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자동차 갤러리

푸조 508 실내 디자인 완성까지, 그 흥미로운 여정

반응형

오늘은 모처럼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푸조는 최근 중형 왜건 508 SW를 공개했습니다. 이미 2월에 먼저 소개를 한 508 세단과는 크게 다르지 않지만 왜건이라는 차의 구조가 가진 특성 때문인지 뒷모습은 세단과는 또 다른 느낌을 전해줬는데요.

508 세단 /사진=푸조

508 세단 뒷모습. 포드 머스탱이 떠오릅니다 /사진=푸조

왜건 모델 508 SW /사진=푸조

세단과는 또 다른 느낌 /사진=푸조


푸조는 그간 꾸준히 콘셉트카를 통해 자신들의 자동차 디자인이 어떻게 바뀔지를 알렸습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디자인이 바뀌기 전 그 새로운 변화를 콘셉트카 등을 통해 먼저 알리는 게 보통이기 때문에 콘셉트카만 관심을 두고 지켜봐도 '아~ 앞으로 이 회사의 모델들은 어떻게 바뀌겠구나.'하고 파악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멋진 실내 디자인을 한 508이 지금 스타일을 하기까지는 여러 과정을 거쳐야 했습니다. 한 번에 모두 바뀐 게 아닌, 운전대, 익스테리어, 기어 노브, 계기반과 중앙 디스플레이 디자인이 따로따로 여러 콘셉트카를 통해 소개되었고, 그것들이 이번 508 모델을 통해 하나로 모이게 된 것이죠. 합체가 되었다고 할까요? 그렇다면 508의 실내 디자인은 어떤 과정을 통해 나오게 된 것인지 그 과정을 따라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407 실내 /사진=푸조


일단 중형 508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407 실내 모습인데요. 운전대부터 전체적으로 평범합니다. 이랬던 것이 2011년 나온 HX1 콘셉트카를 통해 변화가 예고됐죠. 우선 밋밋한 평면형 운전대가 입체감을 띠게 된 것입니다.

HX1 콘셉트카 실내 /사진=푸조


그리고 다시 2012년 아주 큰 변화를 예고하는 콘셉트카들이 등장하는데요. 주로 소형 모델들이었습니다. 208 XY와 208 GTi 콘셉트카, 그리고 소형 SUV 2008 콘셉트카 등이었죠.

208 XY 콘셉트카 실내 /사진=푸조


운전대가 우선 눈에 띄죠? HX1 콘셉트카에서 본 그 입체감 있는 핸들이 여기에서는 좀 더 양산에 가까운 형태로 변화합니다. 또한 중앙 디스플레이가 터치식으로, 또 계기반이 작은 운전대 위로 솟아오른, 과감한 변화가 이 작은 콘셉트카를 통해 나타나는데, 계기반과 중앙 디스플레이의 변화 예고는 이미 2010년 공개한 SR1콘셉트카를 통해 알린 바 있습니다.

SR1 콘셉트카 SR1 콘셉트카


정리를 해보자면, 스티어링휠은 HX1 --> 208 XY 콘셉트카로, 운전대를 제외한 전체적인 콕핏 변화는 SR1 --> 208 XY 콘셉트카에 적용되었습니다. 그러면 이 두 가지 큰 축의 실내 변화가 양산 모델에 바로 적용됐을까요?

208 양산형 실내 / 사진=푸조

사진=푸조

사진=푸조


2012년에 공개된 208은 콘셉트카에서 보여준 것들이 비교적 느낌을 살려 잘 적용된 모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푸조 실내가 어떻게 바뀔 것인지를 이 작은 차를 통해 사람들에게 소개한 것인데요. 그리고 다음 해에 나온 준중형 해치백 308에서는 좀 더 다듬어진 디자인이 적용되게 됩니다.

