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Auto 이야기

유럽 SUV 시장의 복병, 세아트 아테카

경마에서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말이 우승을 차지한 것에서 유래된 다크호스라는 표현이 있죠. 최근 유럽 시장에 등장한 스페인산 SUV 한 대가 말 그대로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세아트의 아테카(Ateca)가 그 주인공인데요. 어떤 면에서 이 차가 관심을 끌고 있는지, 간단히 아테카에 대한 현지 분위기를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테카 / 사진=세아트

적자에서 벗어나게 해줄 수 있을까?

1950년 출발한 세아트는 스페인을 대표하는(사실 유일한) 자동차 회사로 1990년 폴크스바겐 그룹이 지분의 99.99%를 인수하며 완전히 자회사로 편입시켰습니다. 하지만 거대한 공장 규모에 비해 판매량은 신통치 않았고 늘 만성적자에 시달려야 했죠. 최근까지도 세아트는 빈약한 라인업에 소형 해치백 이비자와 C세그먼트 레온 등에 주로 의지하는 형편이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경영 실적이 조금씩 좋아지고는 있었지만 뭔가 확실한 돌파구가 필요했고, 세아트는 노력 끝에 폴크스바겐 티구안의 유전자에 세아트 특유의 경쾌한 주행감을 잘 버무린 콤팩트 SUV 아테카를 내놓게 됩니다. 놀랍게도 아테카는 세아트가 내놓은 첫 번째 SUV 모델이었죠. 지난 5월부터 유럽에서 판매에 들어간 상태인데요. 아직까지 판매량에서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진 못하고 있지만 아테카는 3가지 이유로 유럽 시장에서 성공 가능성은 매우 높아 보입니다.

스타일이 살아 있다

아테카 주행 모습 / 사진=세아트

사진=세아트

아테카가 처음 공개됐을 당시 독일 등지에서는 스타일에 대한 반응이 상당히 좋게 나왔습니다. 뭔가 날카로운 듯하지만 부담을 주지 않으며 전체적으로 균형감이 잘 잡힌 스타일이라는 의견이 많았죠. 2012년 공개된 레온부터 시작해 세아트는 아우디와 폴크스바겐 스타일을 과감하게 적용하면서 다소 밋밋했던 스타일이 살아났고, 이런 분위기를 이어받은 아테카는 젊은 고객층을 흡수할 수 있을 만한 모던함으로 대중 앞에 등장했습니다.

세아트 볼륨 모델인 레온 / 사진=세아트

비교 테스트에서 동급 최고 수준으로 평가

무엇보다 유럽인들에게 아테카가 강하게 각인된 것은 자동차 전문지의 이어지는 칭찬 릴레이 때문이었습니다. 우선 아우토모토운트슈포트는 신형 티구안과 포드 쿠가 등, 콤팩트 SUV의 강자들과 아테카를 비교테스트했는데요. 총점 기준으로 아테카는 티구안에 이어 2위를 차지했지만 주행성능에서만큼은 티구안과 쿠가 등 나름 달리기 좀 한다는 모델들을 넉넉한 점수 차로 따돌렸습니다. 

신형 티구안보다 차체가 작음에도 공간의 안락함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기도 했죠. 또 지난 8월에는 아우토빌트가 현대 투산, 닛산 캐시카이, 그리고 르노 카자르 등과 아테카를 비교테스트 했는데 여기서도 완승을 거두며 1위를 차지했습니다. 역시 조향 능력과 민첩함 등에서 우위에 있었고 좌석의 안락함이나 서스펜션의 능력 등도 좋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다만 제동력의 경우 4개 모델 중 세 번째로, 이 부분만 좀 더 보강된다면 연비효율도 좋아 흠잡을 데 없는 그런 콤팩트 SUV가 될 수 있을 듯합니다.

그리고 아테카는 영국의 오토익스프레스가 뽑은 '2016년 최고의 크로스오버 및 소형 SUV' TOP 10에 당당히 첫 번째에 이름을 올리며 독일에서뿐만 아니라 이 차가 어느 곳에서 누구에게나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음을 확인시켰습니다. 오토익스프레스는 특히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SUV 캐시카이 등이 아테카의 등장으로 골치깨나 아플 것이라는 의견을 내기도 했습니다.

