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자동차 세상/독일의 자동차 문화 엿보기

독일 언론이 보는 도요타 리콜 사태

반응형

 

사실, 도요타의 이번 사태에 대해 많은 반응이 나오리라 예상됐던 나라 중 하나가 독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의외로  간단하게 사실 전달에만 치중하는 분위기여서 이번 사태에 매우 조심성 있게 접근하고 있구나..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오늘은 슈피겔과 함께 독일을 대표하는 시사지 슈테른(Stern) 인터넷판에서 다룬 도요타 사건에 대한 기사를 간단 정리해 올립니다.

 

 

 

 

" 세계적 회사가 작은 부품 하나(은유적 표현) 때문에 흔들리고 있다. 이번 토요타 리콜은 재앙(Katastrophe)이라할 수 있으며, 회사의 이미지는 엄청난 타격을 입었고, 일본의 장관과 토요타 사장은 연신 전 세계를 향해 사과를 했지만, 그렇다고 미래를 위한 좋은 소식이 기다리고 있는 것도 없어 보인다.

 

미국은 청문회를 통해 이 토요타 사태에 대해 조사를 할 예정인데 정치적, 사회적 그리고 법적인 문제까지 다룰 것이다. 도대체 왜 이런 문제가 발생했고 토요타는 언제 알았으며 어떻게 대응을 했는지 샅샅히 조사를 한다.

 

리콜이라는 것이야 어느 자동차 회사나 겪는 일이지만 가속페달이 문제가 된 리콜은 자동차 역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바로 이 가속페달이 세계 1위 자동차 회사를 휘청이게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 토요타의 문제는 토요타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다른 자동차 회사들에게도 경고를 하고 있다.

 

토요타는 동일 부품을 여러 차종에 일괄 적용시킨다. 눈에 보이는 부분에서 운전자가 볼 수 없는 부분들까지... 이 시스템이 좋은 이유는 원가절감에 있다. 하나의 부품을 엄청나게 많이 만들어내면 당연히 제작 가격은 낮을 수밖에 없다. 그런데 예를 들어보자. 만약에 골프 플랫폼을 베이스로 해서 만들어지는 폴크스바겐의 차들에 이런 시스템을 적용한다면- 스코다, 아우디, 세아트 등등...- 어떻겠는가? 하나의 플랫폼에서 20가지 모델. 거기에 동일한 부품. 만약, 이 부품이 문제가 생겼다고 한다면? 모든 메이커는 올 스톱이 되는 것이다. 이게 바로 재앙이다.

 

 

전문가의 계산대로 만약 500만대의 차량에 대해 무상수리를 한다면(무슨 생각으로 이렇게 적게 잡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암튼 이 기사에선 500만대로 계산한 자동차 전문가의 의견을 실었습니다.) 약 3~5,000,000,000 euro의 비용이 (한화로 계산하면 약 헉 너무 많다...암튼 수조원의 금액) 소요될 것이고, 이미지 추락과 판매 감소 등에 대한 비용까지 따진다면 천문학적인 비용 손실이 발생할 것이다.

 

토요타가 이대로 나락으로 떨어질 것인지 아니면 다시 회복해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인지는 전적으로 해결의 속도에 달려 있다.

 

만약 모든 문제가 빨리 해결이 된다고 하면 6개월에서 9개월 정도 후엔 다시 이번사태는 기억 속으로 쉽게 사라질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문제는 훨씬 복잡해진다.

 

끝으로, 미국 메이커들이 15.4%의 성장세를 보인 시점에서 이번 리콜 사태가 터진 것이 토요타를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사실, 많은 사람들이 도요타 리콜 사태로 인해 포드와 현대가 가장 많은 이익을 볼 것이라고 말했는데 1월달 실적을 보면 가장 큰 성장세를 보인 것은 GM(점유율 21%로 포드의 16%와 격차를 오히려 벌렸음)이었습니다. 그리고 도요타의 리콜 사태가 1월달 판매에 매우 많은 영향을 미친 것처럼 국내외 애널리스트들이 전망을 했지만 다른 한편에선 1월달 판매보다는(사건이 터진 건 1월 말 대략 1주일 정도) 2월 이후의 판매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번 슈테른 기사도 후자쪽에서 접근한 것으로 보이는데, 개인적으로도  마치 1월 판매 결과가 도요타 리콜사태가 결정타인 것처럼 법석을 떤 언론들 보다는 이런 접근이 맞다고 봅니다.

