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크푸르트, 그 숨겨진 재미를 찾아서!

프랑크푸르트 크리스마스마켓 풍경 우울한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계십니까? 아니면 외롭게 보내셔야 하나요? 돈도 없고, 의욕도 없고, 그닥 관심도 없는. 혹, 그런 분들에게 이런 사진 몇 장이 무슨 소용일까 싶지만, 그래도 성탄입니다. 어쨌든 따뜻한 마음으로 함께 하는 그런 날이 아니겠어요?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독일의 크리스마스마켓 사진 보시고 잠시 성탄 분위기 좀 느끼시는 건 어떨까 합니다. 보통 독일은 크리스마스마켓이 11월 마지막째주에 오픈을 해서 한 달 동안 (23일까지) 사람들을 맞이하는데요. 각 지역마다 자신들의 고유한 특색을 가지고 매년 관광객들을 맞고 있습니다. 대부분 기념품과 먹을거리, 그리고 따듯한 글루바인이라는 와인 등을 판매하죠. 장식은 그 해 그해 조금씩 다르지만 아기자기한 느낌 보다는 그냥 전통적인 느낌을 강조..
프랑크푸르트 시내에서 직접 본 푸죠RCZ 엊그제 모처럼, 아내와의 퇴근 후 외식을 위해 서로 시간을 맞췄습니다. 아내보다 조금 일찍 시간이 난 저는 약속장소로 가기 전에 오랜만에 시내를 걸어보았습니다. 평소 무심히 스쳐가는 곳들을 촘촘히 눈에 담아둘 수 있어서 좋았는데요... 주택가 한 편에, 몽우리들 한 껏 피어오르는 봄꽃 아래 세월을 머금고 선 구형 BMW 모습이 왠지 아련하게 다가오기도 했고... 서점에 들러 칸칸히 쌓인 자동차 책들 므흣하게 바라보며 잠시 독서 삼매경에도 빠져 봤습니다... 그리고, 100년이 다 돼가는 유명 커피점 앞에 나란히 세워진 미니와 듬직한 Jeep의 모습이 주는 가게와의 대비감이 인상적이기도 했습니다... 프랑크푸르트라는 도시를 잘 설명해주는 요런 분위기의 모습도 사진기에 담아봤는데요. 유럽의 여느 도시들과는 ..
프랑크푸르트의 동상 4총사와 숨겨진 이야기. 프랑크푸르트... 발품 팔기에 안성맞춤일 정도로 주요 관광코스가 몰려 있는 도시이기에 그 주요 루트를 따르다 보면, 꼭 만나게 되는 동상들이 있다. 이름하야! 프랑크푸르트 동상4총사. 어떤 것들이 있으며, 어떤 뒷얘기들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자. 1. 프리드리히 쉴러 동상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에서 나와 정면으로 보이는 길인 카이저 거리를 따라 10분 정도를 걷다보면, 홍등가로 유명한 중앙역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금융타운을 만나게 된다. 세련되고 깨끗하다 못해 새침해 보이기 까지한 곳에서 먼저 맞닥드리게 되는 것이 바로 유로타워이다. 이 유로타워 앞에 있는 유로상징물을 바라보며 좌측 공원길로 접어들게 되면 이전까지는 바로 프랑크푸르트의 자랑이며 독일의 자부, 그리고 서양문학의 위대한 유산을 남긴 괴테의 동..
프랑크푸르트 여름 최대의 축제 "우퍼페스트" 매 년 8월의 끝자락, 프랑크푸르트의 밤은 뜨겁다. 여름이니 당연히 뜨겁다고? 독일의 여름은 한국의 여름에 비해 짧고 덜 더워서 좋다. 하지만 징글징글하게 추운 겨울을 생각하면 따뜻한 여름을 보내는 독일사람들의 마음은 섭섭함이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아쉬운 맘을 찐하게 달래보려는 듯 프랑크푸르트는 도시 최대의 축제를 연다. 그 이름하야, 뮤제움스우퍼페스트 (Museumsuferfest)!! 프랑크푸르트 마인강가 특히 작센하우센 동네 쪽으로는 프랑크푸르트 시의 계획 하에 지어진 박물관과 미술관들이 쭈욱 늘어서 있다. 즉, 마인강변로를 따라 늘어선 뮤제움에 악센트를 주다보니 축제의 타이틀이 저렇게 길게 나온 것이다. 더 쉽게 정리해보면 우퍼페스트는 박물관, 미술관들이 늘어선 마인강변에서 벌이는축제다...
