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자동차 갤러리

아우디와 DS의 나쁜 예, 마쯔다의 좋은 예

어떤 자동차의 스타일이 "좋다" "나쁘다"라고 말하는 건 개인의 판단이기 때문에 답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떤 이의 눈엔 맘에 들어도 어떤 이의 눈엔 못생기게 보일 수 있는 것이 디자인일 테니까요. 하지만 미학적 관점에서 좋은 디자인과 그렇지 않은 디자인을 나눌 수 있을 것이고, 또 다수의 소비자 눈에 좋게 비치는 스타일이란 게 있을 수 있습니다. 보통 이렇게 전문가와 대중의 시선을 모두 만족시켰을 때 그 자동차의 디자인은 잘 된 것으로 평가됩니다. 

그럼에도 디자인 이야기는 늘 쉽지 않습니다. 처음엔 멋모르고 스타일에 대해 이야기를 했었지만 이제는 한 사람 한 사람의 판단과 느낌에 맡겨두고, 어지간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게 됩니다. 그런데 오늘 저는 오로지 제 관점에서, 극히 개인적인 시각으로 봤을 때 이상하다고 생각되는 두 개의 자동차 모델에 대해, 그리고 참 잘 디자인되었다 싶은 마쯔다 모델들에 대해 잠시 비교해보려 합니다. 


Q3 /사진=아우디

아우디가 2010년부터 판매하기 시작한 준중형급 SUV Q3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다소 비싼 가격 때문에 판매량이 그리 높지 않았지만 독일에서는 굉장히 많이 팔리고 있는 모델입니다. 특히 콤팩트한 덩치에 중성적 느낌의 디자인을 통해 남녀 모두에게 사랑받은 모델이기도 하죠.

전면부 디자인의 경우 특별히 어색하다고 할 만한 부분이 안 보이는, 전체적으로 조화가 잘 된 그런 아우디 다운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뒷면과 다소 썰렁(?)하게 느껴지는 실내가 상대적으로 아쉽다고 할 수 있겠는데요. 최근 부분변경된 모델의 경우 썩 괜찮았던 전면부에 어색한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F/L Q3 /사진=아우디

부분변경된 Q3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헤드램프와 그릴 사이에 연결 부분을 만들어 변화를 줬습니다. 사실 전체적인 하나씩 꼼꼼히 살피면 나쁜 디자인은 아닌 듯합니다. 특히 싱글프레임 그릴의 되찾은 균형감은 Q3라는 콤팩트 SUV와 잘 어울려 보입니다. 특히 뒷모습은 부분변경 전보다 더 나아졌고 실내 역시 나아졌다 할 수 있겠는데요. 문제는 그릴 주변에 두른 테에 있습니다. 특히 헤드램프와 연결 부분의 두터움은 유독 그 부분이 눈에 들어와 잘 개선된 디자인을 오히려 망친 게 아닌가 싶습니다.  

최근 소개된 Q7 역시 이런 프레임을 두른 형태를 취했는데요. 아우디가 내놓는 SUV의 새로운 패밀리룩이 되는 거 아닌가 싶어 다소 걱정(?)이 됐는데, 2018년에 나올 2세대 Q3의 예상도를 보아하니 다시 이 테두리(정확히 얘기하면 헤드램프와의 연결 부분)가 없어질 것으로 보여, 그나마 다행히 아닌가 생각됩니다. 그런데 이런 그릴 주변을 감싸는 테두리 디자인은 아우디에만 새롭게 적용된 것은 아닙니다.


DS3 / 사진=시트로엥

이 소형 해치백 역시 2010년부터 판매된 시트로엥 DS3입니다. 현재는 DS가 별도의 시트로엥 서브 브랜드로 독립이 된 상태인데요. 어쨌든 처음 등장했을 때 시트로엥만의 독특한 디자인 감성이 잘 반영이 돼 많은 관심을 끌었습니다. 그리고 DS3만큼은 아니지만 DS4나 DS5도 독특한 감각으로 무장한 스타일로 우리 앞에 등장해 역시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DS4 /사진=시트로엥


DS5 /사진=시트로엥

어떻습니까, 독특하죠? 그런데 역시 부분변경에 그릴 주변에 아우디처럼 테를 두르면서 전체적으로 이전 모델보다 못해진 게 아닌가 싶더군요.





