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여행

호수에서 만난 바다, 독일 보덴제 여행기 살다 보면 악보의 숨표 같이 쉬어가야 할 때가 필요합니다. 달려온 시간에 대한 정리이기도 하고 앞으로 계속 잘 달려가기 위한 충전을 위한 순간이기도 하겠죠. 지난 8월 말, 2박 3일의 일정으로 독일 남부 보덴제(Bodensee)라는 곳을 찾았습니다. 보덴호, 혹은 콘스탄스 호수 등으로 불리는 이 곳은 독일과 오스트리아, 그리고 스위스 3개국과 맞 닿아 있는 유럽에서 세 번째로 큰 호수인데요. 그 짧지만 평화로웠던 보덴제에서의 시간들을 간단히 기록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여기에 올리는 사진들은 위키피디아, 그리고 해당 명소의 홈페이지 등에서 언론 및 홍보용으로 공개된 것들을 다운로드한 것이며, 부득이한 경우 캡쳐한 사진도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그 외에는 직접 찍은 사진들입니다. 올리고 보니 사진이 130..
독일 뉘른베르크를 하루 동안 즐기는 방법  뉘른베르크라는 도시를 관광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다소 까칠하고 불친절한 포스팅을 오늘 하나 마련했습니다. 오만가지 정보 친절하게 알려드릴 능력도, 정성도 없지만 그래도 이런 정도는 알아 두면 좋지 않겠나 싶어 사진과 함께 몇 자 끄적이니, 단 한 가지라도 도움을 얻길 바랍니다. 본문 시작하면 까칠한 간결체 모드로 들어가오니 이 점도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의견이 갈렸다. 1박을 하느냐 당일로 다녀오느냐의 문제였다. 프랑크푸르트에서 평일 출근시간을 피할 수만 있다면 자동차로 2시간 반 안에 넉넉히 도착하는 곳이 뉘른베르크다. 그러니 바지런 떨면 한방에 훅하니 다 둘러 볼 수 있다는 것이 아내의 의견. 하지만 애초부터 바삐 둘러볼 생각은 요만큼도 없었다. 샅샅이 뒤지고 느끼고 경험하려는 이에겐 사흘..
겨울스포츠와 함께하는 유럽호텔 베스트10 독일 일간지 디벨트에서 올 겨울, 스키를 비롯한 겨울스포츠와 휴식을 즐기기 좋은 유럽의 호텔 열 군데를 뽑았다. 대부분이 알프스 산맥과 닿아 있는 곳이 선정이 되었는데 잘 알다시피 알프스 산맥은 스위스, 오스트리아, 북이탈리아, 독일 일부, 그리고 프랑스까지 이어진 엄청난 산맥이고 그 우뚝 솟아 있는 산세 때문에 예전엔 남유럽과 북유럽의 문화, 기후적 차이를 가져다준 장본인이기도 했지만 지금은 유럽을 먹여 살리는 천혜의 관광지로 세계 모든 이들이 한번 쯤 들러보고 싶은 곳이기 도 하다. 덧붙여서 알프스와 유럽 산악 관광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TIROL 과 SOUTHTIROL이라는 지역에 대 해서도 잠깐 알아야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베스트에 등장하는 몇 군데의 호텔들이 이 티롤이라는 곳에 위치해 있기 때..
독일 로만티크 라인의 꽃, 뤼데스하임(Rüdesheim) 만약에 당신이 독일을 여행한다고 하면 어디를 코스에 담을 것인가? 베를린? 쾰른의 대성당? 뮌헨의 옥토버페스트? 아니면 라이프치히? 로텐부르그? 모두 훌륭하고 멋진 곳들이며 당신의 선택이 잘못되지 않았음을, 탁월한 선택이었음을 증명해줄 것이다. 그런데... 당신에게 인구 만명도 채 안되는 코딱지만한 산동네를 추천한다면 선뜻 내키시겠는가? 이제부터 비록 사진 몇 장일 뿐이지만 만나게될 뤼데스하임(Rüdesheim)은 당장 당신의 여행 코스를 바꿀만큼의 강렬하고 멋진 것들로 가득한 곳이다. 와인, 라인, 아기자기한 골목들, 그리고 그곳에서 만날 친절하고 편안한 독일사람들까지... 비록 며칠의 여정이 필요없을만큼의 작은 곳이지만 마치 압축파일을 풀어놓은 듯, 뤼데스하임에서는 쏟아져나올 추억의 꺼리들과 여행의 ..
詩聖, 괴테의 집으로 놀러오세요.-괴테하우스 둘러보기 괴테(Geothe, 1749~1832), 영국에 셰익스피어가 있다면 독일엔 괴테가 있다. 그 괴테의 고향이 바로 프랑크푸르트가 아니던가. 부자 부모 만나 인생 쉽게 풀렸을 것이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파우스트나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과 같은 불멸의 작품이 그냥 배에 기름끼 찼다고 해서 쑥쑥 뽑혀나온 것은 아니리라. 여하간, 괴테가 태어나고 제법 오랜 세월 머물렀던 역사의 공간 안에서 시간을 압축해 대문호의 체취와 숨결을 느껴보았다. 중앙의 입구를 중심으로 우측은 바로크부터 낭만주의까지의 각 종 그림과 조형예술 작품들을 전시해놓은 괴테박물관과 도서관이 들어서 있다. 그리고 첫번 째 사진에서 보이는 왼편 5층짜리 집이 바로 괴테가 태어나고 자란 괴테 생가 모습이다. 괴테 할머니가 구입했던 이 집은 사실은 세계2..
독일 라인계곡의 또다른 진주, 빙엔(Bingen) 참 얼떨결이었다. 아는 사람 집 구하는 걸 돕는다며 아무런 정보도 없이 어딘가로 향했던 일요일. 한 시간 가량을 달렸을까? 오래된 느낌의 작은 도심에 진입했다. 라인강변에 있는 언덕 위의 집들과 좁은 골목들로 가득했던 도시는 의외로 깨끗하고 아기자기한 것들이 가득했다. 특히나 오래된 도시는 현대적인 상점들과 어울려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옛것과 모던함의 아기자기한 조화...이것이 나중에 알게된 빙엔이란 도시의 첫 인상이었다. 그닥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놓치기 아까운 이 빙엔이란 도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뤼데스하임(Rüdesheim)이란 곳을 설명할 필요가 있다. 뤼데스하임은 독일에서도 퀄른 대성당이 있는 퀄른 다음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는 관광과 와인의 명소이다. 이 뤼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