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대중교통 2건

독일에서 지하철표, 버스표 끊는 방법

독일에서 당신이 지하철을 이용해야 한다면, 혹은 버스를 타야한다면 제일 처음해야 할 일은?

 

당연히 티켓을 사는 일이다!

 

아시는 분은 잘 아실 터이고 모르시는 분은 도통 모르실 터이지만 독일은 교통체계가 군기 잘든

 

군대마냥 잘 돌아가는 편이다. 허나 이 시스템에 적응을 하려면 (어느 나라나 다 그렇겠지만)

 

시간이 좀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쓸데없는 시행착오 일부러 겪지 않기 위해서라도 미리미리

 

정확하게 정보를 갖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  물론 여행객은 더 말할나위가 없겠지. 이런 측면에서

 

독일의 교통수단에 대해 경험하고 이해하고 있는 만큼의 정보를 전달해보고자 한다.

 

오늘은 일상에서 자주 이용하게 되는 버스나 지하철의 표를 구입하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자.

 

무슨 방법씩이나 알아야 한다냐며 콧방귀 뀌실 분들! 잠시 그 방귀 참아두시길 바라며.

 

 

1. 독일의 대중교통 티켓은 대부분 무인시스템을 통해 구입한다. 

 

 

자, 대충 저렇게 생겨먹었다. 연방국가인 관계로 각 주(Bundesland)마다 약간씩의 차이는 있겠지만

 

크게 모양이나 시스템의 차이는 없다고 보면 된다.

 

우선 저 아이가 티켓을 끊기 위해 잔돈을 고르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아이가 서 있는 티켓판매기의

 

왼쪽 상단에는 RMV (Rhein-Main Verkehrsverbund) 라고 표시가 되어 있는데 라인-마인 교통연합이

 

라는 말로, 프랑크푸르트가 속해 있는 헷센주 내에서 판매하는 판매기계라고 보시면 될 것이다.

 

 

2. 티켓을 끊는 순서는 대략 이렇다! 

 

먼저 가고자 하는 지역의 번호를 고른 후 그 번호를 입력한다.

 

 

왼쪽에 빼곡하게 적혀 있는 것들이 가고자 하는 지역의 이름과 그 지역을 나타내는 고유 숫자들이다.

 

예를 들어,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 우리가 알고 있는 프랑크푸르트의 정식 명칭이다.)에를 가야 한다면

 

숫자 50을 누르면 되는 것이다.

혹시라도 의심병 말기시라 못 믿으실까 이렇게 인증샷 상냥하게 덧붙여 올린다.

 

이 사진에서도 보면 알 수 있듯, 숫자 5와 0이 제일 닳아 있다.

 

암튼 이렇게 누른 후에는 일회권(Einzelfahrt)이냐, 하루이용권(Tageskarte)이냐, 단체이용권

 

(Gruppentageskarte)이냐, 일주일 이용권(Wochenkarte)이냐, 아니면 한 달 사용할 수 있는

 

한 달 정액권(Monatskarte)이냐를 선택해야 한다. 단체이용권은 최대 5명까지 사용할 수 있는데

 

매우 저렴한 편이다. 사실 일회권 외에는 기간이 길수록 가격은 내려간다고 보면 된다.

 

 

 

각 각의 티켓이 상냥하게도 색상별로 표시가 되어 있는데 여기서 주의할 것은, 오른쪽과 왼쪽으로

 

같은 내용이 두 줄로 늘어져 있는데, 오른쪽의 작은 사람 쪽은 6세부터 14세까지가 이용할 수 있는

 

어린이 전용이니까 가격 생각보다 싸다고 얼씨구나 누르는 일 없도록. 행여 잘못 입력을 했다면

 

저 위에 사진에 보이는 붉은 색깔로 표시되어 있는 " c " 버튼을 누르고 다시 입력을 하면 된다.

 

또 한 가지 주의할 점은, 한 달 정액권에는 오전 9시 이전에 주로 출퇴근 족들이 사용하는 티켓과

 

9시 이후에 사용할 수 있는( 9-Uhr-Monatskarte)  티켓으로 구분이 되어 있기 때문에 이 내용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오전 9시 이후에 사용하는 정액권과 그렇지 않은 것과는 가격부터가 차이가 날뿐 아니라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 단속 요원들에게 걸렸을 시, 벌금을 물게 되기 때문이다.

 

또한 화면에 ohne Umweg이라는 글이 뜨는데, 그것은 어느 지역을 거쳐서 가지 않는 티켓을 원하

 

느냐를 묻는 질문으로 대부분의 경우 경유하지 않겠다는 이 표시가 뜬 번호를 누르면 된다.

 

이렇듯 정확하게 내가 쓸 티켓의 종류를 구별했고, 버튼을 누른 것이 모니터 상에 하자없이 나타나면

 

돈을 넣고 티켓을 기다리면 티켓 끊는 첫번 째 관문은 가뿐하게 통과하게 된다.

 

 

3. 티켓 설명

 

 

일회 이용권(Einzelfahrt)만 아니면 나머지는 대부분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은 티켓을 받게 된다.