순서대로 부분변경된 DS3, DS4, 그리고 DS5입니다. DS3는 산만해졌고, DS4와 DS5는 전면부에서 느껴지던 독특함이 완전히 평범함 그 자체로 퇴색돼 버리고 말았습니다. 안 건드리는 것만 못한 결과를 낸 것이라고 감히 말씀을 드리게 됩니다. 그런데 아우디나 시트로엥 DS처럼 테를 둘러 망친(?) 경우도 있지만 그 반대의 경우도 있습니다. 


CX-3 /사진=마쯔다

마쯔다가 새롭게 선보인 소형 SUV CX-3입니다. 이 모델 역시 그릴 주변으로 테를 둘렀죠. 다만 제일 위쪽은 제외했습니다. 사실 마쯔다는 세단과 SUV 모두 이 그릴 주변의 테를 공히 집어넣고 있습니다. 다만 소형 모델급을 제외한 나머지 모델들에선 테두리를 좀 더 얇게 해 거슬리는 느낌을 더 줄였고, 약간 두툼한 CX-3의 경우도 아우디나 시트로엥 DS와는 달리 테가 강조가 됐지만 전체적으로 조화를 잘 이뤘다고 평할 수 있겠습니다.


CX-5 /사진=마쯔다

그릴 주변에 테가 있는지 없는지도 잘 모를 정도의 마쯔다 CX-5도,



CX-9 / 사진=마쯔다

유럽에서는 판매되지 않습니다만, 어쨌든 마쯔다의 대형 SUV CX-9의 거대한 테에서도, 특별히 이것으로 인해 어색하다는 느낌을 받지 않습니다. 되레 그릴 주변을 감싸는 테를 잘 이용해 더 멋져졌다 할 수 있을 정도죠. 한마디로 그릴을 감싼 테의 좋은 예로 마쯔다를, 나쁜 예로 아우디와 시트로엥 DS를 꼽으면 정리가 되지 않겠나 합니다.

부디, 아우디와 시트로엥은 마쯔다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다음 세대에는 이번과 같은 우를 범하지 말아야겠고, 또 다른 제조사들은 시트로엥과 아우디를 반면교사로 삼아 같은 우를 반복하지 말아야겠습니다. 애쓴 디자이너들을 생각하면 참 죄송할 뿐입니다만, 어쨌든 자동차 디자인은 성공과 실패로 갈릴 수밖에 없는 것이고, 다음에는 보란듯 역작을 내놓을 것이라 기대해보겠습니다.


뜬금없이 이 녀석이 떠오름~ / 사진=BMW

  • 알블랙 2016.04.13 0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투표하고 왔더니 새글이 올라와 있네요.
    댓글은 자주 못달아도 계속 보고있으니깐 너무 섭섭해 하지마시구요~

    그리고 오타부분이 있네요

    2018년에 나올 2세대 Q3의 예상도를 보아하니 다시 이 테두리가 없어질 있을 것으로 보여, 그나마 다행히 아닌가 생각됩니다.

    이부분요..ㅎㅎ

    댓글도 자주 남기고 해야 하는데 죄송합니다~

    몸건강히 잘 지내세요~

    • 투표를 마친 모범시민 알님
      반갑네요. ^^
      너무 섭섭해하진 않지만, 가끔 잘 들 지내나 생각은 합니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라 여기면 되겠죠? 아, 그리고 오타 알려줘 고맙습니다. 이런 지적질(?)은 언제나 감사!