308 실내 / 사진=푸조


하지만 2010년에 나온 508 1세대의 실내 디자인은 이런 변화와는 거리가 있었습니다. 버튼도 많았고 위치도 불편하다는 얘기가 있었으며, 무엇보다 커다란 특색이 없었습니다. 아마도 508 1세대가 나온 이후에 푸조는 디자인의 큰 변화를 선택한 것이 아닌가 생각되는데요. 그렇다면 2014년에 나온 508 부분변경 모델에서는 208이나 308이 보여준 실내 분위기가 느껴졌을까요?

1세대 508 부분변경 전 실내 / 사진=푸조

1세대 508 부분변경 후 실내 / 사진=푸조


기어박스 버튼들이 정리가 되고, 클러스터가 좀 더 복잡해졌다는 것 외에는 큰 변화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이듬해인 2016년, 3008과 5008이라는 두 개의 SUV가 세대교체를 하면서 실내는 큰 변화를 맞게 되는데 208, 그리고 2008 등의 변화보다 더 완성도 높아 보였습니다.

2008 실내 / 사진=푸조

3008 실내 / 사진=푸조

2세대 5008 실내 / 사진=푸조


특히 송풍구 아래에 있는 독특한 버튼 디자인은 2011년에 만들어진 3008 하이브리드 4의 것이 반영된 것으로, 스타일에서 있어서만큼은 충분히 어필할 만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부분적으로 적용되던 새로운 실내 디자인은 2월과 6월에 공개된 508 시리즈를 통해 정점을 찍게 됩니다.

신형 508 실내 / 사진=푸조


중앙 디스플레이는 매립형으로, 그리고 디스플레이 바로 아래에 독특한 버튼들이 자리했으며, 기어노브 역시 그간의 변화를 거쳐 상당히 만족스러운 스타일로 업그레이드됐습니다. 중앙 송풍구의 디자인부터 운전대, 그리고 디지털 디스플레이까지, 어느 하나 어색한 게 없을 정도로 잘 정리가 된 거 같죠? 2010년 이후 단계별로, 모델별로 이뤄진 실내 디자인 변화가 드디어 508에서 하나로 모이게 된 것입니다.


요즘 조금씩 브랜드별로 닮아가고 있는 익스테리어 변화로 인해 아쉬움을 표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인테리어 디자인을 통해 그 차의, 브랜드의 디자인 경쟁력과 가치를 찾아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보게 되는데요. 그런 면에서 볼 때 푸조 508 실내 디자인은 성공적인 게 아닌가 합니다. 여러분은 마음에 드시나요? (현대와 기아도 실내 디자인에서 뭔가 과감한 변화를 줄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반응형
  • 와아~ 2018.06.11 15:38

    소재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디자인 자체는 벤츠 비엠 아우디 등 프리미엄 자동차와 비교해도 나으면 나았지 못하지 안을 것 같네요.. 잘 봤습니다...~

  • icarus 2018.06.11 16:37

    현존하는 양산형 모델 중 최고의 완성도라고 봅니다.

  • 보세 2018.06.13 10:04

    우선 항상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508 신형의 실내인테리어는 참 맘에 드네요. 완성되기까지의 과정을 자세히 듣고 보니 더 멋져보이기도 하구요.
    글과는 상관없는 얘기입니다만, 타던 차를 바꿀때 푸조나 시트로앵은 항상 멋지긴 한테 사긴 좀.....망설여집니다.
    가끔 기사에 달리는 댓글에 잔고장도 많고 AS가 안좋다는 평이 많아서요.
    시트로앵 C4피카소나 508은 매장에서 보고 맘에 들어 구입을 고려했다가 결국은 다른 차로 결정을 바꾼 적이 있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되신다면 이런 부분에 대해 (개인적인 경험을) 글로 적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물론 그동안 써주신 글에 보면 내구성과 관련된 독일인들의 선호도 또는 잡지의 순위 등과 관련된 글은 잘 보았습니다.
    그런데 순위나 이런 것들은 객관적 지표이긴 합니다만 딱 가슴에 바로 와닿진 않아서요. ^^
    차에대해 정통하신 분의 개인적인 경험 또는 의견이 더 가슴에 와닿는 것 같습니다.