조립 마감도 괜찮은 평가를 받으며 품질 면에서도 많은 개선을 이뤘으며, 아우디의 영향을 받은 좋은 스타일에, 잘 달릴 줄 아는 운전의 재미까지 주는 아테카. 그리고 여기에 한 가지 강력한 또 하나의 경쟁력을 이야기한다면 바로 가격이 될 수 있습니다.

아테카 실내 / 사진=세아트

아테카 / 사진=세아트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현대 투산, 닛산 캐시카이, 르노 카자르 등과 비교해도 가격에서 부담이 가장 덜한 아테카인데요. 많은 부분 도움을 받은 티구안과 비교하면 7~8백만 원 이상까지도 판매가에서 차이가 발생합니다. 물론 티구안 신형에 여러 면에서 밀리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래도 가격 대비 이만한 스타일에 이만큼의 성능까지 보여주는 SUV를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소비자에겐 즐거운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한국에 폴크스바겐 그룹의 스코다가 진출을 노리고 있죠. 관심이 많은 코디악 같은 SUV는 덩치도 크고 가격도 생각한 만큼 저렴하진 않을 겁니다. 그에 비하면 세아트는 가격 대비 스타일과 성능에서 모두 만족을 주는 콤팩트 SUV의 진정한 다크호스라 할 수 있습니다. 언젠간 스코다와 함께 세아트 역시 한국 시장을 노크할지도 모를 일이니, 그런 이유 때문에라도 세아트라는 브랜드, 그리고 아테카의 선전을 지금보다는 더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필요는 있지 않을까 싶네요.

  • icarus 2016.10.14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코다 세아트 모두 수입되어 국내에도 현기차의 합리적 가격의 경쟁자가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또...1등인듯^^

  • 봉봉_티구왕 2016.10.14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리트가 있는 차종이네요. 국내에서는 볼 수 있을 날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티구안 동생들 정도로 보면 딱 알맞겠네요.
    좋은 차로 보입니다 ^^

  • 디젤마니아 2016.10.14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외관 디자인만 봐도 폭스바겐 그룹의 정체성이 그대로 담겨 있네요. 디자인이 티구안보다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습니다.
    티구안을 좀 더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다는 얘기인데, 수익률이나 간섭 현상 때문에 한국내에 들어올 수 있으려나 모르겠네요. 소비자 입장에서는 국내에도 들어오면 좋겠지만요.

  • 겉보리 2016.10.14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폴크스바겐-아우디와 같은 계열사여서 그런지 형태와 선 처리 등이 눈에 익숙합니다.
    안정적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고 진부하다고 느낄 수도 있겠습니다.
    현대-기아의 독과점이 가져온 폐해를 생각하면 우리 시장의 다양성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 싸잔박 2016.10.14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 유럽에서는 티구안 잡는 아테카, 콰시콰이 잡는 카자르 구도가 형성된 것 같습니다. 티구안이 전작을 뛰어넘는 상품성이 없고 가격이 창렬해서 아테카가 비집고 들어오는 상황이나 유럽내 절망적인 세아트 딜러망을 보면 상황이 녹녹치는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미국에도 판매못하는 스코다를 한국에서 런칭하려는 폭스바겐의 행보를 보면서 저 아테카를 한국에 꼭 출시해서 쓴 맛을 봤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아테카가 티구안을 잡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티구안의 대안으로 충분한 자격은 있다고 생각되고요. 카자르가 캐시카이 잡기는 글쎄요. 뭐 변별력이 크지 않아서 어떨지 모르겠네요;;

  • 그릴 조금만 손보면 더 멋있어질것 같습니다! 한국에서 세아트와 스코다 두 회사 대표 차종만 혼합해서 팔면 좋겠어요 ㅠㅠ

    • 사실 우리 입장에서도 폴크스바겐 그룹의 차들 중 폴크스바겐, 스코다, 그리고 세아트 모델을 적절히 섞어 판매해주면 얼마나 좋겠어요. ㅎㅎ 그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게 아쉬울 뿐입니다.

