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엠베와 폴크스바겐이라 부르는 건 틀렸다?"

자동차 관련 글 중 한 번 꺼냈다 하면 논란이 되곤 하는 게 있습니다. 바로 브랜드를 어떻게 읽고 쓰느냐 하는 부분인데요. 특히 영어권 브랜드가 아닌 경우 A가 맞다 B가 맞다 의견이 팽팽합니다. 그중에서도 독일 자동차 브랜드에 대한 논란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2, 3일 전에는 한 온라인 자동차 매체에서 이 부분에 대한 기사를 써 저도 관심을 두고 읽었습니다. 


내용은 대략 이랬습니다. 짧은 영상을 통해 모터쇼 현장에서 현지인들이 어떻게 발음하는지 소개한 후 '우리가 알고 있는 브랜드명과는 다르게 들렸다. 베엠베나 폴크스바겐은 적절한 표기가 아니다'라고 정리했습니다. 다른 나라 브랜드의 경우 제가 말할 위치가 아니므로 제외하고 오늘은 기사에서 언급된 BMW와 Volkswagen만 놓고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아무리 들어도 폭스바겐?

사진=VW

여러분은 Volkswagen을 어떻게 읽고 쓰는 게 맞다 보십니까? 한국에서는 법인명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로 되어 있기 때문에 폭스바겐이라고 발음하고 써야 한다는 의견과, 저처럼 원어에 가깝게 폴크스바겐이라고 쓰고 읽어야 한다는 주장 등으로 대략 갈리는 듯합니다. 제 결론은 '둘 다 상관없다'입니다.


그런데 해당 기사에서는 '아무리 들어도 폭스바겐'이라는 표현을 반복해 쓰며 폴크스바겐으로 쓰는 것보다 폭스바겐으로 표시하는 게 맞다고 했습니다. 우선 이 주장의 가장 큰 문제는 내 귀에 어떻게 들리느냐로 표기의 맞고 틀림을 결론지었다는 점입니다. 사실 어떻게 들리느냐보다는 그들이 어떤 기준을 갖고 발음했느냐로 따져야 합니다. 예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하루'


하루라는 단어를 외국인들에게 들려준다고 해보죠. 말하는 사람에 따라 어떤 이에겐 '하르'로, 또 어떤 이에겐 '하루'로 들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말을 하는 사람은 정해진 발음 규칙에 맞게 '하루'로 발음했겠죠. 하루를 '하르'로 일부러 발음하는 경우는 없을 겁니다. Volkswagen도 마찬가지인데요. 자모음을 하나씩 놓고 발음기호대로 적어보겠습니다.

V(ㅍ) o(ㅗ) l(ㄹ) ks(크스) w(ㅂ) a(ㅘ) gen(겐과 건 사이음) =폴크스바(봐)겐(건)


발음기호 : fɔlks|vaːgәn 


기사 댓글 중 알파벳 L이 묵음이라고 한 분이 계셨는데 약음, 그러니까 약하게 소리가 날 수는 있어도 소리가 아예 안 날 수는 없습니다. 바로 이 L이 워낙 약하게 들리고 빠르게 지나가니까 폭스바겐으로 발음하는 것처럼 들리는 것이죠. 그래도 고개를 갸웃하는 분들이 계신다면 아래 구글 번역이나 N포털 '독일어 사전'의 '발음 듣기' 버튼을 반복적으로 눌러 확인해보면 분명하게 확인이 됩니다.

구글번역 및 네이버 독일어 사전 캡처

베엠베보다는 '비엠비에'에 가깝다?

사진=BMW

BMW의 경우는 훨씬 더 간단하게 정리가 됩니다. 알파벳 그대로 읽으면 되는 문제이니까요. 독일어의 알파벳은 영어와 대부분 같은 모양을 하고 있지만 발음은 다른 게 많습니다. 영어 'A'는 '에이'라고 발음하지만 독일어 'A'는 '아'라고 발음합니다. 따라서 BMW는 독일인들이 다음과 같이 발음하게 됩니다.