  • speedtrap 2016.04.13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디는 그냥 무작정 합친거 같긴한데 그래도 직선을 잘 살려서 정리가 된 느낌을 받습니다.
    아우디는 씨트로엥보다 나은데, 씨트로엥은 좀 전위적이다라고 해야하나요, 좀 과격한 예술품을 보는듯합니다.
    가장 먼저 디자인을 만든 BMW는 역시 처음치고는 잘 해석했는데 7에서 망친 분위기로 볼 수 있겠습니다.
    마쓰다는 그릴과 라이트의 연결성이 어색할 수 있는 요소를 정말 감각적으로 잘 해석을 했다라고 평가하고 싶네요.
    마쯔다가 국내에 수입이 된다면 실내/외 디자인과 좋은 품질을 보여주고있어서 모든 브랜드를 재쳐두고 구입 1순위로 놓고싶을 정도입니다.
    물론 가격형성이 제대로 됐을때 얘기지만요;;;;
    어쨌든 그릴과 라이트의 조합이 BMW가 최초로 했는데도 불구하고 선점효과는 사라지고 마쯔다가 정점에 있다는게 개인적으로 높은 점수를 주고싶습니다.
    (물론 국내 대중들은 마쯔다를 잘 모르기에 BMW만 생각하겠지만요;;;)
    디자인은 호불호가 강하기때문에 뭐가 좋다 나쁘다를 말하긴 힘들지만 그래도 조형미와, 균형, 선의 연속성 등 여러가지를 고려하고 봐야하지않나 싶습니다.
    나름대로 디자인을 조금 배웠던터라 남들보단 좀 다른 시각으로 접근하는데, 요즘 디자인에 대해 얘기하자면 글이 길어지니 이쯤에서(?) 줄이도록 할께요~

  • 245 2016.04.13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근해서 회사에서 이글을 보는 기분이란...
    디자인은 취향이라 그런지 아우디도 마츠다도 다 좋아보이네요

    • 에고, 임시공휴일인데 출근하셨거나 일하는 분들 많으신가 봅니다. 아우디는 일종의 앞트임 구성이 전체적인 발란스를 망친 게 아닌가 싶어요. 아마 신형은 앞트임을 없앨 모양입니다. ^^

  • BMW가 큰 흔적을 남겼네요 ㅎㅎ 그런데 마쯔다는 참 좋은데 아우디는 안한것만 못한것 같습니다 ㅠㅠ

  • 비밀댓글입니다

    • 타산지석은 좀 더 포괄적 의미로 알고 있습니다. 긍정적인 면은 물론 작고 하찮은 것까지도 교훈의 대상으로 삼는다는. 반면교사는 부정적인 면을 통해 배움을 얻는 다는 의미이니 둘을 나누는데 큰 문제는 없다 보는데, 암튼 이 부분은 좀 더 세심하게, 그리고 조심스럽게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짱구아빠 2016.04.14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의견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타산지석(他山之石)이라는 4자성어가 처음 등장하는 원문을 보시면 어떤 의미로 이 성어가 사용이 되었는지를 알수가 있을거 같네요.

      타산지석은 원래 [시경]에 나오는 시 한 구절에 등장하는 일부분입니다.
      해당 시에서 타산지석(他山之石) 다음 구절은 가이공옥(可以攻玉) 입니다. 두번째 문장에 등장하는 옥(玉)에 대응하는 반대 개념으로 첫번째 문장의 석(石)이라는 글자를 사용한 것입니다.

      우리 흔히 "옥석(玉石)을 구분한다"라고 표현할때와 같이, 이 시에서도 옥은 좋은것, 석은 나쁜것을 의미하는 용도로 사용되었기 때문에, 타산지석은 "남의 가진 나쁜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이 됩니다.

      따라서, "마쯔다를 타산지석으로 삼는다"는 표현은 마쯔다를 나쁜것으로 해석이 되므로, 필자님 글의 문맥상 적절하지 않은것으로 보입니다.