 

위에 보이는 티켓은 한 달 정액권 티켓이며, 9시 이후에 사용하는 티켓이다. 중앙에 표시가 되어 있는

 

von 36  nach 50 이라는 것은, 36번 도시에서 50번 도시 구간에서 이용가능한 티켓이라는 표시가 된다.

 

왼쪽 하단에 보이는 숫자들은 2009년 9월 30일부터 사용하는 티켓이라는 표시이다.

 

그리고 오른쪽 상단에 붉은 동그라미로 표시된 그림들은 이 티켓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들을

 

표시한 것으로  버스/ S-Bahn / U-Bahn / strassenbahn 등, 기차를 제외한 거의 모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

 

버스나 트람이라 불리는 스트라센반(strassenbahn)의 경우는 직접 운전사에게 목적지를 말하고

 

티켓을 끊을 수도 있다.

 

여기서 다시 한 번 중요한 내용에 대해 환기를 하자면, 독일은 일종의 Zone (Kreis), 그러니까 구간

 

별로 요금이 차등 적용이 되기 때문에 내가 가는 곳이 1Zone인지 2, 3 인지를 알고 있어야 한다.

 

지하철역에서 어떤 지도 등을 보면 숫자가 흐릿하게 적혀 있는 걸 볼 수 있는데 이 것들이 전부 지역의

 

고유 넘버이자 Zone을 알려주는 것이다.

 

이 정도로 해서 오늘 티켓 끊는 방법을 알아보았는데, 다시 한 번 얘기하지만 각 지역별로

 

무인매표기의 형태가 다를 수 있다. 하지만 기본적인 방법만 알아둔다면 어느 지역 어떤 형태의

 

판매기를 만나도 뻘줌하게 되지는 않을 것이다.  

 

 

 

 

신고
  • zzzzzzzzzzz 2009.11.20 11:05 신고

    zzzzzzzzzzzzzz

  • ㅋㅋㅋ 2009.11.20 11:05 신고

    모르갯다

    • Favicon of http://wani.textcube.com BlogIcon 스케치북 2009.11.20 16:05 신고

      넵. 생각보다 헛갈리더군요. 그래도 막상 맞닥드리면 어찌어찌할 수 있을 겁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독일여행자 2010.01.01 17:38 신고

    1. 저희가 쉐네필트 공항에서 내려서 버스를 탈 예정인데, 무인발급기가 어디에 있나요? 버스스탑 근처에 있나요, 공항 안에 있나요?

    2. 탈 때 어떻게 하나요?
    1) 1회권의 경우, 타면서 버스표를 내나요?
    2) 하루이용권의 경우에는 어떻게 하나요?

    • Favicon of http://wani.textcube.com BlogIcon 스케치북 2010.01.01 18:35 신고

      일단...쉐네필트가 어느 공항인지..베를린공항인가요? 암튼 무인발급기는 대체로 지하철역 입구나 역 안에 배치가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버스는 기사분에게 목적지를 말하면 됩니다. 보통은 버스 안에서 계산을 하거든요. 한국의 옛날 시스템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고요. 지하철과 버스를 같이 이용하는 경우, 그리고 하루 동안 사용할 1일 이용권(Tageskarte)을 뽑아야할 경우 무인발급기를 이용하시길 권합니다. 주변에 잘 찾아보시면 있습니다. 만약 독일어로 물어봐야 하는 상황이시라면....Wo kann ich die Fahrkarte kaufen?(보 칸 이히 디 퐈카르테 카우펜?) "어디서 티켓을 살 수 있습니까? 라고 물어보시면 알려줍니다. 보통 독일어 못하는 여행객이라고 생각되면 손짓 발짓 다 해서라도 알려주니 자신있게 물어보세요. 그럼..멋진 여행되십시오..^^

  • 여행예정자 2010.04.12 00:15 신고

    Bahn하고 RMV하고 차이가 뭔가요?;;;

    • Favicon of http://wani.textcube.com BlogIcon 스케치북 2010.04.12 01:25 신고

      RMV는 (Rhein-Main-Verkehrsverbund)의 약자인데요..Bahn이 장거리를 위한 독일 철도라면, RMV는 라인-마인..그러니까 프랑크푸르트와 비스바덴과 같은 도시가 있는 헷센주 내의 지하철(U-Bahn), 시외근거리 철도(S-Bhan),그리고 버스등을 종합해 지칭하는 겁니다.

      쉽게 말씀드리면,
      RMV는 헤센주의 모든 대중교통수단을 통합 관리하고 각 종 시간표 등의 세부 정보도 알려주고. DB 즉 도이체반의 경우는 독일전역을 다니는 기차를 의미하는 것이고요.