B (베) M (엠) W (붸)

'비엠비에'라고 들렸을지는 몰라도 독일어권에서는 베엠붸라고 발음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다른 무언가가 보이시죠? 바로 W의 발음입니다. W는 'ㅂ' 발음이 나지만 B와는 달리 '붸'에 가깝습니다. 그러니 정말 원어 발음에 더 가깝게 표기해야만 한다면 베엠베가 아닌 베엠붸로, 폴크스바겐이 아닌 폴크스봐겐( '겐'의 경우 힘을 빼고 발음해야 하기 때문에 폴크스봐건에 가깝게 발음 됨) 등으로 써야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까지 따지는 건 별 의미 없어 보입니다. 그냥 베엠베나 폴크스바겐 정도로 정리해 부르는 게 적절하지 않나 싶습니다. 메르세데스(Mercedes)의 경우도 독일에서는 '메르체데스'로 부르지만 저 역시 한국에서는 우리 식으로 메르세데스라고 사용합니다.


같이 쓰면 되는 문제

정리를 하겠습니다. 제가 언어학자가 아니기 때문에 학문적으로 이걸 더 따져 들어가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베엠베와 폴크스바겐이 틀린 발음과 표기가 아니라는 것 정도는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법인의 표기에 맞춰 비엠더블유, 폭스바겐코리아 등으로 부르는 것 또한 틀리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뭐 중요한 거라고 이렇게 따지냐'라고 말씀할 분들도 있을 겁니다. 사실 그리 중요한 건 아닙니다. 하지만 누가 내 이름을 정확하게 불러주는 게 좋듯이 고유명사는 될 수 있는 대로 그 태생지에서 불리는 대로 발음해주는 게 좋지 않을까요? 이제 더는 이 부분에서 논란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Favicon of http://livingnh.tistory.com BlogIcon 뉴햄셔대디 2017.03.22 08:59 신고

    매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17.03.22 11:51

    비밀댓글입니다

  • HEXAGONIA 2017.03.22 12:37 신고

    저도 스북님 의견에 동의 합니다.
    얼마전 모 매체의 기사와 동영상을 보고 살짝 수준이 떨어진다 생각했었는데, 스북님이 잘 정리해 주셨네요ㅎㅎ
    가능하면 태생지의 발음에 가깝게 불러주는게 좋겠지만, 상황에 따라 그렇지 못하다면 현지 혓바닥실정(?) 에 맞게 조금 바꾸어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참고로 제가 있는 알버타 주에서는 '폭스바겐'으로 주로 부르는 편이고, BMW는 '비엠떠블유'로 메르세데스 벤츠는 '메르세이~데스'라고 좀 느끼하게 부르곤 합니다.
    참, 게다가 외국어 한글 표기법이 담기관의 수장이나 당시 정책에 따라 자주 바뀌는 걸 잘 아는 이상 이런 논란은 어찌보면 좀 유치하다고 보여집니다 ;)

    • 북미에 독일식 발음을 요구하기는 사실 쉽지 않죠. ㅎㅎ 뭐 그 쪽은 그러려니~하고 있습니다. ;) 어쨌든 원어에 가깝게 부르려는 노력은 필요한데, 그게 원칙이 있기 때문에 그걸 무시할 수는 없다고 생각되네요.

  • Favicon of http://cfono1.tistory.com BlogIcon cfono1 2017.03.22 14:32 신고

    미생에서 독일어 발음을 하던 강하늘이 생각나네요 ㅎㅎ

  • 비갠뫼 2017.03.22 21:07 신고

    제 주변에서 bmw를 비머라고 할 때 알아듣는 사람은 많은 반면 제가 베엠베라 말하면 못 알아듣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아무래도 아직 우리나라에 다수 미국 유학파의 영향과 미국을 절대기준처럼 여기는 사람이 많아서인 듯 합니다.