    • 안녕하세요. 우선 제가 너무 과대평가된 것 같습니다. ㅎㅎ 그리고 정확하게 어떤 경험이 궁금하신지...어떤 차를 구입하려다 마음을 바꾼 그런 경우에 대한 이야기를 말씀하시는 건지요. 그런 거라면 기회를 봐서 편안하게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을 듯합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 defect 2018.06.15 10:09

      전 차에 정통하진 않았지만 구매를 고려하셨던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를 2년 4개월째 타고 있는 입장에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독일에서 2년반정도 살다가 국내 들어오면서 당장 차가 필요했고 특히 어린 아이들을 고려해 MPV를 사고 싶었는데, 카렌스는 워낙 평이 안좋고, 올란도는 아내가 디자인을 너무 싫어해서 결국 피카소를 구매했습니다. 그 전까지 저는 프랑스차 별로 안좋아했고 3000만원대 중반가격에 올란도로 대체 가능한 차를 사는것이 좀 마음에 걸렸었죠.
      하지만 지금은 나름 만족합니다. 워낙 내부 공간이 넓고 실용적이라 정말 가족용 패밀리밴으로 정말 좋습니다. 차체가 크지 않아 아내가 운전하고 주차하기도 쉽구요. 주행 안정성도 좋습니다. 푸조 시트로엥 실연비 잘나오는거야 이미 아실거구요.
      아쉬운점은 조립품질입니다. 내부인테리어는 꽤 맘에 드는데 잡소리가 자주 나요. 전 그냥 그러려니하고 타는데 민감하신 분들은 많이 신경쓰시더라구요. 그리고 도장면이 약한지 잔기스가 많이 생깁니다. 1.6엔진 출력이 아쉬울 때가 가끔 있지만 패밀리카 특성을 생각했을 때 괜찮습니다. 또 제가 산 모델의 옵션이 좀 아쉽지만 최근 판매 모델들은 이 점도 많이 개선한 듯 보이더군요.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AS는 전 괜찮았습니다. 수리도 깔끔하고, 친절하구요. 구입초에 사소한 리콜건이 좀 있어서 귀찮았지만 리콜이나 고장등으로 문제있는 부품들은 아무말 없이 새 부품, 개선품으로 잘 교체해 줍니다. 방문전 미리 2주전에 예약해야하고 방문을 위해 아까운 제 연차를 써야하는게 아쉬웠지만 원래 수입차 AS센터는 대기가 좀 있다고 하니 그냥 이해합니다.
      제가 독일차를 엄청 좋아하긴 하지만 지금 타고 있는 피카소에 만족도 최소 80점은 줄 수 있습니다.

    • 보세 2018.06.26 19:58

      defect님 글 진짜 감사드립니다. 제가 딱 듣고 싶었던, 알고 싶었던 이야기거든요.
      AS가 나름 괜찮지만 조립품질이 아쉽다는 말씀은 저를 더 고민스럽게 만드네요. ^^ (장점으로 말씀하신 부분들이 제가 원하던 패밀리카로서 딱 맞는 차라..)
      5년 정도 후의 이야기도 듣고 싶은데 그 점도 좀 궁금하구요.
      잔고장이 많아서 수리하러 자주 센터를 방문해야하는 것. 이점이 제가 차를 살때 가장 우려하는 점이거든요.
      렉서스를 타면서 가장 맘에 들었던 점이 그런 부분이었습니다. 소모품만 교환해주면서 다른 잔고장이 없어서 매우 만족스러웠여요. 반면 볼보는 잔고장이 좀 있을거란 얘기를 들었는데 한 3년 타니 잡소리도 많이 들리고 잔고장도 생기고 그렇더라구요.
      스케치북님께 제가 듣고 싶다는 이야기는 이런 개인적인 경험들 입니다.
      감사합니다.

    • 보세님, 원하는 답글이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 그리고 이런 개인 경험은 역시 해당 모델의 오너들이 해주는 것만한 것이 없다는 생각이에요. ㅎㅎ

  • 김민석 2018.06.17 11:56

    품질은 좋으나 AS가 문제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