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순위와 데이터로 보는 자동차 정보

경차보다 못한 초저마력 소형차들

300마력이 넘어가는 고 마력 자동차를 어렵지 않게 보는 요즘, 100마력은 고사하고 그보다 못한 최고마력을 자랑(?)하는 소형차(B세그먼트)가 굴러다니는 곳이 있습니다. 유럽 자동차 시장 얘기인데요. 현재 우리나라에서 판매되고 있는 대표적 경차 모닝(78마력)과 스파크(74마력)보다 낮은 수준의 B세그먼트 자동차가 오늘 주인공인데, 어떤 차들이 해당하나 한 번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5위 르노 클리오 & 클리오 GT

클리오 / 사진=르노

한국에 수입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르노의 대표적 볼륨모델 클리오입니다. 정말 유럽에서 많이 팔리고 있는데, 성능보다는 실용성에 초점을 맞춘 모델이죠. 휘발율 5개 트림, 디젤 2개 트림이 있고 가장 낮은 마력의 1.2리터급(1,149cc) 가솔린 엔진은 5단 수동변속기 기준 73PS가 최고 수준입니다.

르노 클리오 1.2 가솔린 모델

최고마력 : 73PS

최대토크 : 10.9kg.m

최고속도 : 167km/h

0-100km/h : 14.5초

유럽공인연비 : 리터당 17.85km

판매 시작가 (독일 기준) : 11,990유로

클리오는 73마력, 75마력, 90마력, 118마력, 200마력, 그리고 고성능 220마력짜리 R.S 트로피 모델(24,490유로)까지 나름 넓은 영역을 커버하고 있습니다.


4위 : 오펠 코르사

코르사 / 사진=오펠

유럽 시장만 놓고 보면 코르사는 클리오, 폴로 등과 최고 판매 경쟁을 벌이는 베스트셀러입니다. 과거에는 정말 싼맛;에 타는 소형차였다고 한다면, 최근 오펠 차들은 성능도 많이 올라왔고 무엇보다 스타일에서 운전자의 마음을 휘어잡을 수 있는 수준까지 와 있습니다. 워낙 오펠에서 중요한 모델이다 보니 트림도 굉장히 세분화되어 있는데요. 그중 가장 낮은 마력의 모델은 70PS 수준의 1.2리터급 휘발유 엔진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오펠 코르사 1.2 가솔린 엔진

최고마력 : 70PS

최대토크 : 11.73kg.m

최고속도 : 162km/h

0-100km/h : 16.0초

유럽공인연비 : 리터당 18.86km

판매 시작가 (독일 기준) : 11,980유로

클리오와 비교하면 3마력 차이가 제법 크게 느껴지는데요. 최고속도나 흔히 말하는 제로백의 경우 클리오에 비하면 좀 부족하고, 대신 연비는 조금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나 있습니다. 가격도 거의 차이가 없지만 기본 사양의 정도나 옵션 가격이 브랜드마다 다르기 때문에 기본가(흔히 말하는 깡통가격)로만 보는 건 큰 의미는 없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코르사는 가솔린 엔진의 경우 70마력, 90마력, 100마력, 115마력, 150마력, 그리고 고성능 모델인 OPC (207마력) 등이 있고, 디젤 엔진의 경우 75마력과 95마력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3위 : 토요타 야리스

야리스 / 사진=토요타

앞서 소개한 클리오나 코르사와는 판매량에서 비교가 안 되는 수준이지만 그래도 작은 차를 선호하는 유럽에서 야리스는 토요타를 견인하고 있는 모델 중 하나입니다. 1.0리터급 (999cc) 엔진이 들어가 있는 모델이 있는데 경차용 엔진이 소형차에 들어가 있는 덕(?)에 69마력 수준으로 연비효율에서 비교적 높은 경쟁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토요타 야리스 1.0 가솔린 엔진

최고마력 : 69PS

최대토크 : 9.69kg.m

최고속도 : 155km/h

0-100km/h : 15.3초

유럽공인연비 : 리터당 23.25km

판매 시작가 (독일 기준) : 11,990유로

토요타 야리스는 가솔린 2개, 디젤 1개 모델, 그리고 100마력 수준에 리터당 30km의 연비 수준을 보이는 하이브리드 모델로 구성돼 있습니다. 늘 말씀드리지만 유럽 공인연비는 새로운 연비측정 체계가 실행되는 2017년 9월까지는 실연비와 좀 동떨어져 있기 때문에 그 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공동 1위 : 포드 피에스타