  • VWJ 2016.10.16 2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폭스바겐 아우디 그룹이 기본은 탄탄한자동차 그룹인 건 맞네요, 디젤스캔들로 휘청거리는 중 고급라인에서의 판매 위기는있더라도 기술이 되나까 스코다나 세아트의 상품성은 경쟁자보다 좋게 할 수 있군요. 한국인으로서 스코다와 같이 들어오기를 바라는 비현실적인 바람을 가지게 될 수밖에 없겠습니다. 금년내에 신차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입장에서 정말 사고 싶은 실용적인 차가 한정적이거든요.

    • 탄탄한 회사 맞죠. 다만 디젤 게이트로 워낙 타격이 커서, 그에 따른 댓가도 클 거라 봅니다. 제법 고통이 오래 가지 않겠나 싶고, 좋은 교훈이 되었으면 합니다.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삼는다면 무섭게 다시 치고갈 수 있는 그런 능력은 충분히 있다고 생각되거든요.

  • Kim yeong in 2016.10.17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을 보면서 우리나라의 자동차도 디자인 부서만 바꾸면 잘팔리는 새로운 SUV 나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디자인팀의 아이디어가 수요자와는 완전 달라서 촌스럽기 그지 없는 것이 많죠...
    같은 사람에게 다른 것을 오래동안 기다린다는 것은 결과가 같을 것이이니가요

    • 사실 우리나라 자동차 디자인은 그리 나쁜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디자인 덕을 사실은 많이 보고 있다고 해도 무방할 겁니다. 문제는 디자인과 함께 성능의 개선과 발전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점이 아닐까 싶어요.

  • 허헣 2016.10.17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폭바를 믿는 양반들 많네. 그렇게 당하고도 정신들 못차리다니.

  • 차사랑 2016.10.17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8월달에 폭스바겐 아우토슈타트에 가서 세아트랑 스코다 차량을 보고 정말 저렴한 가격으로 들어오면 현기차 점유율을 따라잡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나 세아트 직원한테 부족한 콩글리쉬로 ' launching in asia or south korea?' 라고 물어보니 단호이 노~ 라고 하더군요 ㅋㅋ 영어로 '온리 인 유럽, 낫 아시아' 이러면서... 아무래도 유럽시장에만 집중해도 부족한테 코딱지만한 듣보잡 헬조선까지 신경 쓸 여력이 없다는 의미로 들리더군요.

    • 들어온다고 얘기되고 있는 스코다도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한국 수입은 생각도 못했죠. 상황은 언제든 변화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거기다 듣보잡 헬조선이라고 하기엔 우리나라 자동차 소비량이 그리 작지 않습니다. 특히 비싼 차들은 규모에 비해 무지무지 잘 팔리는 귀한(?) 시장이기도 하죠. 어쨌든 긴 호흡을 갖고 한 번 지켜보죠. ^^

  • 쿠만 2016.10.20 0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디악 유럽 현지 가격이 있는데 국내에서 생각보다 높은 가격에 출시할까요?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데 그럼 좀 실망이네요
    가격 책정 문제 때문에 딜러사 모집하는것도 문제가 있었다는데...

    • 제가 지금 정확히 판매가가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만, 가장 낮은 트림 깡통 가격이 독일에서 현대 싼타페나 기아 쏘렌토와 비교하면 굉장히 싼 걸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한국 차는 수입모델이고 기본적으로 사양이 많이 장착된 편입니다. 반대로 스코다 등은 기본 사양이 그리 많지 않아서 옵션을 적당하게 달게 되면 가격은 큰 차이는 나지 않을 걸로 생각됩니다. 제 생각에는 한급 아래 체급인 티구안 가격과 오히려 비교가 될 수 있을 거 같은데, 가격에 대해서는 결국 수입이 확정된 후에 정확하게 경쟁력을 알 수 있을 듯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