프랑크푸르트 최고의 호텔! 빌라 케네디(Villa Kennedy) "빌라 케네디 호텔을 아십니까?" " 빌라...뭐요?" 작센하우센에 위치한 이 고풍스럽고 삐까뻔쩍한 건물에 대해 의외로 아는 사람들이 많지가 않다. 영국인 로코 포르테 경이 우리 돈으로 대략 천 억에 저택을 인수해 (저 양반은 베를린과 뮌헨에 빌라 케네디 스타일의 호텔을 연이어 오픈했다.) 호텔로 바꿔 오픈을 한 것이 2006년도 일이다. 새로운 특급 호텔은 여기 호텔 있소이다..라고 눈에 잘 띌만한 간판이나 홍보 장치를 하지 않아 웬만한 사람들은그냥 지나치기가 쉽다. 하지만 언제나 전세계 부자고객들로 넘쳐나는 이 호텔은 다녀간 사람들의 입소문을 통해 이미 명품 호텔로 자리매김을 한 것으로 보여진다. 위에 사진은 신호대기 중 찍은 사진이다. 직접 찍어 보여줄 수 있는 사진은 달랑 저 것 한 장 뿐이라 좀..
이런 서점은 어떤가요? - 후겐두벨에 가다!- 프랑크푸르트는 박람회나 전시회가 매년 끊이지 않는 도시 중 하나다. 그 중에서도 가을마다 열리는 의 유명세는 익히 알려져 있다. 시내 지하철 안 풍경의 절반은 책을 읽는 사람들이 차지하고 있을 정도이니 말 다했지... 암튼, 프랑크루프트 차일 거리 카우프호프 백화점 옆에 있는 후겐두벨(Hugendubel)서점은 전국구 서점이라는 명성과 다양한 책을 구비했다는 것 말고도, 아기자기한 서점의 구조 때문에라도 즐거운 요기 거리가 될 수 있다. 잠깐 둘러볼까? "책들의 세상 후겐두벨"... 큼지막하게 서점을 알리는 간판이 가로 세로로 걸려 있다. 주말이라 그랬는지 평소 때 보다는 책을 사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서점은 우리나라 대형 서점과 비교하면 그닥 크지가 않다. 동선은 서점의 중심에서 사방으로 놓여 있는 책..
프랑크푸르트 즐기기 2탄 "슈테델, 나도 가보자~!" 독일 여행객, 그 중에서도 프랑크푸르트를 조금 관심 갖고 돌아봐야겠다고 여기는 객들에겐 이미새로울 것 없는 이름이 슈테델 미술관이다. 굳이 나까지 블로그에 이 미술관 올려야 하나 싶었는데 막상 다녀와서 그림들을 보고 나니, 내 나름의 이야기를 적을 필요는 있겠구나 싶어졌다. 마인강변을 따라 강남북으로 위치한 일명 미술관 거리...그 시작 혹은 끝이 바로 슈테델 미술관이다. 어디 한 번 둘러볼까? 멀리 좌측에 슈테델 미술관이 보이고 그곳으로 건너갈 수 있는 다리가 보인다. 마인강변 한 쪽에서 책을 읽고 있는 남자의 모습이 보기 좋았다. 슈테델로 가는 다리의 시작점. 뭐랄까.. 미술관을 향하는 관람객으로 하여금 시작 전부터 분위기 낼 수 있게끔 조성을 했다고나 할까? 암튼, 분위기 up! 드디어 슈테델 미술..
프랑크푸르트 즐기기 1탄 맛집 "홀호르스트" 오늘은 프랑크푸르트의 맛집 한 곳을 소개하려고 한다. 맛이라는 게 내 맛 니 맛 다르기는 하지만 그래도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맛이라는 게 있기에 그러한 보편적인 기준으로 맛집을 선택해봤다. 프랑크푸르트 관객객들에게 하나의 필수 코스가 된 뢰머광장. (오면 의외로 작은 규모에 실망하지만 그 실망이라는 게 너무 표피적 결과는 아닐런지...) 사실 독일, 그 중에서도 프랑크푸르트는 관객객들에겐 매력이 거의 없는 도시 중 하나다. ...라고 알려져 있다. 파리나, 로마 등에 비하면 더욱 대비가 된다. 한국인들에게 유럽의 관문이 되어버린 프랑크푸르트. 그러나 이 곳은 그저 지나쳐가는, 혹은 환승 대기시간 동안 잠시 둘러보는 곳 정도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하지만, 이 블로그를 통해서 프랑크푸르트의 새로운 면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