    • 원문을 통해 의미를 이해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 저는 타산지석을 좀 더 광의적 표현으로 봤는데, 앞으로는 조심해서 사용하도록 하겠습니다. 잘못쓴 표현은 제 수준 그대로이오니 그냥 그대로 남겨두고 타산지석으로 삼도록 하겠습니다. ;)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 비씨 2016.04.14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마즈다 가 약진하고 있는것은 매체 반응 (소비자반응) 으로 느껴집니다. / 시트로엥 의 새로운 디자인은 임팩트가 정말 떨어진다는 생각인데 주 판매국 에서의 반응이 궁금하네요. / 재밌는 포스팅 잘 봤습니다 ^

  • 겉보리 2016.04.14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 전환의 계기가 없이는 전반적인 자동차 디자인 변화가 좋은 쪽으로 가기 어려운 상황이 온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예를 들어주신 회사들 말고 다른 회사들도 다 어려워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 저 두터운 크롬 테두리는 차를 답답해 보이게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어큐라의 그 두터운 크롬테 그릴은 무슨 전대물 시리즈에서 나올 법한 생김새인가 싶습니다.
    아우디는 그래도 뭔가 디자인 연계성이라도 보이는데 DS는 너무 보기 싫네요.
    변화에 대한 강박에서 나온 결과물인가 싶을 정도입니다.

    • DS는 깜짝 놀랐어요. 실망스럽게 바뀐 게 참...; 요즘 제조사들이 자동차 IT와 친환경 모델 개발 등에 투자하고 초점을 맞춰 부분변경 모델에 의외로 신경을 못 쓴다고 하던데, 정말 그런 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말이죠;;

  • 꼼꼼하게 작성하신 리뷰 잘보고 갑니다 ^^

  • pinopo 2016.04.16 0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그래도 마쯔다는 아우디보다 안예쁘다는게 반전 ㅋㅋ

  • 저는 미국에 거주하는 재미교포입니다.
    아우디,폭스바겐,마즈다,미쯔비시,모두
    사지말아야할 차입니다.
    시스템도 엉망이고 엔진과 트렌스밋션도 심각한 문제가 많습니다.
    자동차는 첫째가 안전이고 둘째는 정비성입니다.
    앞서언급했던 브렌드들은 모두 부품가격에서도
    비싸고 질도 엉망입니다.
    참고로 저는 로스엔젤레스에서 정비사업을 운영하고있습니다.
    여러분들께서 언급하신차들을 많이 다루고있습니다.

    • 엔진과 변속기가 심각한 문제가 많다고 하셨는데, 어떤 것들이 있는지 좀 알려주세요. 정말 그게 사실이라면 이 곳 독일에서 큰 난리가 날 일인데 말이죠. 어디 독일 뿐이겠습니까...

  • 헉...마쯔다라는 브랜드를 처음봅니다. 앞에 로고가 상당히 독특하군요

  • 그기 2016.04.16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렌토는 좋은 예일 까요??

    • 그러고 보니 쏘렌토 역시 이전 모델부터 현재 모델까지 테를 두르고 앞트임 효과를 주고 있었네요.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특별히 거슬려 보이진 않더군요;

  • 마즈다도 국내 수입 좀 되었으면 좋겠네요.
    스바루와 더불어 북미에서 대호평인데도 우리나라에는 수입이 안되어 아쉬운 브랜드.
    (위에 마즈다를 처음 들어보셨다는 분도 계시는데,
    현대가 미쓰비시 모델들을 들여왔다면 ... 기아는 마즈다 모델들을 들여왔죠. 프라이드 콩코드 등등 ...
    해서 알고보면 꽤나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과도 친숙한 브랜드랍니다. ^^)

  • 길동 2016.04.26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쯔다 국내 입성이 또 물건너 가는거 같아...아쉽습니다. -_-'''''''

  • 마쯔다 정말 좋아하는 브랜드인데,, 국내에 가격과 환율 때문에 못들어오는게 참 아쉽습니다.... 특히나 mx-5... 여튼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