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의 대중교통

독일에서 지하철표, 버스표 끊는 방법 독일에서 당신이 지하철을 이용해야 한다면, 혹은 버스를 타야한다면 제일 처음해야 할 일은? 당연히 티켓을 사는 일이다! 아시는 분은 잘 아실 터이고 모르시는 분은 도통 모르실 터이지만 독일은 교통체계가 군기 잘든 군대마냥 잘 돌아가는 편이다. 허나 이 시스템에 적응을 하려면 (어느 나라나 다 그렇겠지만) 시간이 좀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쓸데없는 시행착오 일부러 겪지 않기 위해서라도 미리미리 정확하게 정보를 갖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 물론 여행객은 더 말할나위가 없겠지. 이런 측면에서 독일의 교통수단에 대해 경험하고 이해하고 있는 만큼의 정보를 전달해보고자 한다. 오늘은 일상에서 자주 이용하게 되는 버스나 지하철의 표를 구입하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자. 무슨 방법씩이나 알아야 한다냐며 콧방귀 뀌실..
독일의 개인 자전거 보관함 내가 살고 있는 동네의 지하철역 모습이다. 작고 아담한 동네에 지하철이 있다는 것이 여간 편리한 것이 아니다. 참고로 독일 지하철 역에는 승무원이 대부분 없다. 인건비 비싼 독일이라 그럴까? 암튼 한국처럼 청소아주머니들이라든지 공익요원(?) 비슷한 사람도 찾기 쉽지 않다. 이러한 지하철 역 한 켠에 자리한 자전거 보관소는 별반 한국의 그것과 다르지 않다. 그런데 이 평범한 자전거 보관소에는 독일 자전거 문화의 색다른 면을 보여주는 게 있다! 바로 쭈~~욱 늘어선 이 녀석들이다. "개인 자전거 보관함" 한국 지하철 역에서 소지품 사물함 같은 것은 봤어도 이렇게 개인 자전거 사물함은 독일에서 처음 본다. 시에서 일정기간 사용료를 내고 임대를 하는 것으로 보여지는데... 갑자기, 한국 당구장이 생각나는 건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