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차 사고 싶은 이유? 독일인들의 솔직(?)한 대답

새로운 자동차가 필요한 이유는 사람마다 다 다르겠죠. 아이가 생겼거나 자녀가 성장하면서 좀 더 공간이 넉넉한 차가 필요한 경우, 반대로 자녀가 출가한 뒤로는 오히려 큰 차가 필요 없어진 분들도 있습니다. 또 기름값을 아끼기 위해서, 소유하고 있는 차가 고장이 잦아, 그리고 꿈꾸던 차를 장만하기 위해서 등, 각양각색의 이유가 존재합니다.

사진=tuev-sued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자동차를 산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욕망이 전제된다고 할 수 있는데요. 꼭 필요해서 차를 사거나 바꾸는 경우도 있지만 그 '꼭'이 없어도 새로운 차를 내 것으로 만들고 싶은 욕망은 강하게 소비를 부추깁니다. 이런 점을 가장 잘 이용했던 제조사라면 역시 GM일 겁니다.


포드가 대량 생산을 통해 자동차 대중화를 모델 T로 이뤄냈죠. 하지만 헨리 포드는 좀 고지식한 면이 있었습니다. 저렴하게 좋은 차를 내놓으면 소비자들이 그 차를 계속 사줄 줄 알았던 거죠. 하지만 달랐습니다. GM은 포드와 달리 디자인 요소를 중요하게 여기고 다양한 색상과 모양의 자동차를 끊임없이 내놓습니다.


몇 년 전 GM 계열의 차를 산 운전자는 다시 GM의 감각적 신차에 마음을 빼앗기게 되고, 결국 자신의 차에 더는 애정을 갖지 못하게 됩니다. GM의 이런 전략은 자동차 구매욕을 자극해 엄청난 성공의 기초가 됐습니다. 미국의 제1 자동차 회사가 되었고 오랫동안 세계에서 자동차를 가장 많이 파는 회사이기도 했습니다.

사진=GM


설문을 통해 확인된 자동차 구매 이유

이런 설명을 뒷받침하는 설문 조사 결과가 최근 독일에서 나왔는데요. 독일 대표적 온라인 자동차 매매 사이트인 mobile.de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왜 지금 당신의 자동차를 팔려고 하느냐?' 라고 물었습니다. 비율이 높은 상위 5개 대답은 다음과 같습니다.

1위 : 왜냐하면 새 차를 사고 싶기 때문에 (46.4%)

2위 : 고장이 나는 등, 더는 쓸모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 (28.7%)

3위 : 내 차가 이제는 신형이 아니라서 (15.4%)

4위 : 너무 작아서 (12.5%)

5위 : 유지비 등이 비싸서 (12.3%)

절반 가까운 응답자가 '그냥 새 차 사고 싶어서'라고 답했네요. 한마디로 차를 바꿔야 할 특별한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3위의 대답은 더 적나라하죠? GM의 전략이 왜 유효했는지를 잘 보여준 대답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전체적으로 차를 바꿀 수밖에 없어 보이는 명확한 이유는 그리 잘 안 보입니다. 결국 더 좋은 차, 새 차를 타고 싶다는 욕망이 여전히 우리의 자동차 소비를 주도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준 설문 결과가 아닌가 합니다.

새 차 사면 이런 표정으로 서겠죠? 사진은 리버풀의 유르겐 클롭 감독으로 오펠의 전속모델입니다. 내용과 관련 없으니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 사진=오펠


물론 모든 자동차 구매자가 다 그런다는 건 아닙니다. 하지만 위의 대답을 보며 내심 공감하는 분들 또한 많았을 거라는 생각합니다. 한 가지 더 재밌는 질문과 대답이 있어 이 내용도 소개를 좀 해드려야겠습니다. 이번에는 '자동차를 파느니 차라리 이런 짓(?)을 하겠다.'라는 질문이었데, 다소 질문이 의역됐지만 의미는 같습니다. 이 물음에는 어떤 답을 했을까요?