피에스타 / 사진=포드

포드의 효자 모델 피에스타도 소형차이지만 굉장히 낮은 마력의 엔진을 장착하고 판매되고 있습니다. 비교적 경쟁모델들과 비교해 비싼 가격 때문에 마력 세분화를 통해 차량 가격의 부담을 최소화하려는 전략을 세운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피에스타 1.25 가솔린

최고마력 : 60PS

최대토크 : 11.11kg.m

최고속도 : 152km/h

0-100km/h : 16.9초

유럽공인연비 : 리터당 19.23km

판매 시작가 (독일 기준) : 12,500유로

평소 60마력으로 전장 4미터 수준에 이르는 1톤이 넘는 소형차를 잘 이끌 수 있을지 궁금해하는 편인데요. 기회가 된다면 꼭 한 번 시승을 해보고 싶습니다. 60마력 외에 가솔린의 경우 65마력, 80마력, 82마력, 100마력, 125마력, 140마력, 182마력, 그리고 200마력의 ST 모델까지 상당히 촘촘하게 마력이 나뉘어 있고, 디젤은 75마력과 95마력 두 가지 엔진이 적용돼 있습니다. 역시 가격이 가장, 아쉬운 대목이 아닌가 싶습니다.


공동 1위 : 폴크스바겐 폴로

폴로 / 사진=폴크스바겐

유럽 소형차 시장에서 일종의 롤모델이자 극복의 대상이라 할 수 있는 폴크스바겐 폴로 역시 굉장히 낮은 마력의 엔진이 적용돼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이지만 판매량에서 클리오와 유럽 전체 1,2위를 다투고 있습니다. 골프 다음으로 파사트와 함께 폴크스바겐에겐 효자 모델이고  역시 촘촘하게 마력이 분포돼 있습니다. 

폴로 1.0 가솔린

최고마력 : 60PS

최대토크 : 9.69kg.m

최고속도 : 161km/h

0-100km/h : 15.5초

유럽공인연비 : 리터당 20.0km

판매 시작가 (독일 기준) : 12,600유로

폴로의 경우 가솔린 트림은 60마력, 75마력, 90마력, 95마력, 110마력, 150마력, 그리고 폴로 GTI (192마력)까지 있고 디젤은 75마력, 90마력, 105마력 등 세 가지 엔진이 마련돼 있습니다.  사실 경차 급으로 내려가면 70마력 전후 모델을 굉장히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소형차에 60마력 수준의 엔진은 흔하지 않죠. 이처럼 B세그먼트에 초저마력 엔진이 달린 이유는 역시 가격 경쟁력 때문입니다. 피에스타 소개할 때 잠깐 이야기 드렸지만 마력을 세분화해 그에 맞게 가격을 구성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60마력대의 저마력부터 200마력 전후의 고성능 소형차까지, 그 폭을 넓혀 충분히 다양한 고객층을 유인할 수 있다는 점은 분명 매력적인 부분입니다. 소형차 시장이 많이 죽어버린 대한민국에서도 앞으로 다양한 마력과 가격대로 무장한 소형차를 많이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2458 2016.10.03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좋은 차들이죠.
    국내에서는 크기가 중요한 요건중에 하나라서 잘 안먹히는 차급이기도 하구요

  • 맨큐 2016.10.03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년 출시되는 프라이드 풀체인지와 클리오가 소형차 시장의 판을 좀 키울 수 있으려나요...

    • 클리오에 화려한 옵션을 기대한다면, 판을 키우기 쉽지 않을 테고요. 또 프라이드가 사양에 치중하다 가격을 높이게 되면 이 역시 판을 키우는 데 한계에 다다를 겁니다. 참 어려운 부분이네요. ^^;

  • 겉보리 2016.10.03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트로엥 2CV같은 경우 앞의 숫자가 엔진의 마력수를 뜻하죠. 사실 지난 세기 초까지만 해도 말이 중요한 동력원이었고 오늘날처럼 큰 힘을 가진 동력은 어쩌면 엄청난 에너지의 낭비를 뜻하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용도에 따른 적정 에너지 소비량을 넘어서는 성능 요구는 사치일 수도 있습니다. 20여년 전 갤로퍼도 기본형은 80마력대의 엔진을 사용했습니다. 1톤트럭의 엔진들이 100마력을 넘은 것도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닙니다. 저 정도의 힘이라면 일상적인 사용에 무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 좋은 의견을 주셨네요. 마력 과잉의 시대는 아닌지 한 번 깊이 생각을 해봐야겠습니다.

