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독일의 자동차 문화 엿보기

헉 소리 나는 유럽의 운전면허 비용

아주 가끔 "독일에서 면허 따려면 힘드나요? 비용은요?" "이번에 영국에 가서 살게 되는데 면허를 다시 거기서 따야 하는 건가요?" 등의 질문을 받게 됩니다. 유럽은 면허 취득 비용이 비싼 게 맞습니다. 그렇다면 얼마나 돈이 드는 걸까요? 정확한 대답은 될 수 없겠지만 이 기회에 대략적인 유럽 국가별 면허 관련 비용과 그 외 몇 가지 정보에 해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독일의 면허증 / 사진=tuev-sued


한국인은 웃고 터키인은 울상

독일을 비롯한 유럽의 상당수 국가들에 거주하게 되는 한국인들은 참 다행스러운 게, 한국 면허증을 현지 면허증으로 시험 없이 교환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반면에 독일에 300만 명 전후로 거주하는 터키인들은 운전면허증 교류 협약에서 제외돼 있어 독일의 어렵고도 비싼 면허시험을 치러야만 합니다.

다만, 많은 한국인들이 독일 등에서 운전할 때 생소한 표지판이나 도로 이용 규칙 등에 당황해 하는 경우들이 있는데요. 기본적으로 꼭 알아야 할 현지의 중요한 운전 규칙에 대해서는 미리 꼼꼼하게 파악을 해두는 게 좋습니다. 현지 상황을 잘 모른 채 운전하다 골치 아픈 일을 겪는 한국인들 이야기를 어렵지 않게 듣게 되거든요.


EU 회원국끼리는 언제든 교환 가능

유럽연합(EU)에 소속된 나라들끼리도 별도의 면허시험 없이 거주국의 면허증으로의 교환이 가능합니다. 소정의 행정비용만 내면 이처럼 쉽게 면허증을 교환할 수 있는데, 이민자들이나 외국 거주민들, 혹은 현지 주재원들에겐 굉장히 비싼 면허 비용을 절약할 수 있어 좋고, 면허 취득에 따른 복잡한 수고를 덜 수 있어서 좋습니다. 물론 회원국끼리는 자국 면허증으로 EU 내에서 어디든 자유롭게 운전을 하고 다닐 수 있습니다.


독일의 면허 비용 내역

유럽 각국의 면허 비용을 알기에 앞서 독일은 면허증 취득 비용은 어느 정도 되는지 한 번 살펴볼까요? 작년 2015년 기준으로 독일의 평균 면허 취득 비용은 1380유로 수준입니다. 1300원 환율을 기준으로 본다면 약 180만 원가량 되는데, 상당히 비싼 편이죠. 왜 이렇게 비용이 많이 드는지 세부 내역을 살펴보면,

학원 등록비가 50유로에서 300유로 사이로, 가격 편차가 큰 것은 학원의 규모나 지역, 지원자 모집을 위한 할인 정책 등에 따른 복합적 이유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응급처치 교육과정이 10~30유로, 교재비 40~100유로, 이론 시험 등록비 11.70유로, 실기 시험 등록비가 약 80유로, 평균 18회 수준의 운전 주행 교육이 각 회당 30~40유로, 1회에 45분 정도 하는 특별 주행(12회를 무조건 이수해야 함.)비가 회당 30~45유로, 면허 등록비 등이 대략 40~50유로 등으로, 얼핏 봐도 만만찮은 돈이 지출된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기간도 사람에 따라 3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까지 걸리는 경우도 있고 급한 이들을 위해 마련된 속성 과정도 마련돼 있는데요. 대체로 여유를 갖고 꼼꼼하게 준비할 수 있는 일반과정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또 지역에 따라 비용 차이도 큰 편으로 튀빙겐 같은 곳은 평균적으로 1,873유로(약 240만 원)가 들지만 베를린은 약 1,069유로(약 139만 원)정도로 평균보다 적은 금액을 지출하기도 합니다. 