1위 : 화장실 청소하기 (33.7%)

2위 : 장모님(혹은 시어머니) 방문하기 (28.9%)

3위 : 치과 가기 (18.8%)

4위 : 세무신고하기 (16.0%)

5위 : 면접 보기 (11.4%)

독일인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이라는데, 이런 것들 하는 것보다 자신의 자동차를 파는 게 싫다는군요. 그런데 앞서 소개한 새 차를 사고 싶은 이유와는 뭔가 상반되는 내용 같죠? 이렇게까지 차를 팔기 싫어하던 사람들이지만 그 마음이 뒤집어지는 건 말 그대로 한순간인 듯합니다. 자동차 회사들은 이런 설문 결과를 통해 더욱더! 소비자의 욕망을 부채질할 겁니다. 우린 또 못 이기는 척 꼬임에 넘어갈 테고요. 이게 어디 자동차뿐이겠습니까? 자동차와 욕망에 관한 짧은 이야기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디젤마니아 2017.08.16 09:41 신고

    독일에서도 차를 사는 이유가... '새 차를 사고 싶어서 + 타는 차가 신형이 아니므로' ... 의 이유가 62%나 되는 군요. 잘 소유하고 있는 자동차를 파는 건 화장실 청소보다 싫다는 얘기겠구요. 나라마다 약간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거의 비슷할 거라 봅니다.

    그래서... 자동차 공유 또는 대여 업체가 어느 정도는 성장을 할 수가 있겠지만, 어느 순간 바로 성장 한계에 부딪힐 거라 봅니다. 미래에, 자동차는 소유하지 않고 공유하거나 빌려서 타는 걸로 패러다임이 확 바뀔 것 같이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던데, 저는 그렇지 않을 걸로 봅니다.
    바이킹족에게 배는 삶의 거의 전부였고, 기마민족에게 말은 삶의 대부분 이었듯이...
    현대인에게 자동차는... 단지 이동 수단이 아니라,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삶의 일부이자 소유욕의 대상 이거든요.

    • 네. 독일이나 미국이나 한국이나 어디나, 비슷비슷하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 자동차에 대한 새로운 트렌드가 발생하고 있기는 하지만 말씀처럼 기본적으로 소유욕의 상징과 같은 게 자동차니까요.

  • Favicon of http://cfono1.tistory.com BlogIcon cfono1 2017.08.16 16:01 신고

    ㅎㅎㅎㅎ 그렇죠. 새것을 사고 싶은 마음은 모든 것을 정당화합니다!

    • 특별한 이유가 없는 게 아니라 그냥 새 것을 사고픈 욕구가 특별한 이유가 된다고나 할까요? ㅎ

  • 신차장 2017.08.16 19:50 신고

    저는 구매이유가 2번, 5번에 해당되는군요.
    3년정도 중고로 타고다니던 07년 라세티가 이젠 잔 고장도 많고 유지비도 많아서 신차를 뽑게 됐습니다.
    하루 100키로 정도를 운행하다보니 연비와 어느정도 최신 기술, SUV를 갖고자 하는 생각을 반영한 차를 선택하게됐는데 그게 니로더군요.
    동호회를 가입해서 이것저것 둘러보는데 자잘한 문제 없는 차 없잖아요?
    어차피 니로 나오면 보증기간이니 무상 수리 받으면 되니까 잘 타고 다녀야겠습니다.
    기존 라세티는 중고로 넘기거나 폐차를 해야할거 같네요.

    • 일단 신차 뽑았으니 안전하게 좋은 추억 많이 만드셨으면 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좋은 차는, 내 차라는 말이 있잖습니까?