    • sniperofzeus 2016.10.05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순히 출력만 놓고 디젤엔진과 가솔린엔진을 비교하는 것은 조금 무리가 있습니다.
      자연흡기 75마력,터보85마력,터보인터쿨러 95마력인 갤로퍼엔진을 가솔린엔진과 비교한다는 것은 조금 무리가 있습니다.(제기억이 맞다면 아마 이럴겁니다.)
      4wd에 탑재되는 디젤엔진의 경우 롱스트로크엔진으로 출력에 비해 높은 토크와 전구간에 걸치 고른 토크특성으로 중저속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보여줍니다.
      숏스트로크를 가진 가솔린엔진과는 다른 특성이죠.
      스로틀을 풀개방하면 출력과 최고속도는 올라가겠지만 토크는 오히려 떨어져 버립니다.
      실용토크구간이 어떤 곡선을 보이는지 가 더 중요합니다.

    • 겉보리 2016.10.08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대로 디젤엔진과 가솔린 엔진을 출력으로 단순비교할 수는 없지요. 이 경우는 갤로퍼와 기사에 나온 차량들과의 중량 차이도 있어서 예시로 든 것입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폴로 2016.10.03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현대차에서 엑센트를 단종 시켰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판매가 낮다는 이유에서 였는데요,,
    유럽의 이런 소형차들의 모습을 보면 참 부럽기만 합니다.

  • mdh 2016.10.03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저마력 소형차보다 일본의 다양한 경차가 더 좋아보입니다.그리고 소형차들 많이 운전하는 유럽인들 눈엔 일본경차들이 어떻게 보일지도 궁금하네요.

    • 일본 경차는 유럽에선 거의 찾아 볼 수 없고요. 주행성능, 운전의 재미를 중요시하는 유럽에선 소형급 해치백이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다 할 수 있습니다.

  • 으응 2016.10.05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선 소형차의 포지션이 정말 애매하죠 준중형급과의 가격차이도 심하지 않은데 준중형에다 투자들 더하다보니
    내외장 인테리어차이도 심한편이고요 이왕이면 비슷한가격이면 큰차라는 인식이 아직까지 너무 큰 우리나라에선
    성공하기가 현실적으로 좀힘들죠
    여담이지만 현대차가 예전엔 라비타 트라제 XG 클릭등 틈새 차종도 많이 내놓고 국내 출시를 해서 좋았엇는데
    판매량이 적다고 무조건 단종 시켜버려서 아쉽긴하네요 물론 기업이란게 당연하게 그런거겟지만
    정말 그냥 지금은 만들어 내놓는 차종들이 다 그저 그런차가 되어가고있네요 디자인도 특색없이 그저 그런 짬봉이 되어가고있네요 저렇게 영혼이 없는 회사가 명차들과 비교한다는게 그저 웃기고 씁씁하네요

    • 차가 클수록 (승용차 기준) 제조사의 이익률도 큽니다. 제조사가 준중형(c세그먼트)에 초점을 맞춤으로써 소형차는 자연스럽게 이도저도 아닌 게 되어버렸죠. 소비자들의 큰 차 선호도도 아쉽지만, 사실 그렇게 시장을 유도한 제조사들의 전략도 크게 소형차 위축에 한몫했다고 생각합니다. 안타까운 부분이죠.

  •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 리히토 2016.11.03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사고 싶지 않은 차들이네요....

    예전에 48마력짜리 경차 탔었는데....의휴....

    저출력 차량은 다시는 타고 싶지 않네요....특히나 한국같이 오르막이 많은 지역엔 더더욱...ㅡㅡ;;

  • 미리 2016.11.18 0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마트 포투"도 관심 가져주세요~ 작아서 더 잘나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