면허학원 차량을 이용 주행 실습을 준비하는 독일의 일반적인 모습 / 사진=박oo님 제공

 

유럽 주요국의 면허증 취득 비용

이탈리아 : 700유로

그리스 : 750 - 1,000유로

벨기에 : 600 - 1,000유로

스페인 : 1,000유로

핀란드/ 프랑스 / 오스트리아  : 1,200유로

독일 : 1400유로

영국 / 덴마크 : 1,500유로

아이슬란드 / 스웨덴 : 1,500~1,600유로

아일랜드 / 네덜란드 : 1,800유로

노르웨이 : 3,000유로

                                   

대체적으로 소득이 많은 서유럽 국가와 북유럽 국가의 면허 취득 비용이 굉장히 비싼 편입니다. 노르웨이는 적게 낸다고 해도 우리 돈으로 200만 원, 평균적으로 4백만 원 가까이 내야 한다고 하는데요. 기간, 내용, 비용 모든 면에서 고개를 설레설레 젓게 합니다.

이처럼 비싼 비용은 국민 부담으로 작용을 하고 있고 이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도 분명 있습니다. 하지만 힘든 과정을 거치며 운전에 대해 제대로 익힐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우리나라와는 달리 교제를 이용해 철저하게 진행되는 이론 교육으로 도로의 기본 시스템을 익힌다는 점, 그리고 그렇게 배운 것을 수십 차례의 반복되는 실습 주행을 통해 확실히 깨우친다는 점 등은 장점이라 하겠습니다. 

야간 주행 및 고속도로 주행 등을 반드시 거쳐야 하고, 북유럽은 알려진 것처럼 빙판길에서의 방어운전 능력까지 체크를 하게 됩니다. 결코 강사는 대충대충 쉽게 넘어갈 수 없습니다.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인 수강생들의 입장을 잘 알기 때문이죠. 누구나 운전을 하지만 누구도 결코 만만하게 면허증을 딸 수 없는 유럽. 비용 부담은 줄이면서 유럽처럼 철저한 면허 취득 과정을 우리나라가 갖출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론 시험을 치르고 있는 독일 수험생 모습 / 사진=tuev-sued

*이 글은 약 6년 전의 내용을 새롭게 고쳐 쓴 것입니다. 거의 읽은 분이 없던 내용이고, 그렇게 먼지 쌓여 있던 글이었습니다. 그래도 다시 읽어보면 좋겠다 싶어 다시 끄집어 내 이렇게 리모델링을 했습니다. 사실 초기에 쓴 글들 중 그냥 흘려 보내기엔 아쉬운 것들이 좀 되는데요. 반응이 좋으면 가끔씩 이런 시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딸꾹 2016.04.29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에서도 우리나라 면허증을 시험없이 교환 할 수 있군요. 와우. 제가 독일 국민이라면 반대를 위한 진정서를 넣을 것 같습니다.ㅋ
    가끔 유명인이 무면허 운전으로 입건되는 것을 보고 왜저러나 했었는데.. 알고나니 참 부럽더군요. 우리나라도 좀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시스템이 바뀐다고 다 걸러지는 건 아니겠지만.. 자신이 1.5톤짜리 쇳덩이를 움직이고 있다는 것에 대한 인지는 좀 했으면 좋겠습니다.

    • 우리나라 면허증 무시험 교환은 많은 나라들과 체결돼 있는 내용이죠. 2천년대 중반부터 우리도 그렇게 바뀐 걸로 알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약소하게라도 기본적인 내용을 묻고 답하는 시험 정도 친 후에 면허증을 교환하면 좋겠단 생각도 듭니다.