 

앞으로 도요타가 어떻게 이 문제를 풀어갈지, 그리고 미국은 이 기회(?)를 어떻게 이용할 것인지, 그리고 한국 메이커는 어떤 대안과 방법을 찾을 것인지 (혹시 찔리는 건 없는지!!!!!!!)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인간주의 경영을 모토로 했던 토요타가 부품업체들 무지하게 후리는 짓거리로 반인간주의를 행사했고, 그 것이 그대로 부메랑이 되어 돌아간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부디 한국 메이커들도 부품업체, 하청업체들 하청에 또 하청 받는 그런 힘없고 빽없는 업체들...힘들게 하지 맙시다.)

 

반응형
  • Favicon of http://naverrr.com BlogIcon 도요타 2010.02.28 20:49

    이번 사태로 도요타에 대해 알지 못 했던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사실 관심도 없었죠,,(그쪽 브랜드살 능력이 안되므로,,ㅋㅋ)
    지금까지 '일본기업'하면 떠오르는게 메이드 인 재팬을 만드는 숙련공 또는 근로자들이었습니다. 기업 역시 그들을 대우해주고, 그래서 자연히 제품의 품질도 좋아지고! 또한 하청업체와의 관계에 있어서도 우리나라와 달리 순익구조가 전방산업(완성차)쪽으로 갈수록 낮아지는,,,즉, 부품을 만드는 중소기업이 수익률이 더 높은 구조인줄 알았는데,,,,,이거 완전,,,영~~~반대더군요,,,, 리콜사태를 너무 호들갑스럽게 들출건 아니지만,, 그러한 사태가 있기까지 도요타의 기업내에서 무슨일이 있었는지,,,과연 자본주의의 꽃 주식회사가 언제까지 자본을 주인으로만 생각해야 할지 많이 생각하고! 아니 일단 공론화를 시켜야 할 것 같네요,,,,,,'인간주의 경영'이라,,,,정말 깜빡 속았다고 생각됩니다.

    • Favicon of http://wani.textcube.com BlogIcon 스케치북 2010.02.28 21:46

      분명한 건 일본이 과거의 최고의 제품이라는 명성을 유지하고 있지 못하다는 겁니다. 상당히 배타적이면서 자국의 제품에 대한 절대적 지지를 보내는 국민들의 태도가 이런 결과를 만드는 데 한 몫한 건 아닌가 싶네요.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 ABCNEWS 2010.03.15 03:36

    좋은 글이네요. 저는 미국에 있기 때문에 외신은 접하기가 힘든데, 독일 기사를 접해보니 재밌네요. 미국 언론 (특히 ABC) 의 경우에는 이 사건을 굉장히 공격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아마도 GM이 파산하면서 생긴 미국 자동차 문제의 돌파구로 이용하려고 하는것 같은데요. 좀 더 정확한 정보를 드리자면 도요타가 다 일본에서 만드는게 아니라 미국과 캐나다에서도 만드는데, 현재 문제가 있는 기종들은 모두 미국 (동북부)에서 만들어 진 것입니다.

    여하튼 오랫동안 1등만 하던 도요타한텐 좀 정신 차릴만한 기회가 됬네요.

    • Favicon of http://wani.textcube.com BlogIcon 스케치북 2010.03.15 04:44

      반갑습니다...미국에 계시니 토요타 문제는 가장 생생하게 접하시겠습니다.^^ 미국 정부와 자동차업계가 토요타 문제를 단순하게 처리하지 않을 것이라는 건 누가 봐도 알 수 있는 부분인 듯 보입니다. 암튼 이번 사태는 태풍이 불듯 자동차업계를 덮쳤고 그게 침전물 그득했던 고인물(자동차업체)을 새물로 변화시키는 하나의 단초가 되길 기대해 봅니다. 방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