  • 폴로 2017.08.16 21:41 신고

    결국 새차를 사고 싶은 마음은 비슷비슷 하네요 ㅎ

    • 그러니까요. 더군다나 독일 사람들 차 좋아하는 거는 잘 알려진 사실이고요. 별반 다를 게 없을 거 같아요 다른 곳도. ;)

  • 겉보리 2017.08.17 10:03 신고

    인간의 욕망은 양적인 차이는 있어도 질적인 차이는 없다는 얘기일까요? ㅎㅎ

  • ㅋㅌ 2017.08.17 10:12 신고

    자동차란게 실용성만본다면 포드같은 마인드의 차가 잘팔리겠죠 각자의 자동차에 대한 마인드에 의해 팔리는 세상이지만 역시 새것이란것에 대한 욕구는 다 비슷한거 같아 향후 자동차 회사들도 자기만의 색깔을 갖고 정진하는 회사가 살아 남겠죠 이미 세상 모든 제품은 상향 평준화 됐다고 생각합니다 사람의 구매욕을 자극하려면 남과 다른 그 회사만의 색이 있어야 할거 같습니다

    • 욕망은 시대와 삶의 다양성을 뛰어넘는 본능이기에 이런 결과가 어디서든 비슷하게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 그리고 말씀하신 브랜드의 자기 정체성은 단순하게 디자인만으로, 성능만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라 쌓여진 전통과 그 전통을 통해 발현된 브랜드만의 색깔의 지속성 등, 굉장히 복합적인 요소의 결합이 만드는 게 아닐까 합니다. 이런 전통이나 발현된 기술적 마케팅적 심미적 특징이 없는 회사라면, 쉽지 않은 싸움이 되겠죠.

  • 가장 큰 문제는... 2017.08.18 16:04 신고

    전 위에 경유광님과 생각이 다릅니다.
    앞으로 주 소비층이 될 2, 30대 소득이 얼마나 유지되느냐가 중요한데 가장 큰 문제가 우리나라 88만원 세대들에게 현재 자동차 값이 큰 장벽입니다. 중형 장만하려면 세금에 채권 이것저것 해서 3500정도는 줘야 하니까요.
    그냥 캥거루족으로 부모집에서 기대살면서 사는 사람들이나 소수 정규직들 정도나 기존 사고방식처럼 새차를 사고 나머지는 대여나 공유쪽으로 가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 자동차에 대한 젊은 세대의 의식이 많이 바뀌고 있다는 조사들은 꾸준하게 나오는 편입니다. 확실히 예전과는 다르죠. 도시화, 그리고 그런 도시에서의 다양한 이동성 보장 등이 자동차 소유에 대한 다른 생각을 갖게 합니다. 단, 나이가 들었을 때도 이게 유효한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듯하네요.

  • Favicon of http://bonggu14.tistory.com BlogIcon 봉꾸 2017.08.18 20:57 신고

    즐거운 글이네요! 이런글 많이 부탁드려요!! ㅋㅋ

  • Favicon of http://limdh0215.tistory.com BlogIcon 지구나그네 2017.08.19 09:59 신고

    역시 새 제품에 대한 구매 욕구가 제일 크죠. 어디 나가나 똑같네요. 반전을 기대했는데 ㅎㅎㅎ

  • Favicon of http://swmister.tistory.com BlogIcon 수원양반 2017.08.19 18:40 신고

    엣날에는 자동차가 재산목록이었죠
    지금도 그 상황에는 변함이 없지만 조금 변화된 생각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 지금도 자동차는 자신을 드러내는 하나의 잣대가 되기도 하죠. 다만 조금은 그 형태나 밀도가 달라지는 점은 생각해 볼 문제가 아닌가 합니다.

  • Favicon of http://luxtsue.tistory.com BlogIcon 명품티슈 2017.08.20 20:56 신고

    깔끔하고 생각하게 하는 포스팅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ilogin.tistory.com BlogIcon 큄맹 2017.08.20 21:06 신고

    차를 사고 싶은데에는 이유는 거들 뿐입니다. ㅋ 이유는 차고싶은 마음 후에 생기는 거죠 ㅋ

  • 호원 2017.08.22 17:31 신고

    ㅎㅎ
    장모님 만나기
    어디나 다 똑같네요!!

  • 쓰러다마 2017.08.22 23:56 신고

    어디 차만 그러한가? ㅋ 바야흐로 디자인의 시대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