  • speedtrap 2016.04.29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너무 빈약한 시스템 덕분(?)에 많은 김여사, 김기사분들이 양산되고있죠.
    그외에도 오래전에 취득했어도 비 상식적인 운전을 하는 사람도 많고요.
    우리나라도 저정도는 아니더라도 반만이라도 따라갔으면 하네요.
    그리고 면허 취득후 적성검사만 할게 아니라 재 평가를 꼭 해야한다고 봅니다.
    문제 갯수와 점수는 면허 취득때보단 적고 낮게 측정하겠지만, 중요한 사항과 쉬운것도 어렵게 출제를해서 짧고 굵게 했으면 하네요.
    점수가 넘어도 정말 중요한게 틀렸다면 탈락으로 간주한다던가(실제 그런 나라가 있더군요.) 문제에대해 중요도를 부여해서 점수를 매기는것도 나쁘지 않을거같네요.
    그런건 면허취득때도 공통으로 적용되는 부분이어야하구요.
    정말 우리나라 면허 개판이건 중국도 인정했으니...에혀...

  • 디젤마니아 2016.04.29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운전면허 취득이 매우 쉬운 현실인데도 독일에서 바로 교환이 된다는 게 참 아이러니 하네요.
    독일 교통 당국에서 한국 운전면허 취득에 대해 제대로 검증을 하고 협약을 한 것인지 궁금해 지네요.
    한국과 독일은 거리가 너무 멀어서 쉬운 한국 면허를 취득후 독일로 대거 유입되는 게 없으니 가능하였으리라 봅니다.
    독일은 터키계 이민자가 많고 교류가 많아, 터키 면허의 대량 유입 우려가 있어 협약을 하지 않았겠죠.

    요즘은 중국인들도 우리나라가 운전면허 취득이 쉽고 저렴하고, 중국 운전면허로 바로 교환이 가능하여, 운전면허 취득하러 우리나라에 오는 관광 상품까지 있다고 하더군요.
    국가 이미지 제고를 위해서라도 좀 개선의 필요성이 있어 보입니다.

    • 면허간소화 이전에 실시된 조치인데요. 요즘 한국 면허취득 과정을 본다면 독일 등 유럽 여러나라 난색 표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면허 취득 과정은 경제적 부담이 없는 선에서 어떻게 해서든 제대로 틀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폴로 2016.04.29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이렇게 힘든 과정을 거치면서 운전면허증 절차를 변경한다면, 모 대기업에서 가만히 있지 않을 겁니다 ㅎㅎ
    그리고 걱정이 되는게 한국 면허증으로 독일에서 운전한다면 많은 시행착오가 있을 것 같습니다. 특히 요즘 같이 말도 안 되는 운전면허 시험을 통과해서 면허증을 딴 경우라면 더더욱 그렇지 않을까요..

    • 과연 면허 간소화가 자동차 회사들에게 도움이 될까 모르겠네요. 어떤 분은 너무 자기가 봐도 면허를 쉽게 따서 겁이 나는 바람에 운전을 못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신 적 있거든요. 기능이 아닌, 문화를 전한다는 마음으로 면허제도가 바뀌어야 할 겁니다.

  • 245 2016.04.29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면허증은 중국에서도 따러 올정도로 엉망인데 빨리 재대로 된 평가로 좀 더 어렵게 했으면 하네요. 길에 나오면 기본적인것들 조차 안지키는 사람 천지입니다.
    하이빔 켜고 달리는 분들 보면 정말....

    • 사실 면허간소화 이후나 이전이나 개인적으로는 큰 차이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냥 내버려 둘 수도 없겠죠. 제발 제대로 면허 취득 과정이 만들어지고 그렇게 지속될 수 있길 바랍니다.

  • 이창선 2016.04.29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전면허 뿐만 아니라 여러 정책,문화에서 유럽을 많이 비교대상으로 얘기하는데요.
    그래서 독일에 한해서 교통사고 관련 각종 데이타가 보고 싶습니다.
    단순 면허만을 쉽게 발급하는 우리 나라와 실전 운전문화를 익히게 하는 독일이 어떤 차이들이 발생할지 궁금하네요.

    • 저도 틈나는 대로, 기회되는 대로 데이터를 중심으로 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숫자가 모든 걸 말할 순 없겠지만, 숫자만으로 확인되는 내용들도 많더군요. 데이터 상의 숫자의 격차가 좁혀졌음 좋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2016.04.30 0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십니까 스케치북님 두루 안부 여쭙니다.