  • 행자 2010.08.04 18:02 신고

    독일 지하철하면 생각나는게 학부때였나 대학원때였나 지하철에 있었는데 갑자기 어떤 사람이 검사원이라며 표검사하던게 생각나네요 아마도 예전에 지하철들어갈때 검사하는 없다가 불시에 검사하는거 같았어요 오래되서 잘 기억은 안 나지만 그랬던거 같아요 ^^

    • 한국도 그렇게 바뀌었던데요...일단 티켓 검사를 안 하기 때문에 무임승차를 해도 된다고 볼 수 있어요. 하지만 일단 걸리면 40유로 정도의 벌금을 물게 됩니다. 거리나 구간에 따라 더 올라갈 수도 있죠. 가끔...아주 가끔 볼 수 있는데...제일 편한 건...표 사는 거겠죠? ^^

  • 리오 2011.03.01 21:36 신고

    2년전 포스팅이면 지금과는 조금 다를까요? 9시 이전 한달 정액권은 얼마인가요??

    • 여긴 물가가 큰 변화가 없기 때문에 가격이 시간이 지난다고 오르고 그러진 않습니다. 구간에 따라 가격이 다르지만, 100유로 전후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쓰실 일이 있나요? ^^

  • 무궁화 2015.06.30 17:00 신고

    8월에 독일 자동차공장 견학겸 여행을 가는데 스케치북님의 생생한 독일현지의 정보 글을 읽고 많은 도움 얻어갑니다
    ^ㅡ^

    항상 유익한 글 감사드려요~~

    •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인데요. 지하철 무인발행기가 최근엔 다 터치스크린방식으로 바뀌었더라고요. 그래도 기본적인 사항은 바뀐 게 없고, 언어 선택이 가능하니 독일어 보다는 좀 더 익숙한 영어로 서비스를 제공받으시면 더 좋을 듯합니다.

  • 킄솔 2017.10.11 07:42 신고

    전 프랑크프르트에 갔다가 지하철 방향을 잘못 탔다가 다시 내려 센트럴쪽을 가는 열차를 바꿔
    탔는데 어떤 사람들이 오더니 표를 달라고 하길래 보여주었더니 왜 이쪽에서 오냐고 그래서 다른방향으로 잘못타서 다시 바꿔타고 오는길이라고 했더니 벌금 1인당 60유로인데 3명을 60불에 해줄테니 현금으로 내라고 해서 뭔가 이상해서 버티다가 경찰을 부른다기에 부르라고 했더니 경찰이 와서 이유를 설면하려는데 우리 이유는 안듣고 그사람들 말만 듣고 경찰서에서 2시간 잡혀있다가 3명 모두 60유로씩 벌금 받고 집에 도착하자 마자 벌금 냈는데 계속해서 벌금 내라고 편지가 날아옵니다.
    이메일도 써보고 편지도 써봤는데 벌금 추가비용까지 합해서 자꾸 편지를 보내는데 독어로만 써 있고 뭘 어떻게 해야하는지...
    이런 경우엔 뭘 어떻게 해야할까요?

    • 일단 표를 끊었는데 방향을 잘못 잡았다면, 그것으로 벌금을 물리는 경우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다만 경찰이 사정 얘기를 들었음에도 벌금이 부과된 거라면 아마도 뭔가 잘못이 있었다고 보여집니다. 문제는 벌금을 내셨다는 건데요. 그 벌금을 어디에 냈고, 그 벌금에 대한 영수증 처리가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계속해서 벌금 요구가 있다는 건 벌금을 내지 않은 것으로 보는 모양인데, 계속 문제가 되면 당시 함께 여행했던 분들과 함께 독일 대사관 등에 가셔서 (한국 직원들이 계실 겁니다) 직접 상담을 받아 보시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독일의 개인 자전거 보관함

                                      

                                   

                                        내가 살고 있는 동네의 지하철역 모습이다.

                          작고 아담한 동네에 지하철이 있다는 것이 여간 편리한 것이 아니다.

                                     참고로 독일 지하철 역에는 승무원이 대부분 없다.

                                        인건비 비싼 독일이라 그럴까? 암튼 한국처럼

                                     청소아주머니들이라든지 공익요원(?) 비슷한 사람도

                                        찾기 쉽지 않다. 이러한 지하철 역 한 켠에 자리한

                                       자전거 보관소는 별반 한국의 그것과 다르지 않다.

 

 

                                    

                                                그런데 이 평범한 자전거 보관소에는

                                        독일 자전거 문화의 색다른 면을 보여주는 게 있다!

 

 

 

                                                     바로 쭈~~욱 늘어선 이 녀석들이다.

 

 

                                                              "개인 자전거 보관함"

                                         한국 지하철 역에서 소지품 사물함 같은 것은  봤어도

                                            이렇게 개인 자전거 사물함은 독일에서 처음 본다.

                                    시에서 일정기간 사용료를 내고 임대를 하는 것으로 보여지는데...

                                                    갑자기, 한국 당구장이 생각나는 건 왜일까? ^^

                                            암튼, 독일 사람들의 자전거 사랑 혹은 자전거 문화는

                                 아주 생활 깊숙하게 스며들어 있는 일상의 그 무엇이 아닐까 생각된다.

                                                  독일의 자전거 문화에 대해서는 종합적으로

                                                       다음 기회에 소개를 할까 한다.

신고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