    글 내용과 별도로 질문이 있는데 잡지구독은 어렵기에 구글검색으로 독일비교시승글을 찾아볼 방법이 있을까요? 지난번 sm6와 k5 비교글은 잘 읽었습니다만 제가 궁금한 부분은 디젤보단 가솔린 2.0 부분인지라...

    • 아무래도 문화적 영향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비교테스트의 경우 자세한 비교 수치 등, 핵심 정보는 잡지를 사거나 해야 확인이 가능합니다. 대략적인 평가와 관련한 내용이 그래도 필요하시다면, 그리고 독일어라도 괜찮으시면 방법을 다시 알려드리겠습니다. 그런데 디젤이 아닌 가솔린 비교테스트는 상대적으로 적은 편입니다. 더더군다나 K5와 SM6는 거의 없다고 봐도 될 겁니다.

  • 겉보리 2017.03.23 01:32 신고

    파리를 패리스, 브뤼셀을 브러셀, 아리스토텔레스를 어리스토틀이라고 굳이 발음하던
    미국 유학파 친구가 생각났습니다. 한글로 외국 지명, 인명, 회사 이름을 표기할 때에는
    현지의 발음을 기준으로 한다는 외국어 한글 표기법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모든 외국어
    단어를 꼭 미국 식으로 발음해야 한다는 주장이야말로 사대주의가 아닐까요?

    • ㅎㅎ 미국인들, 미국식 영어라면 뭐 이해가 되는 부분입니다. 정말 고집스럽죠 그 사람들;

  • Sun 2017.03.23 10:50 신고

    여기 호주에서는 현대를 횬↑다이, 기아를 키↑아 말해야 알아듣죠.
    맨날 눈팅만 처음으로 남기네요. 잘 구독하고 있습니다. 스케치북님 덕분에 스코다 예티도 구매해서 잘 타고 다닙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 드리겠습니다.

    • 독일도 비슷하네요. ^^ 그리고 제 글로 인해 예티를 구입하셨다고 하니 정말 그 예티가 속 안 썩이고 잘 달려줬음 좋겠네요. ^^
      고맙습니다.

  • Horhe 2017.03.23 23:42 신고

    모매체의 되도 안한 뻘글에 스케치북님께서 정성스레 답변다시느라 힘드셨네요. 무슨 저런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는 사람이 다 있답니까? '아무리 들어도 폭스바겐'이라니요? 지나가다 하도 어이가 없어서 끄적거려봅니다.

    • 어지간하면 그냥 넘어가려 했는데, 너무 엉뚱한 주장을 기사로 해서 글을 안 쓸 수가 없었습니다;;

  • 디젤마니아 2017.03.25 02:13 신고

    우리나라에서 과거 1960~80년대 까지만 해도 고등학교에서 제2외국어로 독일어를 배우는 학생이 제일 많았을 정도로 독일어가 영향력이 있었고, 이는 당시 경제 원조와 파독 노동자 등의 영향도 있었을 겁니다. 그 때가 오히려 지금보다도 독일어에서 유래한 말들은 독일 현지어에 가깝게 부르려고 했던 시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 당시의 신문기사를 어디선가 본 적이 있는데, 폴크스바겐이라 적었더라구요.
    독일에서 유래한 표현도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사용되었던 것 같습니다.
    게다가 한자어를 많이 혼용하던 시절이라, 당시 유럽을 칭하던 말도 "구라파"라 했었죠. 이것의 유래도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독일어의 유럽을 칭하는 "오이로파"에다가 당시 유럽을 한자어로 "구주"라고 했으니 이것의 합성어가 아닌가 하는게 제일 유력하더군요. 그 때는 아마 그게 제일 세련된 표현으로 여겼을 겁니다.
    그 이후 80~90년대 이후론 미국식 영어 표현인 "유럽"이 완전히 대세가 되며, 구라파란 단어는 나이 드신분들 외엔 거의 쓰지 않는 단어가 되어버렸죠.
    미국에 유학 갔다 온 세대가 늘고, 미국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독일어에서 유래한 말조차도 미국식 영어에 가까운 표현을 해야 세련되었다고 생각하게 된 것 같습니다. 그래서, 독일식 발음으론 폴크스바겐이 가장 맞는 표현이겠지만, 미국식 영어 표현인 폭스바겐이 더 많이 통용되는 것이겠지요. 그래서 한국 법인 이름도 폭스바겐 코리아로 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독일식이라면 '폴크스바겐 코레아' 가 맞겠죠)
    언어 표현은 계속 변하는 것이기에 정확한 답은 없지만, 우리나라는 시대에 따라, 세련되었다고 여기는 표현이 많이 변합니다. 태생한 국가의 원음에 무엇이 더 가까운가보다 시대에 따라 영향력있는 나라의 언어에 더 가까워야 한다는...우리나라는 언어 표현도 좀 시대에 따라 문화 사대주의가 어느정도 지배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 저도 제 2 외국어가 독일어였습니다. ㅎㅎ 그리고 아직도 기업 등에서는 유럽의 자사 지점이나 법인은 구주지점, 구주법인이라고 부르고 있더라구요. ^^