    위 금액은 독일에서 처음 운전면허를 따는 경우의 비용이고, 한국에서 이미 면허를 받은 상태에서 갱신 후, 안전을 위해? 연수만을 받을 경우에는 대략 학원 등록비(이론 강의 + 자동차 실기 보험료 + 행정비용) 100유로 정도면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 경우 통상 1년 기준으로 끊어주기 때문에 1년내에는 언제든지 학원에 가서 이론 등의 강의를 받거나 도로주행 연습을 할 수 있습니다.

    도로주행은 45분 기준으로, 일반 시내 주행은 30유로대이고, 야간주행이나 고속도로 주행은 40유로대 정로도 추산하면 됩니다. 보통 1시간 반. 90분 기준으로 도로주행을 하는게 효율적입니다.

    개인적으로 독일에서 처음 운전하시는 분이면 시간을 내서 이론강의와 운전연수를 조금 받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운전을 꽤 오래하신 분들도 교통 표지판을 다 모르시거나, rechts vor links 모르시는 분들을 꽤 접했습니다. 실생활에서 당사자는 큰 불편이 없더라도 상대방은 스트레스가 될 수 있거든요 : )

    • 부분적으로 학원 등에서 연수를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네요. 다만 언어 문제도 있을 테고, 또 이런 걸 모르는 분들도 많을 거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Amt에서 면허증 교환하려 할 때 관련한 테스트나 질문을 좀 해주면 좋겠어요. 그걸 대비해서 미리 공부를 할 수 있을 테니까 말입니다. 아니면 외국인들을 위해 소책자 같은 걸 만들어 말씀하신 rechts vor links나 아우토반 주행법 등, 꼭 알아야 할 내용을 알려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리고 이건 안전을 위해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의견 고맙습니다. ^^

  • 겉보리 2016.04.30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전면허는 정말 엄격하게 따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이 점점 더 간절해집니다.

  • 감사합니다 2016.05.01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국에서 살아야됩니다. 면허증 교체방법 알려주세요. 아신다면~ 그냥 한국면허증으로 운전하면 안되는거죠?

  • 비밀댓글입니다

    • 일정 부분 금액 (이론 과정)은 제외될 테고, 실습 주행도 처음처럼 많이 하지는 않을 겁니다. 어쨌든 과정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계산하니, 이런 부분을 제외한 비용은 내야겠죠.

  • 호주 2016.05.03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도 꽤 많이 들어간답니다
    최소 천불? 10 년치 면허증만 해도 400불 정도

    • 호주도 면허취득 과정도 복잡하고 비용도 만만찮다고 알고 있습니다. 비용의 부담은 줄이더라도 과정을 어렵게 하는 건 우리나라도 그리 해야 하지 않나 싶네요.

  • 싸모랑 2016.05.07 0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소한...방향지시등만이라도 제대로 작동시키면서 운전해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ㅋ 그리고 차선변경하면서 추월하는 방법 또한 모르는 분들이 너무 많은것 같아요. 속도를 줄이면서 앞으로 끼어들면 어쩌자는건지...참...-ㅁ-;;; 아무튼 우리나라의 면허관련 제도는 하루빨리 바뀌어야 될것 같아요.

  • 진그레이 2016.06.05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적으로 시험은 지금대로 유지하고 예전처럼 장내기능20시간 하에 도로주행20시간을 해야합니다...그래야 사고가덜합니다 지금은 6시간4시간이면 따니 그러니 들이박죠..그리고 80만원내면 학원에서는 면허 취득까지 무상으로해줘야합니다..

    • 개인적으로는 교통법규나 표지판 숙지 등에 대한 이론교육도 지금보다 훨씬 강화돼야 한다고 봅니다. 기본적으로 이런 도로의 구조를 머리로 인식하고 주행연습을 하는 게 여러 면에서 낫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