량을 분석합니다. 화제가 되는 자동차의 경우는 더더욱 연구의 대상이 되죠. 현대 역시 여러 브랜드의 차량들을 시승하고 분석합니다. 어느 날 남양연구소에 미국 전기차인 테슬라 모델 S가 들어 오게 됩니다. 그리고 한 연구원의 제안으로 연구소 임원이 시승을 하게 되죠. 시승을 한 임원은 테슬라 모델S에 물어봅니다. 2012년 나온 모델로 테슬라가 내놓은 첫 차인 로드스터 이후 5년 만에 나온 두 번째 차량이라는 설명을 듣게 됩니다.


임원은 연구원의 이야기에 놀라 반문을 하게 되는데요. " 이제 겨우 두 번째 모델을 만든 신생 브랜드가, 그것도 전기차로 어떻게 이런 주행성능이 가능한 거지? " 모델 S는 현대차에게도 적잖은 충격을 준 것으로 보였습니다. 그럴 만도 한 것이, 테슬라 모델 S는 냉정한 평가로 유명한 미국 컨슈머리포트에서 2013년도에 최고점을 받습니다. 아직까지도 이 점수가 깨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요. 미국 뿐 아니라 유럽에서도 테슬라 모델 S는 놀라운 평가를 얻게 되죠.


테슬라 모델 S. 사진=netcarshow.com


2012년, 테슬라 모델 S가 고객들에게 처음으로 인되되기 위해 공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위키피디아


그러고 보니 우린 이 신생 전기차 업체가 어떻게 해서 이처럼 뛰어난 주행성능의 차량을 만들었는지 자세히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저 잘 달리는 차라는 것밖엔 모르고 있죠. 처음 로드스터를 만들었을 때 로터스로부터 기술 제휴를 받았고, 이후 벤츠의 엔지니어들을 영입하고, 도요타 미국 공장을 인수해 그곳에서 조립을 한다는 정도의 이야기만 알려져 있을 뿐입니다.


하지만 이런 정도의 제휴나 인재들 영입은 다른 브랜드들 역시 다 하는 일입니다. 중요한 건 로드스터 (2007년) 출시 후 5년 만에 만들어낸 모델이 운전성능에서 이처럼 뛰어난 기술적 완성도를 어떻게 보일 수 있었느냐는 것이죠. 현대차는 테슬라 시승 이후 고성능 차량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고 최고 경영진에게 그 필요성을 보고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마침 당시 시승에 참여했던 연구소 임원은 독일의 유명 공대 출신으로 독일통이었고, 비어만 영입에도 어느 정도 관여하게 됩니다. 현재 그 임원은 독일 현대차 R&D 연구소를 이끌고 있죠. 비어만 영입 과정이 100% 이 내용만으로 설명될 수는 없겠지만 어쨌든 테슬라 시승과 비어만 영입이라는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연결고리가 만들어졌습니다. 


현대차는 이제 이 알베르트 비어만이라는 자동차 고수를 어떻게 활용할지 깊은 고민에 빠져 있습니다. 이 고민이 제대로 된 계획이 되고, 그 계획이 차질없이 실천된다면 그리 멀지 않은 시점에 현대차 주행성능은 분명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것입니다. 그리고 고성능 브랜드를 통해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입니다. 과연 비어만의 역할과 그의 활용이 얼마나 조화를 이룰 수 있을지, 네. 이 모든 것은 현대차 자신들의 능력에 달렸습니다.


BMW M3. 사진=BMW

  

  • 과객 2015.02.18 11:14 신고

    N시리즈 기대해 봅니다. 현대차에 애증이 있지만 N이 훌륭한 성능을 보여준다면 현대로 갈아타 볼까해요. 근데 최근 테슬라 신형 소식이 있던데 모델 S 세단D P85D입니다. 설명을 듣고 매우 충격을 받았는데요. 한번 기회되면 포스팅 부탁드립니다

  • 겉보리 2015.02.20 09:19 신고

    좋은 발상과 연구가 가감없이 상향 전달되고 편견에 좌우되지 않고 검토하는 문화가 정착해 훌륭한 자동차 기업이 되기를 바랍니다.

  • kamo6032 2015.02.20 20:33 신고

    몇년 전에 현대기아차에서 피터슈라이어를 영입한 후로 디자인에서 엄청난 발전이 생겼는데, 이번에 비어만 영입으로 그처럼 성능의 향상이 생길지 정말 기대됩니다.

    • 페터 슈라이어의 영향이 분명 컸다 봅니다. 다만 요즘은 디자인 정체기가 아닌가 싶고요. 과연 현대와 기아 모두에 자기색을 입히고, 그것이 경쟁력 강화로 계속 이어질 수 있을지는 좀 지켜 봐야 할 거 같아요.

  • BlogIcon 릿지뮤 2015.02.21 01:40 신고

    드디어 현대가 이런쪽으로 관심을 보였고 그 의지를 보였다는데에 일단 박수를 보내고 싶네요.ㅎㅎ

  • 폴로 2015.02.23 13:42 신고

    한국의 기업에서 제대로 정착을 하기 위해서는 많은 지원(시간&투자)이 동반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급하게 무엇을 보여라 이런 식의 영입이면 음,,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겠네요.
    아무튼 현대의 시도에 박수를 보내며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합니다.

    • 보이기 식의 영입은 아닌 거 같고요. 분명 좋은 타이밍에 인재를 영입했으니 반드시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야 할 겁니다.

  • 리히토 2015.02.23 18:02 신고

    전 개인적으로....-_-

    현대는....새로운 브랜드도 좋고 고급화 전략도 좋지만....

    쫌 잼있는차 하나 빼도 좋을꺼 같네요...

    파사트CC같은 스포츠 세단이나....소형 후륜....

    아니면 86같이 저렴한 후륜 스포츠카....+_+

    • 저런 인력들을 계속 영입하다 보면 리히토님이 바라는 다양한 펀카들이 현대차에서도 나올 수 있겠죠. 기대를 해보겠습니다.

  • saint 2015.03.04 09:00 신고

    N이 과연 얼마만큼의 가성비를 이끌어 낼지... 퍼포먼스는 기본이고..

  • 다비드 2015.03.18 11:53 신고

    독일 가는거 잠시보류하고 독일어공부하면서
    한국 자동차기업에 다시 재취업 준비중이라 또 들어와봤습니다 ㅋㅋㅋㅋ
    근데 이런 정보는 도대체 어떻게 아시는건가요
    막상 회사에 근무해도 다들 실적에만 관심있지 이런거 아무도 몰라요 ㅋㅋㅋ

    • 으아..이게 희귀 쏘스인 거 알아주는 분이 계시는군요. ㅎㅎ 이런 걸 이야기해 줄 만한 분으로부터 배경 얘길르 들은 게 있었습니다. ^^ 재취업 꼭 이루시길! 화이팅~

  • Favicon of http://choimaniac.tistory.com BlogIcon 바람돌이 Jay 2015.04.01 17:10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저도 현대 N은 정말 기대하고 있네요..
    Benz, BMW, Bentley 등을 타보면서.. 그 승차감과 성능에 감탄했는데..
    그만큼까지는 아니더라도.. 좀 더 나아진 현대차가 나오길 기다려봅니다..
    물론 내수 차별 호객 행위도 좀 근절되었으면 하면서...

    • 첫술에 배부를 수야 없겠지만, 이런 노력들이 쌓이다 보면 멋진 차가 나오지 않겠나 싶습니다. 내수고객들 상대적 박탈감은 얼른 해소시켜야 할 거예요 현대는 ㅡㅡ;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