  • 하리보 2017.03.26 05:27 신고

    근데 VolksWagen 줄여서 "VW" 독일어 발음이 파우베 맞나요?
    독일인들은 폴크스바겐과 파우베 둘 중에 어떤걸 더 자주 사용하는지도 궁금해요.

    • 네. 파우베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둘 중 어느 게 더 자주 쓰이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냥 둘 다 섞어 흔하게들 부르니까요.

  • 하모니 2017.03.26 09:20 신고

    ㅎㅎ 고유명사는 원발음대로 표시하는게 원칙입니다. 단하나의 예외는 신해혁명 이전의 중국인명은 한국식 한자음대로 발음을 허용합니다. 모택동은 마오쩌둥이 올바른 표현이지맘 삼국시대 유비는 그냥 유비라고 해도 올바른 표현이라는 거죠.. 중국만 허용하므로 풍신수길은 틀린 표현이고 일본어 원발음인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맞는 표현 입니다. 그러니 원칙적으로는 폴크스바겐이나 베엠베가 맞겠죠.... 그런데 이 원칙을 지키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두 가지가 있죠.. 1) 외국어 원발음을 한글로 정확히 표현하는건 불가능이다 - 비엠비 베엠비 베엠베 ??? - 김치를 영어로 정확히 표현할수 없는거랑 똑같죠 - 2) 알파벳 원발음을 당췌 알수가 없다 .. 이 말은 보통 알파벳으로 표기할 때 발생합니다. BMW를 비엠더블유로 발음하는건 우리가 영어식 발음만 배워서 그렇습니다. 그렇다고 독일식 발음까지 한국사람이 외우지 못하면 미국사대주의로 치부하는건 웃기는 이야기 입니다.. 이건 미국사람들에게 마오쩌둥을 '모택동' 으로 읽지 못하니 중국 사대주의자다 라고 비웃는거와 똑같습니다... 미국인들이 한자를 익히면 당근 중국식 발음으로 배우겠죠.. 자자 쏘련의 유명한 무기인 RPG-7은 고유명사니 원발음대로 발음해보실분~~~ 미국 사대주의 싫어하시는 분들이라면 당연히 발음하실수 있는거죠????

    • 중국 부분에 대해서는 몰랐던 내용입니다. 하나 또 배웠네요. 그리고 예전에 그런 경우가 있었죠. 제가 베엠베라고 하니까 문화적 사대주의라고 뭐라고 한 분이 계셨었죠.

      그리고 베엠베라고 꼭 부르지 않아도 좋지만, 그렇다고 베엠베임을 알면서 베엠베가 아니라고 하는 것도 좀 이해가 안 됩니다. 모든 걸 원어에 가깝게 부르긴 어렵습니다. 하지만 알려진 거라면, 그리고 그게 틀리지 않다면, 가급적 그에 맞게 불러주는 게 좋지 않을까요?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